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SZA, “[Ctrl] 안의 보편적인 감정은 우연히 만들어진 거야”

title: [회원구입불가]snobbi2021.01.07 19:58댓글 11

sza (1).jpg


만들 때는 지극히 개인적이었던 앨범.


놀랍게도, 지난 2017년 공개된 SZA의 데뷔 스튜디오 앨범 [Ctrl]은 어느덧 발매 4주년을 맞이하려 하고 있다. 본작을 통해 SZA는 현세대 알앤비 씬의 새로운 주역으로 자리매김했으며, 수많은 평단과 대중이 입을 모아 [Ctrl]을 2017년 최고의 앨범 중 하나로 꼽았던 바 있다.


지난 2020년에는 두 싱글 "Hit Different"와 "Good Days"를 발표하며 새 스튜디오 앨범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리기도 했던 SZA. 최근 코스모폴리탄지(Cosmopolitan)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Ctrl]이 ‘젊은 여성들의 보편적인 사랑 이야기를 대표하는 앨범’으로 여겨지는 상황에 대한 당혹감을 드러냈다.


무슨 여성의 청소년기, 성년기에서 일어나는 사랑의 여정을 정교하게 엮어낸 앨범으로 비치고 있는 것 같은데, 그건 전혀 의도한 게 아냐. 그냥 내 인생 얘기를 담은 거지.” 


한편, SZA는 당시 [Ctrl]이 받았던 찬사에 대한 혼란스러운 심정을 밝혔던 바 있다.


정작 나는 내 앨범에 그렇게 정이 가지도 않았거든. 그래서 막 혼란스럽고, 거의 화가 날 지경이었어. (나를 제외한) 모두가 이 앨범을 그렇게까지 좋아하는 걸 보면서 말이지.”


그렇다는 건, 내가 나 스스로에 대해 느끼는 모든 게 틀렸다는 뜻일 수도 있는 거잖아. 내가 내 앨범에 대해 느끼는 감정이 진실이 아니라면, 그럼 대체 뭐가 진실일까? (싶은 거지).”



CREDIT

Editor

snobbi

신고
댓글 11

댓글 달기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