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국내
2016.06.06 17:29

[기획] WeeksTape (6월 1주)

조회 수 19994 추천 수 18 댓글 8

main.jpg

[기획] WeeksTape (6월 1주)


윅스테입(WeeksTape)은 <믹스테입 먼쓰> 캠페인이 진행되는 6월 한 달 동안 힙합엘이에서 진행할 국내 믹스테입 관련 정기 콘텐츠다. 윅스테입은 한 주 동안 발표된 모든 믹스테입(힙합플레이야/힙합엘이/사운드클라우드)을 대상으로 하며, 그중에서 언급할 지점이 있다고 판단되는 작품을 힙합엘이 필진들이 직접 손꼽아 작은 피드백을 남길 예정이다. 다소 쓴소리를 할 수도 있고, 피가 되고 살이 되는 조언을 건넬 수도 있다. 하나 확실히 장담할 수 있는 부분은 우리는 당신이 힘겹게 준비해 만든 믹스테입을 모두 들어볼 것이라는 것이다. 그렇기에 믹스테입을 준비하고 있는 창작자라면, 6월에 작품을 공개하기를 추천한다. 윅스테입 6월 1주차다.




AP(yangyang)  - [The parkingLot Tape vol.1]


AP(yangyang)는 어느 정도 완성된 톤을 가지고 있고, 그것이 'AP만의 것'이라고 부를 수 있는가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쪽이다. 하지만 지나치게 의식한 나머지 톤을 살릴 수 있을 법한 묵직한 박자 감각이라거나 안정적인 느낌을 주는 데는 조금 아쉽다는 생각이 든다. 물론 아슬아슬한 느낌도 하나의 매력이 될 수 있지만, 대개 래퍼에게 있어 아이덴티티와 탄탄한 기본기는 함께 가져가야 오래갈 수 있는 법 아니겠는가. 반면 작품 자체는 '주차장'이라는 테마를 어느 정도 살렸다고 판단되며, 자신의 이야기 역시 제법 녹여내고 있다. 그래서 재미있게 들을 수 있었고, 첫 트랙부터 끝까지 듣게 만드는 힘도 곳곳에서 느껴진다. 힙합엘이의 조언을 의식하진 않았겠지만, 루피(Loopy)의 피처링 역시 꽤 인상적이었다. 존재감에 있어 조금은 잡아먹히더라도 집중을 환기하거나 작품의 퀄리티를 높이는 측면에서는 좋은 선택이었다. - bluc







오션 X 레인 메이커 - [GRAVITATION]

MC & 1 Vocal 조합의 믹스테입은 그리 흔하지 않다. 그렇기에 그 존재만으로도 약간의 호기심을 불러일으키는 게 사실이다. 이번에 소개할 오션(Ocean)과 레인 메이커(Rain Maker)의 합작품인 [GRAVITATION]은 그런 의미에서 한 번 더 손길이 가는 믹스테입이었다. 보편적인 사랑을 주제로 삼아 뼈대를 잡았다는 그들의 이야기답게, 믹스테입은 간소하고 담백한 분위기로 구성돼있다. 특히, 서두에 등장하는 “60초면 돼”는 보컬과 랩의 비율이 적절히 배분되어 있고, 완급을 조절하는 브릿지 역시 원활하게 연결고리 역할을 하고 있다. 믹스테입 전반에 거쳐 둘의 목소리는 겉돌지 않고 매끄럽게 이어지며 나쁘지 않은 궁합을 보이고, 이는 후의 “BEYONCE"와 "S. M. N" 등에서도 이어진다. 그러나 커버 곡 선택의 실패는 확실히 아쉬움으로 남는다. 둘은 티나쉐(Tinashe)의 "All Hands on Deck"과 지드래곤(G-Dragon)의 "그 XX"를 선택했는데, 워낙 분위기가 압도적인 원곡이기에 비교 역시 너무 당연하다. 또한, 한 곡 정도는 조금 더 굴곡 있는 보컬과 랩을 담아내서 전체적인 믹스테입의 흐름을 탄력적으로 가져갔으면 어떨까 하는 나름의 참견도 건네 본다. - Beasel






베니니 – [Jaqen H’ghar]


<왕좌의 게임>을 본 사람이라면 이 믹스테입의 제목이 드라마 속 인물 자켄 하이가르(Jaqen H’ghar)를 뜻하는 것을 단번에 알아챘을 것이다. 베니니(Benini)가 프로듀싱한 10트랙으로 구성된 [Jaqen H’ghar]는 피아노 연주곡인 “Born Again”으로 시작된다. 하지만 본격적인 서사의 시작은 편안한 무드를 지닌 “Born Again”과는 이질적이면서도 반전의 느낌을 주는 2번 트랙 “Big Bro”에서부터인 점이 흥미롭다. 베니니는 온전히 자신의 목소리만으로 믹스테입을 채웠는데, 이로 인한 단조로움을 피하고자 하는 여러 노력 역시 돋보인다. 실험적인 플로우에 대한 접근, “Lovin”과 “Let It Go”에서 드러나는 다양한 장르에 대한 도전, 믹스테입 중간중간 나타나는 보컬이 그 예시다. 하지만 이러한 시도에도 불구하고, 믹스테입 전체를 이끌어가는 힘은 조금 부족하지 않았나 싶다. 피아노를 적극적으로 활용한 트랙들이 많았지만, 비슷비슷한 느낌 때문에 후반부에선 그 매력이 반감됐으며, 무엇보다 자켄 하이가르라는 컨셉과의 연결성이 중반부에 희미해져 아쉬움을 자아냈다. 그렇지만 베니니의 스토리 텔링 능력은 그의 경험들과 결합하여 예상외의 몰입을 이끌어냈으며, 앞서 언급한 다양한 시도 역시 향후 커리어에도 충분히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 예상된다. <왕좌의 게임>에 나오는 자켄 하이가르가 보여주는 여러 얼굴처럼 베니니의 여러 모습을 만날 수 있는 작품이었다. -Loner







밀리 조엘 - [Purple Cloud]


밀리 조엘(Milli Joell)이 자신의 음악을 공개한 건 불과 지난 5월 26일부터였다. 하지만 일주일이 조금 채 안되는 시간 안에 다섯장의 결과물을 공개했으며, 이는 마치 과거 퓨처리스틱 스웨버(Futuristic Swaver)가 보였던 다작에 초점을 맞춘 행보와 흡사하게 다가온다. 그중에서도 [Purple Cloud]는 비교적 트랩 스타일에 초점을 맞춘 작업물이다. 이 믹스테입에서 밀리 조엘은 모기 같은 얄상한 목소리로 많은 이가 트랩 위에서 구사하는 전형적인 플로우를 기반으로 자신의 초라하고 소박한 이야기를 이어 나간다. 특히, 래 스래머드(Rae Sremmurd)가 "No Flex Zone"으로 보여줬던 터무니 없는 스웩을 뺨칠 정도로 얼빠지는 첫 트랙 "Gold Ninja"와 나머지 트랙 간의 간극이 꽤나 흥미롭다. 당장 두 번째 트랙 "와줘"에서 고독으로부터 오는 괴로움을 토로하고, "변화"에서 "나도 내가 안될 거라 생각함"이라고 이야기하는 것부터가 그렇다. 그리고는 마지막 트랙 "원해"에서는 "Gold Ninja"에서 보여준 모습은 온데간데없이 나 역시 많은 돈을 원하는 평범한 사람이라 말한다. 이렇듯 나름 재미있는 측면이 있긴 하지만, 퓨처리스틱 스웨버가 보여준 것 그 이상의 자신만의 감성이 특별히 보이지 않고, 목소리 톤도 덜 가다듬어져 있어 각 곡의 퀄리티는 전반적으로 아쉬운 편이다. 아직까지는 밀리 조엘 그 자신의 말대로 잘 되기가 어려워 보이기만 한다. 대신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 나가는 과정의 일부라고 여기면 좋을 듯하다. - Melo







밀리 조엘 - [Yellow Cloud]


밀리 조엘의 [Yellow Cloud]는 비트테입으로, 그의 또 다른 작업물 [Purple Cloud]에서 보여주었던 트랩 스타일과는 다른 바이브를 지닌 앨범이다밀리 조엘이 전반적으로 프로듀싱을 맡은거로 보이며이런 시리즈들을 통해 그가 다양한 스타일의 음악들을 구사할 수 있음을 일찌감치 보여주었다는 점이 흥미롭게 다가온다그러나 바로 이 점이 밀리 조엘 본인이 지닌 아이덴티티를 보여주기에는 방해요소가 되지 않았나 하는 생각도 드는 게 사실이다비트테입을 듣는 맛은 프로듀서가 자신의 스타일을 어떻게 살려 전체적인 바이브를 이끌어 나가고어떻게 디테일을 살리고 있는지를 확인하는 데에 따른다고 생각한다. 그에 비해 본 작품의 경우에는 밀리 조엘이라는 프로듀서가 기성 프로듀서와 비교해보았을 때 과연 어떤 점에서 메리트를 지녔는지어떤 디테일을 살리고 있는지를 파악하기 어렵다물론번뜩이는 악기 운용이 돋보이는 구간도 있지만, 전반적인 진행과 구성은 대체로 예측이 되고그 예측과 크게 다르지 않게 곡들이 진행된다. 갑자기 신스가 나와 곡의 중심부를 빼앗아가기도 하며이와 반대로 다른 악기들이 드럼 비트와 잘 묻어나지 않다거나 때로는 드럼 소리만 너무 작다든가 하는 식으로 악기가 따로 노는 경향 역시 짙다. 이러한 점에서본 작을 통해 밀리 조엘이 자신이 지닌 매력을 선보였다 하기에는 아쉬워 보이며, 향후에 좀 더 많은 작업물을 통해 그의 개성과 실력을 보여줬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본다그리고 그의 작업량을 보아 다음 주 윅스테입에서도 그의 이름을 볼 수 있을 것 같아서 벌써 큰 기대를 걸어본다. - Geda







슬로우기 - [DAWN]


보컬리스트에는 두 가지의 유형이 있다고 생각한다. 노래를 잘하는 사람이거나, 그게 아니더라도 듣는 이를 이끌 수 있는 포인트가 있는 사람 말이다. 슬로우기(Slowoogie)라고 읽는 게 맞는진 모르겠지만, 그의 믹스테입 [Dawn] 역시 후자를 선택했다. 총 3개의 파트로 나누어진 믹스테입은 모두 퓨처베이스 기반의 음악을 사용했다. 하지만 가장 최신의 음악을 선택했음에도 그의 보컬은 흔히 말하는 올드함으로 가득하다. 단순히 보컬의 색뿐 아니라, 사용하는 멜로디나, 훅에서 포인트를 주는 부분까지 말이다. 전체적으로 곡을 이끌어나가는 방법이 부족하다 보니, '세 개의 파트'라는 재밌는 콘셉트도 빛을 발하지 못한다. 아마 레퍼런스가 부족했던 것이 아닐까. 가장 잘할 수 있는 게 무엇인지에 집중했다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든 믹스테입이었다. 지면상의 문제로 세 개의 파트 중, 가장 재밌게 들었던 Part.3을 첨부하니, 더 궁금하신 이는 찾아들어보는 걸 추천한다. - GDB







엑소더스 비츠 - [Ain't Follow'em]

 

엑소더스 크루(Exodus Crew)의 프로듀서 집단인 엑소더스 비츠(Exodus Beats)의 비트테입이다엑소더스 비츠는 하나의 그룹이 아닌 개개인의 모임으로본 비트테입 역시 멤버들의 합작품이 아닌 각자의 비트를 모은 편집앨범 형식을 따른다본작에 참여한 멤버는 토닉(Tonic), 원탁(1-TAK), 러비쉬(Rubbysh)로 세 명이들이 들려주는 소리는 각기 다르다. 토닉이 트렌디한 사운드를 추구한다면 러비쉬는 조금 더 멜로우하고 편안하게 접할 수 있는 소리를 들려준다그 간극을 메우는 건 원탁이다. 그는 여러 영역을 오가며 다채로운 소리를 아우른다유기적인 흐름을 위해 러비쉬의 비트가 이 두 프로듀서들의 비트 사이에 배치된 것으로 보인다안정적이고 깔끔하게 마감된 비트로 가득 채워진 만족스러운 결과물이다- greenplaty







벤 그림 옐라 - [Diary9]

비트테입은 말이 없다. 그래서 사실 뭐라고 말하기가 어렵다. 올 브리즈(Ol' Briz)라는 아이디를 쓰는 그는 벤 그림 옐라(Ben Grim Yella)라는 이름으로 이 비트테입을 냈다. 아마 "Dali, Van, Picasso"같은 이름인듯하다. 앨범은 9개의 트랙과 2개의 보너스 트랙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제이지(JAY Z)와 타이가(Tyga)의 노래 제목, 나스(Nas)의 가사 "You ain't even en mi clasa"와 칸예 웨스트(Kanye West)의 가사 "Don't Stop For Nothing" 등, 익숙한 단어들이 제목에서 보인다. 본 믹스테입은 그가 좋아하는 것과 자신의 신념을 다이어리에 끄적이는듯한 느낌이 담겨 있다. 그리고 그걸 벤 그림 옐라만의 방식으로 표현했다. 트렌디하고 감각적이기보다는 전체적으로 단조롭고 올드스쿨한 분위기가 강하며, 앨범의 흐름과 결 또한 비슷하게 흘러가면서 통일성을 유지하고 있다. 다만 아쉬운 점은, 내가 부족해서겠지만, 커버 아트워크와 아티스트, 트랙 등을 보고 약간의 혼란과 함께 '알 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는 것이다. 무엇을 드러내고자 했는지 명확한 구성이 있었더라면 더 많은 사람이 재생 버튼을 누르지 않았을까. -heebyhee


글 | bluc, Beasel, Loner, Melo, Geda, GDB, Greenplaty, Heebyhee

이미지 |  ATO

?Who's Beasel

https://instagram.com/beasel_inthewell/

Comment '8'
  • profile
    재름이 2016.06.06 21:29
    획기적이네욯
  • profile
    didodip 2016.06.07 14:54
    이거 존나 짱이다ㅠㅠ 앞으로 계속해주시길
  • ?
    스쿨어른큐 2016.06.07 18:36
    닥 추천이지
  • profile
    title: [로고] VismajorHHH 2016.06.07 21:28
    허 단평한다고 했을때 한줄정도로 끝날줄알았는데... 엘이 진짜 멋있습니다 ㅠㅠ
  • ?
    title: Frank Ocean - channel ORANGE익명14 2016.06.07 22:25
    헉 너무 많지만 시간 여유로울떄 하나씩 꼭 들어보겟슴다!
  • profile
    아쉽게도 기간 전에 발표되어 본 기사에 포함되지는 못했지만, 못지않게 훌륭한 완성도를 보인 Hojo Habibi의 Habibi Shuaia 시리즈 역시 추천합니다ㅇㅇb
    누가 보면 본인 부계정으로 광고 하려는 거 처럼 보일 수도 있겠는데요, 그 분 의사입니다. 저도 제가 본인이라서 이러는 거면 좋겠고요, 소개글에서 볼 수 있듯 아프리카를 거쳐 중동에서 유년 및 청소년기를 보내며 형성된 독특한 감성과 바이브가 일품인 첫 작업물입니다. 사용한 반주도 제이딜라 등, 재지하지만 신인으로썬 난이도 있을 명반주 위에 못지않는 그루브를 뽐내는 모습, 또 본인의 성장과정과 사상 등을 과장없이 담백하게 담은 가사 역시 그 음악인의 내부를 탐방하는 듯한 즐거운 기분을 느끼게 하지 않나 싶습니다.
    앞서 얘기했듯, 거의 메킷레인 급으로 농도짙은 바이브, 자연스러운 그루브, 또 음악에 관한 확실한 방향성을 확인할 수 있는 믹스테잎이고, 그렇게 삼박자가 갖춰진 신인의 행보는 기대할 수 밖에 없지 않을까 싶네요ㅇㅇb
  • ?
    caperplan 2016.06.10 14:16
    오 정말 좋은 컨텐츠네요
  • profile
    Wonder_B 2016.06.11 15:18
    컨텐츠가 너무 좋습니다...


  1. [기획] WeeksTape (6월 1주)

    [기획] WeeksTape (6월 1주) 윅스테입(WeeksTape)은 <믹스테입 먼쓰> 캠페인이 진행되는 6월 한 달 동안 힙합엘이에서 진행할 국내 믹스테입 관련 정기 콘텐츠다. 윅스테입은 한 주 동안 발표된 모든 믹스테입(힙합플레이야/힙합엘이/사운드클라우드)을 ...
    조회수19994 댓글8 작성일2016.06.06 카테고리국내
    Read More
  2. [공연] [LEMONADE] 발매 기념 상영회

    [공연] [LEMONADE] 발매 기념 상영회 나는 시간이 빌 때마다 외국 웹진을 돌아다닌다. 4월에도 마찬가지였다. 늘 그렇듯 마우스와 키보드를 두드리며 흥미로운 글들을 즐겨찾기에 넣는 도중, 어느 글의 제목이 눈길을 끌었다. 바로 미디움(Medium)에 올라온 <...
    조회수5751 댓글0 작성일2016.06.04 카테고리국외
    Read More
  3. [기획] 1st HIPHOPLE MIXTAPE AWARDS Preview

    [기획] 1st HIPHOPLE MIXTAPE AWARDS Preview 힙합엘이가 국내 음악 웹진 사상 최초로 믹스테입만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시상식을 진행한다. 본 어워드를 실시하는 이유는 간단하다. 어찌보면 <믹스테입 먼쓰>라는 캠페인을 진행하는 이유와 일맥상통하기도 ...
    조회수13332 댓글5 작성일2016.06.03 카테고리국내
    Read More
  4. [기획] 왜 믹스테입 먼쓰인가?

    [기획] 왜 믹스테입 먼쓰인가? 힙합 음악은 장르 음악이다. 여러 장르 음악 중에서도 가장 늦게 태동한 축에 속하는 만큼 현대(정확히는 미국) 문화•사회적 맥락이 대단히 많이 반영되는 편이다. 미국의 시대적 흐름을 알아야 이해할 수 있는 부분도 대단히 ...
    조회수23963 댓글7 작성일2016.06.01 카테고리국내
    Read More
  5. [기획] 래퍼들을 씬에서 떠오르게 한 믹스테입 10

    [기획] 래퍼들을 씬에서 떠오르게 한 믹스테입 10 한국힙합 씬에서 믹스테입이란 발매 형태가 떠오른 지도 어느새 10년쯤 됐다. 그런 만큼 자신의 믹스테입으로 인지도를 얻고, 실력을 입증해낸 래퍼들도 더러 있다. 그리고 그 결과물들은 각각 그들이...
    조회수83972 댓글18 작성일2016.06.01 카테고리국내
    Read More
  6. [기획] 당신이 믹스테입을 만들 때 피해야 할 7가지

    [기획] 당신이 믹스테입을 만들 때 피해야 할 7가지 당신이 아티스트를 꿈꾼다면, 가장 먼저 시작해야 할 건 음악을 만드는 것이다. 어떻게든 한 곡씩 만들다 보면 하드디스크에는 음악이 쌓인다. 그다음으로 생각하는 건 무엇일까? 많은 이가 믹스테입을 떠...
    조회수93027 댓글9 작성일2016.06.01 카테고리국내
    Read More
  7. [공연] ZISSOU (화지 단독 콘서트)

    [공연] ZISSOU (화지 단독 콘서트) 래퍼 화지는 자신만의 행보를 꾸준히 이어가고 있다. 2014년 정규 1집 [Eat]을 발표한 후, 제12회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랩&힙합 음반 부분을 수상하였고, 올해 2월에는 2집 [ZISSOU]를 발표하며 대중과 평단의 호평을...
    조회수5783 댓글2 작성일2016.05.02 카테고리국내
    Read More
  8. [기획] 프로듀서 10+1

    [기획] 프로듀서 10+1 지난 몇 달간 매주 금요일은 나에게 '프요일'이었다. 방송을 처음 본 순간 101명 중 한 명을 찾는 건 어려운 일이 아니었다. 제20대 국회의원 선거를 위해 아껴왔던 첫 투표마저도 남양주시가 아닌 <프로듀스 101>에 바쳤다. <프로듀스 ...
    조회수15044 댓글12 작성일2016.04.30 카테고리국외
    Read More
  9. [공연] 힙합플레이야 페스티벌 2016

    [공연] 힙합플레이야 페스티벌 2016 지난 4월 9일, 난지 한강공원에서 <힙합플레이야 페스티벌 2016>(HIPHOPPLAYA Festival 2016)이 열렸다. 힙합플레이야(HIPHOPPLAYA, 이하 힙플)는 그동안 크고 작은 공연들을 열어 왔었는데, 올해는 페스티벌로 그 의미를 ...
    조회수4723 댓글4 작성일2016.04.26 카테고리국내
    Read More
  10. [기획] 딘이 그려온 '퓨처'라는 그림

    [기획] 딘이 그려온 '퓨처'라는 그림 2015년 중순만 해도 낯설었던 딘(DΞΔN)이라는 이름은 이제 너무나도 익숙한 이름이 되었다. 동시에 그가 딘플루엔자(Deanfluenza)란 이름으로 엑소(EXO), 존 박(John Park), 빅스(VIXX) 등의 앨범에 작사, 작곡가로 참여...
    조회수18922 댓글6 작성일2016.04.09 카테고리국내
    Read More
  11. [기획] 투팍은 어떻게 전설의 랩스타가 되었나?

    [기획] 투팍은 어떻게 전설의 랩스타가 되었나? 당신이 기억하는 투팍(2Pac), 투팍 아마루 샤커(Tupac Amaru Shakur)는 어떤 사람인가? 웨스트 코스트 힙합의 전설 아니면 노토리어스 비아이지(Notorious B.I.G.)의 라이벌? 혹은 켄드릭 라마(Kendrick Lamar)...
    조회수9846 댓글7 작성일2016.04.06 카테고리국외
    Read More
  12. [공연] 크루셜 스타 [Drawing #3: Untitled] 음감회

    [공연] 크루셜 스타 [Drawing #3: Untitled] 음감회 크루셜 스타(Crucial Star)의 작업 이력을 보면, 그가 꾸준히 작업물을 내는 아티스트라는 걸 알 수 있다. 그런 그가 세 번째 믹스테입을 냈다. 무려 열두 트랙임에도 피처링 게스트가 한 명도없다....
    조회수2769 댓글1 작성일2016.04.05 카테고리국내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2 Next ›
/ 42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HIPHOPLE 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