Skip to content

파이비오 포린, “칸예 웨스트가 날 보고 제이지가 생각난다 했어”

title: [회원구입불가]snobbi2021.09.14 15:53댓글 13

파이비오포린 (1).jpg

 

기분 진짜 좋았겠다.

 

몇 달 전 감옥에서 출소를 마쳤던 드릴 뮤지션 파이비오 포린(Fivio Foreign)은 곧바로 칸예 웨스트(Kanye West)의 부름을 받은 후, 그의 열 번째 스튜디오 앨범 [Donda]의 수록곡 “Off the Grid”에서 커리어 사상 최고로 평가받는 피처링 벌스를 제공했던 바 있다.

 

파이비오 포린의 데뷔 스튜디오 앨범 [The Bible (가제)]이 칸예 웨스트의 총괄 프로듀싱을 거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파이비오 포린이 최근 인터뷰에서 칸예 웨스트와의 첫 식사 자리를 회상했다. 발언에 의하면, 저녁 식사를 즐기던 중 칸예 웨스트는 그에게 “널 보면 제이지가 생각난다”라는 말을 건넸다고 한다.

 

“녹음 기간에 같이 저녁을 먹었는데, 내가 먼저 물어봤어. "날 보면 누가 생각나?" 처음엔 이러시더라, "모르겠네, 아무튼 좋은 질문인데?" 뭐 그래서 이렇게 넘어가나보다 싶었는데.”

“이후로 뭐 여러 재밌는 얘기 많이 했지. 그러다가 대뜸 뭔가 뇌리에 스친 듯이 칸예가 말하더라. "이야, 생각났다. 호브(HOV)". 그래서 내가, "호브?" 이러니까 막, "호브!"”

 

한편, 파이비오 포린은 “Off the Grid”에 올린 자신의 피처링 벌스가 일반적인 길이보다 훨씬 길었던 이유를 설명했다. 설명에 의하면, 칸예 웨스트가 직접 그에게 8마디가 마무리될 때마다 계속 녹음하길 부추겼다고 한다.

 


CREDIT

Editor

snobbi

 

관련 콘텐츠
  1. 국외뉴스 칸예 웨스트, [Donda] 미수록곡으로 새 ... *18
  2. 자막영상 Fivio Foreign - Story Time *2
  3. 자막영상 JAY-Z - Song Cry *5
신고
댓글 13

댓글 달기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