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미국 힙합음악을 아주 아주 크게 딱 두 분류로 거칠게 분류하면


'미국상업힙합' / '미국언더그라운드힙합' 일겁니다.


그리고 여기서 '미국언더그라운드힙합'에는 비상업적 컨셔스랩, 익스페리멘탈씬, 순수거리음악, 놀이음악(?), 비상업적 규모의 랩배틀 놀이 등등 아주 아주 많은 하위부류들이 있겠네요.


근데 한국의 경우, 오버그라운드와 언더그라운드 음악을 구분하면 시기별로 대충 다음과 같을듯.


[힙합 수입 초기]

한국 오버그라운드 힙합: {일본문화와 미국 팝 컬쳐의 영향을 받은 가요 힙합}

한국 언더그라운드 힙합: {미국 상업 힙합의 모방 + 거의 없다시피한 미국 언더그라운드 힙합의 모방}


[힙합 수입 중기]

한국 오버그라운드 힙합: {언더그라운드 래퍼들의 대필과 래슨으로 랩과 프로듀싱이 미국 상업힙합에 조금 더 가까워진 가요 힙합}

한국 언더그라운드 힙합: {미국 상업 힙합의 모방 + 거의 없다시피한 미국 언더그라운드 힙합의 모방}


[쇼미더머니 초창기]

한국 오버그라운드 힙합: {미국 상업 힙합의, 아직은 가요감성을 강요받는 형태의 모방}

한국 언더그라운드 힙합: {미국 상업 힙합의 모방 + 거의 없다시피한 미국 언더그라운드 힙합의 모방}


[쇼미더머니 시즌 6이 끝난 지금]

오버그라운드: {미국 상업 힙합에 상당히 근접한 모방}

언더그라운드: {미국 상업 힙합의 모방 + 거의 없다시피한 미국 언더그라운드 힙합의 모방}




네....


무슨말이냐면


한국 언더그라운드에서 20여년동안 '이게 바로 진정성있는 진짜 비상업 아트야!' 하고 지켜온 그것이 사실은


미국에선 오버그라운드중의 오버그라운드에서, 한국으로 따지면 지코, 송민호 정도 될 만큼 큰 회사의 프로듀싱을 등에 업고 fabricated ghetto story를 기믹삼아 나온 엔터테이너들이 만들어온 음악인거잖아요.

(이건 노창이 이미 '털ㄴ업해야해'에서 날카롭게 지적한거고..)

(그리고 저 지코 송민호 좋아합니다)


근데 많이들 아시다시피, 한국 힙합 원로 선배님들께서 그 '미국 상업 힙합음악의 모방'을 '거리문화를 대표하는 비상업 힙합문화의 현현'과 많이 혼동하셔왔고 (버벌진트 빼고)...


그래서 그런지 이상하게 한국에서는 '본토에서는 엄청나게 상업적인 사운드'를 아주 똑같이 모방할수록 ' 와 완전 비상업적이고 진정성 있어' 라고 와전되어 평가하는 혼선이 아주 잦음.


(누군가는 이렇게 말하는 저를 혐오하겠지만) 쇼미더머니는 그리고, 시즌을 거듭해오면서 오히려 저 혼선을 희석시켜서, 동네 편의점에서도 70bpm 트랩 비트에 벌사치 플로우나 멈블랩을 들을 수 있게 만들었고 이건 굉장한거임. 지금 다시 쇼미 시즌 1을 봐요. 우리가 그렇게 물어뜯어온 덕에 수많은 시행착오가 있었고 시즌 6는 시즌 1에 비하면 정말 리얼 힙합 쇼에요. 우리 모두의 성과니까 자축해도 됨.


* 잠깐 제 방어를 하자면 쇼미더머니가 무조건 잘했다고 하는건 아니고 쇼미더머니의 '일원적 국가고시화' 에는 극렬하게 반대합니다.







정말 주류에 반하는 반미디어적인 언더그라운드 아티스트가 되려면 (그러한 생태계에 대한 필요성과는 별개로 왜 저 길을 많이 가려는진 모르겠지만) 정말로 미국에서도 돈 생각 안하고 만드는 익스페리멘털 씬을 하고있어야해요. 아니면 차라리 비상업-컨셔스랩에 집중하는것도 하나의 길이고.


미국 트랜드 똑같이 따라하면서 '우린 한국 미디어에 반하는 비주류 언더그라운드! 리얼 씟!' 하는건


마치 중국에서 빅뱅 따라하면서 언더그라운드 자처하는 꼴임.


근데 한국에선 - 심지어 래퍼들조차도 간혹 - '미국 상업 힙합'을 그대로 따라하면서 자기가 비상업적 음악인으로서의 곤조를 추구하고있다는 사명감을 가지고서, '언젠간 이 art form도 빛을 보겠지 (미국에선 이미 수천억달러의 빛을 보는 굉장한 대중문화인데...)' 하는 분들 있더라구요. 자신이 타협하지 않으려는 그 대상이 바로 자신이 추구하는 그 대상인 이상한 자가당착을 해소팔 필요가 있음.




끝으로 딥플로우님의 2015년 인터뷰 부분 하나 붙입니다 (저 아래서 말바꿨다는 지적 받을 시기에 했던 인터뷰임... 말을 바꿨다기보단, 디플로우님은 이 때 '상업 힙합'과 '문화운동으로서 지켜야할 힙합'이 헷갈리지 않기 시작했기때문에 정확하게 저렇게 분리해서 말할 수 있었던거라고 오히려 생각함.)


Deepflow: 요즘에는 그런 생각이 들어요. 비트나 사운드 성향 말고 제가 진짜 동경하고 좋아했던 래퍼는 맙 딥, 나스, 제이지도 그렇고, 생각해보면 완전 다 개 커머셜 래퍼들이거든요. 거기서 오는 괴리감이 되게 큰 것 같아요. 우리나라에서 ‘나는 제다이 마인드 트릭스가 짱인 것 같다.’, ‘일 빌(Ill Bill)이 짱이야, 비니 패즈(Vinnie Paz)가 짱이다.’ 이렇게 생각하는 사람 많이 없거든요. 90%가 제이지, 나스, 켄드릭 라마(Kendrick Lamar), 제이콜(J.Cole) 좋아하고 그런 건데, 완전 개 가수, 연예인이잖아요. 근데 우리나라에서는 언더그라운드 래퍼들이 그런 걸 좋아하고 있는 거예요. 우리나라로 치면 지드래곤(G-Dragon) 같은 사람을 좋아하고 있는 건데… 그러니까 괴리감이 오는 거죠. 

Comment '50'
  • profile
    stone 2017.11.13 11:54
    지진아들에겐 통하지 않습니다. 고생하셨어욬ㅋ
  • profile
    Farface 2017.11.13 11:56

    네... 근데 지진아라고 비하하고싶지는 않고, 헷갈릴수밖에 없는 환경이긴 해요
    조금 답답해도, 차분하게 자꾸 설명해야 다같이 즐겁게 좋은 음악을 들을 수 있을거라고 믿어요

  • ?
    음헤헤 2017.11.13 12:00
    산 안에서 나무뿐만 아니라 산까지 다 본 것 같은 느낌.

    개인적으로는 래퍼들이 쇼미에 나오는 게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한편으로는 거기에 나온다는 래퍼들이랑 진짜 퓨어하게 붙고 싶은 욕망도 클 것 같음.
  • ?
    tmdrb 2017.11.13 12:01
    한국형 언더그라운드는 반자본주의에 꽂혀있는 것 같음.. 반미디어도 여기서 나온거고
  • ?
    FirS 2017.11.13 12:06
    님 글 참 읽기쉽게 잘 쓰시네요 스웩박고 갑니다
  • profile
    title: Guy-Manuel de Homem-Christo천주교인 2017.11.13 12:11
    환경차이가 있는거 아닌가요.
    한국에서 잘 안먹히는 장르를 한다는점에 비상업적이다 그런거로 받아들였는데 저는.
  • profile
    Farface 2017.11.13 12:16
    맞아요 그런점에서는 반미디어, 비상업적, 비주류 음악이긴 했었지요

    그런데 본문의 비유로 돌아가자면, 중국의 어떤 5인조 대학생이 힙합 동아리에서 블락비 스타일의 음악을 하며 자신들이 미디어에서 들을 수 있는 음악보다 좀 더 문화적 순결성이나 우월성이 깃든 순수 언더그라운드 장르를 추구하고있다는 사명감을 가진다면 약간의 위화감이 있겠다 싶어요
  • ?
    GZ 2017.11.13 12:14
    좋은 글이네요 추천
  • profile
    ashxx 2017.11.13 12:15

    저도 그같은 점은 느낍니다.
    제가 느끼는건 한국에선 언더그라운드와 비주류가 종종 혼용되고 있단 느낌이었어요. 언더그라운드와 비상업주의가 아니고요.
    일례로 전 메탈리카나 메가데스, 펄 잼 같은 밴드들의 팬인데 한국에서나 락/메탈이 언더그라운드지 다른 나라에선 메인스트림을 차지하는 밴드들이죠. 나이트위시만 하더라도 핀란드에선 대표적으로 사랑받는 국민 밴드고, 호주에 체류할 때 느꼈는데 닉 케이브 앤 배드 시즈는 호주의 YB나 장기하와 얼굴들로 생각해도 되겠더라고요.
    다만 미국 시장도 그렇고 국내 시장도 그렇고 언드그라운드에서 반디어, 반상업주의를 표방하는 이들 또한 많고, 세월과 함께 음악 외적인 의의가 쌓인 것도 부정할 순 없어요. Fucking MTV 같은 것이 미국의 대표적인 반미디어, 반커미셜 정서라 할 수 있고요. 뭐, 것도 몇 십 년 전 일이긴 하지마요.
    따라서 두 가지 흐름을 다 함께 인정하면 되는 거라 생각해요.
    다른 한쪽을 거짓된 흐름으로 치부하는 것이 아니라요.

    허나 사운드적으로 느끼는 괴리감 말씀인데요. 그건 지극히 개인적인 도식이 성립될 듯 하군요.
    예를들어 제게 굉장히 대중적인 사운드를 낸다고 여겨지는 밴드가 친구에겐 엄청 마이너하게 여겨질 수도 있고, 반대의 경우도 존재하죠. 그건 개인의 정서와 감상의 기준, 해당 국가에서 유행하는 음악적 흐름 등 많은 것들을 함께 고려해야 하는 부분이지 단순히 미국(주류시장, 본토)에서 유행하는 사운드, 란 한 가지만으로 이건 오버그라운드 사운든데 그걸 언더그라운드 뮤직한다며 따라하는 건 이상에 반하는 일, 이라 고민할 필요는 없는 부분이라 생각해요.

  • profile
    Farface 2017.11.13 12:22
    사실 그렇죠
    한 나라에서 오버그라운드인 음악이 다른 나라에서 언더그라운드일 수 있어서 굳이 외국의 오버그라운드 문화를 가지고 와서 언더그라운드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초를 칠 자격이 저한텐 감히 없어요
    슈거맨의 컬트적인 인기가 자국에서는 상상도 못할 일이었던것도 같은 의미겠지요

    다만 영화쪽으로 생각해보면 오히려 좀 더 단순하게 생각할 수 있을텐데
    독립영화/실험영화랑 상업영화의 구분으로 생각해보시면, 어떻게 하면 표를 더 많이 팔 수 있을지가 제작 기준인 헐리웃 영화 스타일의 모방을 추구하면서 그게 자국의 유행과 다르다는 이유로 자신이 실험영화예술의 발전에 기여하고있다는 사명감을 갖는게 좋은건지는 저는 아직 잘 모르겠요. 물론, 아무리 상업음악이나 헐리웃 영화라고 해도 훌륭한 점이 아주 많고 저는 상업음악과 헐리웃 영화를 사랑해요. 추구하지 말라고 하는게 아니라, 언더그라운드라고 생각하고 숨어서 좋아하던걸 좀 더 대놓고 추구할 수 있는 좋은 세상이 오고있는데도 순수예술가로서의 비장함을 굳이 견지하면서 친미디어 아티스트들에게 적개심을 가질 필요는 없다고 생각해요.
  • profile
    ashxx 2017.11.13 12:46

    저도 마지막 문장에서 하신 말씀은 개인의 스탠스가 가지는 아집에 따른 것이라 생각합니다.
    저는 25년 가까이 락을 들으며 게중 20년 정도 되는 세월을 '난 언더그라운드 음악만 듣는다'는 락부심에 쌓여 살았던 터라 딥플로우가 제기한 사운드의 괴리감이나 주류 음악에 대한 고민을 보다 오래 했다 할 수 있을 듯 합니다. 나는 다크 트랭퀼리티니 크래들 오브 필쓰, 오비츄어리의 음악이 포함된 메탈 음악을 들었기에 언더그라운드를 듣는다고 생각했는데 한편으론 그린데이나 벌브와 트래비스와 스매싱 펌킨스를 듣는다. 뭐지, 싶더라고요?
    이런건 언더부심이 강한 사람일수록 자신이 듣는 것이 비주류가 아닌 주류였음을 깨달았을 때의 충격의 정도도 크다고 생각되는데요, 진짜 컸어요. 지금껏 제가 들어왔던 음악의 정체성이랄까요, 그 모든 것이 일거에 부정당하는 듯한 기분까지 맛봤으니까요.
    헌데 좀 오글거리는 표현을 쓰자면 그같은 쓰디쓴 실망감을 준 것도 음악, 그걸 극복하게 해준 것도 음악이더라고요.
    제기랄, 언더 아니면 어쩔건데? 그래서 그 밴드 음악을 포기할 수 있어?, 라고 생각하니까 닥치고 듣게 되더라고요. 그 와중에 방어기제로서의 제가 느낀 모순점에 대한 합리화도 생겨났다가 뒤이어 이것이 과연 합리화를 해야지 납득할 수 있는 일인가란 고민이 오고... 지금은 꽤 노회해졌죠(세월이여...)ㅠㅠㅠㅠ

    다만 제 경우는 어디까지나 청자로서 고민하는 영역이니까 실제 업으로 삼고 자신의 음악을 만드는 뮤지션과 비교될 성질의 것은 아닐거고 그들에겐 한층 치열하고 괴로운 자기 검열의 과정이 일어날 거라 생각합니다.
    요는 전 딥플로우의 태세 변화에 욕을 할 마음은 없습니다. 그가 자신의 태세 변화를 인정한 시점에선 더더욱이요. 다만 그의 디스랩 가사들에게 실망한 점 때문에 딥플로우란 뮤지션에 대한 존중을 버린 건 부정할 수 없군요.

  • profile
    Farface 2017.11.13 12:49
    그 충격에 대해서 묘사하신거 엄청 공감되네요 ㅋㅋ
    한 장르 오래 들어온 사람들이라면 다 공감할만한 부분인듯ㅋㅋㅋ

    딥플로의 가사가 지나친 인신공격인가 자체에 대해서는 저도 별 코멘트는 안하려구요
  • profile
    ashxx 2017.11.13 12:58
    처음 받아들일 땐 좀 교활해질 필요가 있는 부분이긴 하죠.
    융통성 없는 성격일수록 더 고생하겠지요.
    하지만 종국에는 약간 통탈하게 되는 부분이 오더라고요. 제가 메탈리카의 22년차 팬으로 메탈리카에 대한 오만가지 욕들에 허허, 그래~ 라며 웃을 수 있는 것처럼요ㅋㅋㅋ 예전에 님이 오케이션의 공중파 무대에 대해 쓰셨던 글이 생각나네요. 그때 제가 팬이라면 맷집을 키울 필요가 있단 식으로 썼던 것 같은데...
    아무튼 이 글로 많은 분들이 언더그라운드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었으면 합니다. 전 세월의 흐름으로 축적된 의의를 존중하기에 언더그라운드가 '실재'하는가에 대해 긍정하는 쪽입니다만 그것을 부정하는, 혹은 이제는 퇴색되었다 여기는, 혹은 반미디어, 반커머셜 정서와 동일시하는 분들도 수긍은 가네요.
  • ?
    title: Fetty Wapjparkitrighthere 2017.11.13 12:19
    글 진짜 좋네요 스웩 박구 갑니다
  • ?
    2017.11.13 12:25
    좋은 지적입니다.
  • ?
    2017.11.13 12:25
    좋은 지적입니다.
  • ?
    너무나파라다이스 2017.11.13 12:43
    사운드적인 요소와 현 쇼미 논쟁은 거리가 있지 않나요?
    음악적인 변화에 대한 얘기가 아니라, 아티스트의 자생적 환경에 대한 얘기라고 생각합니다. '쇼미 = 등용문'이고, 쇼미는 CJ에 의해서 좌우되는 게 명백한 상황인데, 친미디어가 아니라 시장의 독과점이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막말로 현 체제에서 '괴물' 이 아닌 '유망한' 래퍼가 쇼미를 거치지 않고 대중들에게 어필하고 성공할 수 있을까요? 지극히 정치적인 문제지 사운드랑은 별개로 봐야 한다고 생각해요.
  • profile
    Farface 2017.11.13 12:45
    네... 그래서
    * 잠깐 제 방어를 하자면 쇼미더머니가 무조건 잘했다고 하는건 아니고 쇼미더머니의 '일원적 국가고시화' 에는 극렬하게 반대합니다.
    라고 했습니다
    말씀하신 부분 다 동의합니다
  • profile
    title: [일반] 별 (1)폴라미 2017.11.13 12:45

    문화를 들먹이던가 대중화,상업화를 들먹이던가 하나만했으면 좋겠다.


  • profile
    Farface 2017.11.13 12:46
    문화를 들먹이는것과 대중화를 들먹이는걸 분리해야하는데, 두개를 섞는 사람들이 많아서 안타깝다는게 글의 요지에요
  • profile
    title: [일반] 별 (1)폴라미 2017.11.13 12:49

    CJ에 힙합문화가 잠식돼서 편의점에서 트랩벌사찌플로우가 흘러나오는 것도 힙합상업문화인가요? 그게 어떤부분이 엄청나다는 건지 잘 모르겠네요.

  • profile
    Farface 2017.11.13 12:58
    윗분한테도 한 이야기긴 한데 CJ의 미디어 독식 (특히 아메바 컬쳐도 산 건 충격적이네요) 과 등용문의 일원화에는 저도 극렬하게 반대해요.
    그 점에 대해서는 저랑 생각이 같아보이셔서 더 할 말은 없는것같고... 일어나서는 안될 일이라고 생각함

    편의점에서 벌사치 플로우가 나오는건..
    예를들어 2006년에만 해도 편의점에서 어쩌다 더콰이엇 노래가 나오면 힙합 좋아하는 친구들끼리 '오!!!' '오!!!!' '알바가 솔컴 좋아하나??' 이러고 신나했는데 요새는 더콰이엇 랩이 그냥 들려도 들렸다는 기억도 없을정도로, 시장 규모가 커지고 매니아와 대중(구매력은 대중쪽이 더 크니까) 사이의 듣는귀가 많이 싱크로나이즈 되었다는 점에서는 고무적이고, 이런 대중화를 왜 부정적으로 봐야하는지는 모르겠어요

    제가 고등학교때 듣던 래퍼들의 불만은 대중들이 자기 노래를 몰라줘서 자기가 만들고싶은 노래랑 청자들이 사고싶어하는 노래가 달라서 짜증난다는거였는데 이게 점점 일치해가는 중이잖아요


    끝으로
    '편의점에서 벌사치 플로우가 나오는게 CJ가 힙합을 먹었다는 증거다' 라고 할 수는 없는것같아요
    인과가 거꾸로인거죠
    편의점에서 벌사치 플로우가 나올정도로 대중의 취향이 힙합쪽으로 싱크로나이즈 되니까, CJ가 수익성이 있다고 판단해서 공격적으로 힙합 레이블을 사들인거죠

    물론 다시,
    CJ의 독식엔 반대해요
  • profile
    Farface 2017.11.13 13:14
    대댓글을 다 적었는데 댓글을 지우셔서 여기에 답니다

    -------------
    맞아요 저도 그래서 아메바도 CJ 가 됐다는 뉴스 보고 놀랐어요

    뭐 물론... 사실 오히려 그게 더 안정적인 작업 기반을 만들거라는 기대도 개인적으로는 조금은 해요 (우려가 더 크긴 해도)

    굳이 힙합이나 문화에 국한되지 않게 얘기한다면
    자본의 일원화 구조는 한국 특유의 산업 특징인것같기도 하고...
    그 자체가 가진 장점과 위험이 한국 경제구조랑 잘 맞물려서 안정적 시장을 만들지, 아니면 소모적인 출자구조를 만들어서 품질저하로 이어질지는 지금으로서는 예측이 어렵겠네요
    그런 생산구조에서 탄생한 한국의 대표적 공산품인 갤럭시랑 현기차를 보면 그 두 제품군의 장점과 단점이 한국 힙합에 반영될 것 같다는 추측을 조심스럽게 합니다
  • profile
    title: [일반] 별 (1)폴라미 2017.11.13 13:35
    마지막 문단 안읽고 댓남겼다가 지웠네요 죄송합니다..ㅋㅋ..
    나중에 다시 남기던지 할게요. 이 얘기 재밌는데 시험이..
  • profile
    Farface 2017.11.13 13:35
    시험 잘보세요 ㅎㅎ
  • profile
    title: Frank Ocean - channel ORANGEOnra 2017.11.13 12:52
    잘읽었습니다ㅋㅋㅋ
    정의해주신 음악적 측면에서 우리나라 힙합 중에
    언더그라운드 힙합으로 볼만한 음악들이 어떤게 있을까요?
    예전 살롱이나 360싸운드 정도 되려나요ㅎㅎ
  • ?
    노랜드 2017.11.13 13:02
    정리해주셨듯이 나스, 제이지, 맙딥 다 랩스타고 tv쇼 나온 래퍼긴 하지만 그렇게 된 건 노래 자체의 힘이 큰 거 아닐까요. 여기서 우리나라 대중 취향과 미국의 것이 가장 크다고 생각함..넉살이 쇼미에 나와 인지도를 높인다 해도 결국 대중이 듣는 건 작두+경연곡 정도겠죠.
  • ?
    sorpresa 2017.11.13 13:45

    많은 사람들이 언더그라운드랑 인디펜던트를 동일시 하는데 둘은 분명 다른 개념임. 던말릭이 실망했다는 그 래퍼들에게 바라고 있는 것도 언더그라운드가 아닌 인디펜던트 개념이고.

    솔컴, 빅딜이 인디펜던트 레이블이었지만 결국 둘 다 망함. 스톤쉽이 괜히 생긴 것이 아니며 팔로알토, 딥플로우가 괜히 CJ와 협업하는 게 아님. 그들은 분명 한계를 봤고 똑같은 실수를 답습하지 않으려는 것 뿐.

    저 언더그라운드와 인디펜던트 둘 다 만족시키고 있는 아티스트는 내가 알기론 제이통, 디보 뿐임. 아직 알려지지 않았지만 음지에서 노력하고 있는 아티스트들은 물론 더 있을수 있지만 데이즈얼라이브? 전혀 아님.

  • ?
    흑형그루브 2017.11.13 13:46
    우리나라 음악시장에선 감성힙합 아니면 취급안하는듯
    물론 쇼미영향으로 힙합 듣는사람들이 많아 진것 같아도
    그냥 그때뿐이라고 생각됨
    근데 이게 힙합 시장뿐만 아니라
    가요시장만 봐도 그냥 아쿠스틱 사운드에 사랑타령 하는곡이
    1등차지함
    빌보드 차트보면 루키들이라도 뛰어난 음악성만 있으면
    누구나 성공할수있는데
    역시 취향차이가 크다고 느껴지네요
    다양한 음악을 들을 필요가 있다고 생각함
  • ?
    카나인 2017.11.14 03:55
    '빌보드 차트보면 루키들이라도 뛰어난 음악성만 있으면
    누구나 성공할수있는데 ' 이 말 되게 공감 가는게.. 아티스트 몇명이서 앨범 수록곡으로 차트 노나먹기 하고 있는거나 100위 차트 안에 들어오는 곡들도 사실 다 비슷한 장르 들인거 보면.... 우리나라 인디 가수들 중에 실력있는 사람들 진짜 어마어마 하게 많은데 차트에서는 찾아볼 수 없잖아요. 볼빨간이나 이번에 뜬 멜로망스도 사실 SNS의 영향이 컸음... 문문도 비행운을 아이돌 누가 커버영상? 올린게 컸고... 사실 우리나라 사람들이 이어폰 하루종일 꽂고 다니지만 본인이 아티스트 디깅하면서 찾아듣는 사람은 많지 않아서... 이렇게라도 뜰 수 있다는게 좋은 거라고 생각하려고해요...
  • profile
    Parachute 2017.11.13 13:53
    저도 그런 생각 참 많이 했는데요.
    힙합음악 처음 접하고 막 좋아하기 시작할 때만 해도, '이런 음악이 우리나라의 가요계 주류가 될 일은 없겠지' 했는데, 세월이 좀 지나고 CJ가 쇼미로 주류로 터뜨려버리더군요. 여성분들도 좋아하는 분들 많이 생겼으니 이거 참 세상 알 수 없는 일이로구나 했습니다. 물론 아직은 가요에 근접한 랩음악이 더 인기 있지만요.
    딥플로우의 말처럼 저도 예전에 '사실 우리나라 언더그라운드에서 하고 있다는 음악들이 실은 미국에선 주류인데, 과연 언더그라운드라고 칭하는 게 맞는 건가??' 라는 생각을 했어요. 결국 어떤 음악이든 그냥 내가 듣기 좋으면 다 그만이야 라고 스스로 결정했지만요 ㅋㅋ
  • ?
    NewDB 2017.11.13 14:06
    진짜 공감합니다ㅋㅋ 저도 전에 저 생각 많이 햇거든요. 미국은 시장이 크니 헷갈리고 그랫는데. 굳이 따져서 뭐가 좋겟어 그냥 좋으면 듣고 말면 아닌거지로 저도 그렇게 결정을 내렸지요
  • profile
    KWALA 2017.11.13 14:00
    처음 생각해본 포인트네요 좋은글 감사합니다~
  • ?
    title: Odeenobodylike 2017.11.13 14:17
    오... 여러 시각을 한번에 정리해놓으신 느낌ㅎㅎ
  • ?
    habo 2017.11.13 14:29
    JA, DJ Son 등 인디펜던트이자 언더그라운드를 지향하는 이들이 문득 생각나는 글이네요.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일각의 관점에서 보자면 우리나라는 언더그라운드와 오버그라운드의 기준을 주류냐 비주류냐로도 놓고 보는 경향도 있는 것 같아요. 힙합이 비주류의 문화이니 힙합으로 성공하는 것이 언더그라운드가 성공하는 것처럼 비추어지는 경향도 있는 것 같습니다. 확실히 본토와는 다르게 문화적으로도, 인식적으로도 언더그라운드를 딱잘라 정의하기에는 확고한 기준이 없다는 생각이 새삼 드네요.
  • ?
    문태일 2017.11.13 14:31
    글 너무 좋네요 두고두고 읽겠 습니다
  • ?
    vulcano 2017.11.13 15:09
    뛰어난 식견으로 이 씬을 통찰하셨네요 스웩박고갑니다
  • ?
    집에가고파 2017.11.13 17:37
    잘 읽었습니다
  • profile
    title: Big L야호신난다 2017.11.13 18:07

    님 글 너무 섹시함 정확히 핵심을 찌르면서도 복잡한 개념들을 한번 읽으면 이해되게 씀

  • ?
    P-LAB 2017.11.13 18:47
    정확하고 쉽게 지적해주셨네요 잘읽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쇼미의 국가고시화는 너무나 아쉽ㅠㅠ판은커졌는데 길은 몇개안남은 기분이죠
  • ?
    title: Kendrick Lamar - DAMN.정력왕 2017.11.13 20:04
    상잘지 (상당히 잘 지적했다)
  • ?
    title: Schoolboy Q힣heeh 2017.11.13 21:39
    이그니토가 그래서 대단한듯 이그니토 스타일좀 바꾸라는 사람 이 글 좀 봐야함 리얼 언더그라운드
  • ?
    있는델알고우린털어 2017.11.14 01:31
    좋은글 감사합니다
    제가 외국힙합은 잘 몰라서그러는데
    거의 없다시피한 미국 언더그라운드 힙합의 모방
    에는 한국힙합에선 어떤것들이있죠??
    그리고 소위 한국힙합으로 대표되었었던 소울컴퍼니나 불한당같은 크루가 하는 음악들도
    미국 상업 힙합의 모방 
    에 포함되는건가요??
  • ?
    카나인 2017.11.14 03:42
    " (누군가는 이렇게 말하는 저를 혐오하겠지만) 쇼미더머니는 그리고, 시즌을 거듭해오면서 오히려 저 혼선을 희석시켜서, 동네 편의점에서도 70bpm 트랩 비트에 벌사치 플로우나 멈블랩을 들을 수 있게 만들었고 이건 굉장한거임. "

    이게 존나 굉장하다는거에 동감 가는 이유가 예전같앴으면 아이돌 댄스음악이나 틀었을 카페에서 힙합 알앤비를 틀기 시작함. 물론 지금도 발라드나 댄스곡이 많이 나오고 랩음악이라고 해도 가요 성격이 강한곡들 여전히 틀지만 크브같은 사람들 음악도 틀기 시작함 평소에 카페 즐겨가는데 오늘 갔던 데는 미고스 새비지 이런애들꺼 틀어서 놀랐네요...
  • ?
    title: Thomas Bangalter만두입니다 2017.11.14 10:56
    미국 메인스트림 사운드가 한국에서 비주류인데 그게 언더그라운드 음악이 될 수도 잇죠
  • ?
    qas4231 2017.11.14 17:46
    언더와 오버의 기준은 그 나라의 문화에 따라 다른거 아닐까요. 우리나라에선 김치가 오버음식이지만 미국가면 언더음식이되고 유럽에선 흑맥주가 대중적이고 오버맥주지만 우리나라에선 소수만 즐기는 언더맥주이듯이요. 문화를 분류하고 구분하는건 정말 어려운거같아요
  • ?
    엠케아티 2017.11.14 23:40
    제가 힙합 입문한지 1년 조금 넘어서 이렇게 세부적으로 잘 모르는데 보시먄 답 좀 해주세여..미국 상업힙합씬과 언더씬에는 정확히 뭐가 달라요? 미국언더힙합씬만의 특징이 뭔가요? 익스페리멘탈씬이 정확히 뭔지좀 알려주세요.. 그리고 만약 지금 래퍼들이 진짜 미국언더처럼 존나 언더음악하면 한국에서 뭐 먹고 살수있을까요..? 아 그리고 지금 한국언더래퍼들이 미국 상업힙합씬의 트렌드를 쫓으면서 언더라고 외치는 거에서 괴리감 느낀다는거죠? 그럼 그렇지 않은 한국언더래퍼나 노래는 뭐가잇다고 생각하시는건지 궁금합니다. 답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아,,,
  • profile
    Farface 2017.11.15 06:30
    아티스트 이름을 말해달라는 질문인줄 알고 답변 썼다가 잘 읽어보니 그게 핵심은 아닌것같아서 다시 써요

    편가르고 싸우지말자는 의미에서 언더 오버 가르지 말자고 하고싶었던게 글의 출발점이었어요

    파인아트와 커머셜 아트가 구분될 수 있다는 전제에서 출발한 글이라서 (어찌보면 질문을 되게 날카롭게 잘 하신건데) 그 전제가 성립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면 제 글에 동의하지않으셔도 괜찮아요

    아마 다른분들 지적도 그런 맥락같고..
    좋은 지적 감사합니다 ㅋㅋ
  • ?
    엠케아티 2017.11.15 22:57
    아 딱히 지적하려는 의도로 글을 작성한건 아닌데 좋은 답변 해주샤서 감사합니다. 글에 어느정도 동의하지만 의문점이 드는 부분도 있고 잘 모르는 부분도 있어서요,, 미국언더힙합씬이나 익스페리멘탈씬에 대해서는 잘 몰라서 질문한거 맞습니다!
  • ?
    임성벤 2017.11.15 22:37
    테이크원 화이팅!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추천 조회 글쓴이
공지 [공지] 회원 징계 (2017.11.15) 3 1191 title: [회원구입불가]HiphopLE
공지 [공지] 회원 징계 (2017.11.11) 0 975 title: [회원구입불가]HiphopLE
공지 [공지] 랩배틀대회 SRS 2017 개최 및 참여방법 안내 1 5217 title: [회원구입불가]HiphopLE
공지 [공지] 이용 규칙 & 신고 관련 & FAQ 2 7527 title: [회원구입불가]HiphopLE
화제의 글 그림/아트웍 에넥도트 전곡 앨범아트 22 41 2888 개미
화제의 글 음악 "어-이, 코이츠와「혼모노」다" (1) 24 update 22 3002 title: [일반] 아링낑낑 (2)Nonlan
화제의 글 일반 Debi - Owen 디스곡 Ovadozed (Prod. Bayside Pablo) 발표 18 new 13 2061 title: Kanye West - The Life Of Pablo도봉구게토
77054 일반 88라이징 스페셜 게스트 1 0 641 title: [일반] All Day (1)Lovey
77053 음악 뉴챔프 신곡 뮤비 클라스 ㅋㅋㅋㅋㅋㅋ 6 1 2192 HIGHSKOOL
77052 음악 도끼 앨범 발매?! 17 0 2069 ogogog
77051 일반 던말릭vs트와이스 아기맹수채영 누가 더 힙합인가요 8 2 1584 title: [일반] 왕dec.o
77050 음악 CJ E&M 이제 아메바컬쳐까지 6 0 1504 ity2712
77049 음악 뉴챔프 앨범 1 0 350 주량맥주한잔
77048 음악 뉴챔프 (NEW CHAMP) 믹스테잎 Training Zombie 발표 및 타이틀곡 추리닝 좀비 모드 (Feat. 죄와 벌, 슬리피, 루다, 우디고차일드, 노엘) 뮤직비디오 공개 18 3 2708 title: Eminem그린그린그림
77047 음악 뉴챔프 앨범나옴 1 0 296 tunafish
» 음악 의외로 많은 분들이 상업음악이 뭐고 언더그라운드가 뭔지 헷갈리시는것같아서.... 50 40 5833 Farface
77045 음악 참 웃기네요 3 0 489 디디 그레고리우스
77044 음악 9월 딥플로우 인터뷰 13 3 1651 holaholahola
77043 음악 나플라 ANGELS는 들을수록 루피 존재감이 돋보이네요. 4 1 858 Triad
77042 음악 찌잼 앨범 굿보이두잉밷띵즈 15 0 821 배치기씨잼나플라
77041 일반 쇼미에 대해 별 생각없다 ㅈ같다라는 생각을 잠시하게된건 1 0 337 title: Fetty Wap켄드릭빠
77040 음악 딥플로우 vmc가 몇번을 말해야 44 7 3281 stone
77039 일반 딥플로우는 꼰대질 그만하고 본질에 대한 질문에 답을 하면됩니다. 10 7 1683 JLEE
77038 음악 놀러올Rap in 청주 가시는분 있나요? 0 187 ORCA-NINJA
77037 음악 제리케이가 공유한 글 전문 (+ 짧은 의견) 16 12 2135 너무나파라다이스
77036 일반 힙x) 저 미대입시생인데요.. 수능끝나고 독서실에서 주구장창 그림연습할껀데 아떻게 생각하시나요? 16 1 913 더럽exidle
77035 음악 Beep 처리 주인공 나왔네요 2 0 2126 IsaiahR
77034 음악 (스압) 두 개의 디스전에 대한 개인적인 감상 10 15 1201 Farface
77033 음악 마닷 정규 1집 트랙리스트 7 1 1354 Kan¥e we$t
77032 일반 예전에 LE에 던말릭 등판해서 슬릭 커버쳤었는데 3 3 1054 title: [일반] 아링낑낑 (1)수풀
77031 일반 혹시 이런 사진은 대체 어떻게 만드는 건가요?? 5 0 1113 앤소니 존슨
77030 일반 이센스가 슈프림팀 시절을 존나 후회하는 6 1 4437 title: Kanye West - The Life Of PabloCrucial moment
77029 음악 박재범이란 아티스트 와 음악은 어떻게 평가하시나요? 20 3 1934 제이팍은 우주로
77028 일반 아 슬릭 얘기좀 안나왔으면 좋겠다 2 6 755 ANDREP
77027 일반 일베랑 메갈 종특임 4 8 737 나비 갈구기
77026 음악 우왕 방금 첨 안사실인데 슬릭 여자였네요?! 3 0 1462 김연아
77025 일반 Sns가 문제가 아니라구욧! 2 3 435 6ix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 2590 Next ›
/ 2590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HIPHOPLE 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