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연재] 재즈x힙합 ① Herbie Hancock - Future Shock

title: [회원구입불가]greenplaty2016.06.09 20:08조회 수 19904댓글 6

thumbnail.jpg

[연재] 재즈x힙합 ① Herbie Hancock - Future Shock

* '재즈x힙합'은 재즈 매거진 <월간 재즈피플>과 <힙합엘이>가 공동으로 진행하는 기획 연재입니다. 본 기사는 <월간 재즈피플> 2016년 6월호에서도 읽을 수 있습니다.

많은 사람이 재즈와 힙합의 첫 만남으로 "Jazz Rap"이란 곡을 꼽는다영국의 퓨전재즈 뮤지션 마이크 카(Mike Carr)가 이끄는 밴드 카고(Cargo) 1985년 싱글로퓨전재즈 연주 위에 랩을 올린 곡이다재즈와 랩의 만남으로는 이 곡을 꼽는 게 맞지만, 사실 재즈와 힙합이란 넓은 범주에서 본다면 최초라고 할 수는 없다이 곡에 2년 앞서 힙합의 요소들을 차용한 재즈 뮤지션이 있었기 때문이다.



1.JPG

전통과 혁신을 오간 허비 행콕
 
허비 행콕(Herbie Hancock) 60년대 재즈의 아이콘이다그는 1964년에 본격적으로 출범한 마일스 데이비스(Miles Davis) ‘2기 퀸텟의 중심축이었다그곳에서 마일스 데이비스가 이끌었던 포스트밥(Post-Bop)의 흐름을 최전선에서 맞이했다사이드맨으로서도 대단했지만밴드 리더로도 탁월한 재능을 펼쳐냈다. [Talkin' Off]로 블루노트(Blue Note Records) 레이블에서 데뷔한 그는 [My Point Of View], [Empyrean Isles]. [Maiden Voyage]. [Speak Like A Child] 등의 앨범을 모두 명반의 반열에 올려놓으며 60년대 블루노트를 대표하는 뮤지션으로 올라섰다마일스 데이비스의 밴드와는 달리 비교적 친숙하게 감상할 수 있는 하드밥(Hard Bop)과 소울재즈(Soul Jazz)를 선보이곤 했었다그렇게 그는 50년대와 60년대 재즈 이디엄을 모두 소화해냈었다.
 
1969년, 마일스 데이비스의 퓨전재즈 앨범 [In A Silent Way]를 마지막으로 허비 행콕은 마일스 데이비스와 결별한다. 이후, 마일스 데이비스와의 말년기에 접했던 퓨전재즈에서 영감을 받은 허비 행콕은 퓨전재즈 앨범을 연달아 발표한다그와 늘 동일 선상에서 비교되는 웨인 쇼터(Wayne Shorter/색소폰)나 그의 음악적 멘토였던 마일스 데이비스가 록을 집중적으로 활용했던 반면, 허비 행콕이 택한 것은 훵크(Funk)였다슬라이 앤 더 패밀리 스톤(Sly and the Family Stone)과 같은 정통 훵크 밴드에서 힌트를 얻은 그는 여러 앨범을 발표했고그 정점은 [Head Hunters]였다비슷한 시기에 V.S.O.P을 결성하여 전통적인 재즈를 고수하기도 했다이 밴드는 허비 행콕과 웨인 쇼터프레디 허버드(Freddie Hubbard/트럼펫), 론 카터(Ron Carter/베이스), 토니 윌리엄스(Tony Williams/드럼)로 이루어진 드림팀이었다프레디 허버드가 마일스 데이비스를 대체한 점을 제외하면마일스 데이비스 제2기 퀸텟의 멤버 그대로였다.
 
그런 데는 그의 음악적 욕심이 크게 자리했다그는 퓨전재즈와 전통 재즈 모두를 닥치는 대로 탐닉했다그 과정에서 혁신적인 순간을 자아내기도많은 이들이 공감하기 어려운 음악을 만들기도 했다그런 의미에서 그가 1983년에 발표한 앨범 [Future Shock]는 친숙함과 낯섦 그 중간 점 정도에 위치한 감정을 불러일으켰다. [Future Shock]는 그가 70년대에 선보였던 훵크에서 발전한 일렉트로훵크(ElectroFunk)를 기반으로 한 앨범이었다그런 점에서 어느 정도 익숙했지만바로 전년도에 발표한 앨범 [Quartet]이 하드밥의 전통에 기댄 작품이었단 점을 상기한다면 갑작스러웠다.
 




cover2.JPG

혁신적이었던 [Future Shock]


사실 훵크를 비롯한 타 장르와의 접목은 이미 70년대 재즈 씬에서 이미 질리도록 시도해온 것이었다오히려 퓨전재즈를 추구해온 음악가들이 제풀에 지쳐 다시 정통 재즈 돌아갈 정도로 진부하고 뻔한 음악에 가까웠다그럼에도 퓨전재즈 앨범 [Future Shock]가 신선했던 것은 그동안 재즈 뮤지션들이 그리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았던 힙합적 이디엄을 차용했기 때문이다.
 
사실허비 행콕은 자기 스스로를 재즈 뮤지션으로 여기지만어떤 음악을 다룰 때 재즈에 대한 강박관념을 갖고 있지는 않다그가 다루는 타 장르 음악에서 재즈적 요소가 드러나는 것은 그의 의도가 아니라 그의 음악적 배경에서 비롯되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다대표적으로 앞서 잠시 언급한 1973년 발표된 [Head Hunters]는 재즈와 훵크의 조합을 의식했다기보다는 그가 할 수 있는 선에서 최대한 훵크 쪽으로 접근한 것이라 보는 게 더 정확하다본 앨범 [Future Shock] 역시 그러하다허비 행콕의 솔로 연주가 돋보이는 수록곡 "Autodrive" 정도를 제외하면 본 작에선 재즈의 요소가 강하게 드러나지는 않는다아날로그 신디사이저클라비넷드럼머신턴테이블 스크래치샘플링된 소리까지본 앨범에 사용된 소스들은 재즈적이라기보다는 훵크전자음악힙합에 더 가깝다힙합 비트 프로덕션의 기반이 되는 루프가 계속해서 등장하는 데서도 힙합의 영향을 엿볼 수 있다.
 
허비 행콕의 앨범으로 발표되었지만, [Future Shock]는 온전히 허비 행콕의 음악적 욕심과 창의성만으로 만들어진 앨범이라고 볼 수는 없다앨범은 본래 실험적인 음악을 추구해온 프로듀서 빌 라스웰(Bill Laswell)이 구상해온 것이었고, 그가 이끄는 밴드 머터리얼(Material)의 작품으로 발표할 계획이었다. 그런 빌 라스웰의 음악에 완전히 매료됐던 허비 행콕은 그에게 합작을 제안한다이들은 과감하고 진취적이며, 실험적인 음악을 추구하기로 약속한다양측 모두에게 이득이었다허비 행콕은 빌 라스웰의 진보적인 음악 세계를 공유할 수 있었고빌 라스웰는 허비 행콕의 이름값을 업고 많은 이에게 자신의 음악을 펼쳐낼 수 있었다여기에 DJ/턴테이블리스트 그랜드믹서 D.ST.(GrandMixer D.ST./현재는 GrandMixer DXT로 활동)가 참여해 턴테이블 스크래치 사운드를 더했다.



♬ Herbie Hancock - Rockit



앨범은 진취적이고 신선했지만그들이 예상했던 것만큼 난해하지는 않았다오히려 대중적이었다앨범의 리드싱글 "Rockit"은 빌보드의 알앤비 차트와 댄스 차트에서 각각 7위와 1위를 기록했으며전체 싱글 차트에서도 71위를 기록했다본 싱글은 1990년까지 50만 장이 넘게 팔려나가 골드 레코드를 달성했으며그래미 어워드(Grammy Awards)에선 ’최우수 알앤비 연주상을 수상했다싱글이 수록된 앨범 [Future Shock] 자체도 백만 장을 넘어서며 플래티넘 레코드를 달성했으니 ’포스트모던적인 무언가를 만들어내려고 했던 이들의 계획과는 달리 대중적인 성과를 일궈낸 것이었다.
 
급기야 "Rockit"으로 제1 MTV VMA에서 ‘최우수 비디오 컨셉상을 받기에 이른다이는 해당 뮤직비디오를 보면 납득이 간다영상 속에선 하반신만 있는 로봇이 사람들로 가득한 거실을 돌아다닌다알고 보면 거실에 모여 있는 사람들도 로봇이다이들은 같은 동작을 반복해서 기계적으로 움직인다창밖의 새조차도 로봇이다살아 있는 인간이라곤 로봇들이 시청하는 TV 속의 허비 행콕 뿐이다로봇들은 DJ의 스크래치 소리에 맞춰 리드미컬한 움직임을 반복한다이들이 추구하고자 했던 미래지향적이고 실험적인 음악관은 이 영상을 통해 효과적으로 드러난다.
 
앨범 제목은 1970년 발간된 엘빈 토플러(Alvin Toffler)의 저서 <미래의 충격(Future Shock>에서 따온 것이다정확히는 훵크/소울 뮤지션 커티스 메이필드(Curtis Mayfield)가 1973년 발표한 곡 "Future Shock"으로 책의 제목을 가져왔고허비 행콕이 커버한 곡을 앨범에 수록하면서 앨범 제목도 따라서 지었다제목을 공유하지만 각기 주장하는 바는 다르다책에서는 미래사회의 급격한 사회/문화의 변화에 집중했다면커티스 메이필드는 베트남전쟁의 비인간성을 주장했다허비 행콕은 커티스 메이필드의 노랫말을 그대로 가져왔지만노랫말의 의미보다는 곡의 제목에 있는 ’충격이란 단어에 더 집중했던 것으로 보인다말하자면 미래지향적이고 신선한 음악을 통한 매력적인 자극이랄까.
 




herbie 222.gif

재즈와 힙합의 교차점을 제시하다

 
가장 돋보이는 곡은 앨범의 끝자락에 배치된 "Rockit (Mega Mix)"이다그랜드믹서 D.ST.가 리믹스한 곡으로, 본 앨범에 수록된 "Rockit"을 중심축에 두고 앨범 수록곡들을 샘플링해서 작업했다비 행콕의 "Chameleon"의 주제부그랜드믹서 D.ST.와 인피니티 래퍼스(The Infinity Rappers)의 합작곡 "Grandmixer Cuts It Up"에서의 랩 벌스, 로널드 레이건(Ronald Wilson Reagon) 대통령의 연설문에서 일부를 추가로 따왔다. 이는 소리의 집합으로 일정한 의미를 담아낼 수 있는 샘플링 작법 고유의 미학을 엿볼 수 있는 지점이기도 하다. 더불어 허비 행콕의 훵크 시대를 열었던 "Chameleon"부터 본 앨범 수록곡들을 한데 모음으로써 그의 커리어 일부를 아우른다는 상징성도 있다.


♬ Herbie Hancock - Rockit (Mega Mix)

 


이 앨범을 기점으로 허비 행콕은 전자음악적인 요소들을 적극적으로 차용했다그의 혁신적인 행보는 다소 평가절하된 감이 있는데이는 죽는 순간까지 혁신을 추구했던 마일스 데이비스라는 거인과 시대를 공유한 탓이 크다허비 행콕이 추구하는 음악적 새로움은 결코 마일스 데이비스보다 작지 않다대중적/상업적 성과에서 한 발자국 떨어져서 살펴보면, [Future Shock]는 허비 행콕이 당시 재즈 씬에서 찾아볼 수 없었던 완전히 새롭고 진취적인 소리를 추구했음을 확인할 수 있는 작품이다.
 
힙합의 요소들이 대부분의 음악 장르에 침투해 있는 현재의 관점에서 보면, [Future Shock]는 힙합과 완전히 무관해 보인다엄밀히 말하자면 이건 힙합 앨범이 아니다힙합적인 요소들을 차용한 일렉트로훵크/퓨전재즈 앨범이라고 말하는 것이 정확할 것이다힙합이 전면적으로 사용될 수 없었던 데는 당시까지 힙합의 완벽한 모델이 제시되지 않았기 때문에 부분적으로 적용할 수밖에 없었던 시기적 배경이 컸다(그가 몇 년만 뒤에 작업했더라면 훨씬 더 힙합적인 앨범이 만들었을 것이다). 하지만 재즈와 힙합의 조합에 대한 가능성을 제시한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그리고 재즈와 힙합이 공식적으로 만난 최초의 음악을 이야기할 때, [Future Shock]는 그 무엇보다 가장 먼저 언급되어야 할 앨범이다. 1980년대 초에 이미 허비 행콕은 힙합을 의식하고 있었다.



글 | greenplaty

  • 8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댓글 6
  • 잘 읽었습니다.
    이글을 보니깐 옛날에 본 턴테이블리즘을 다룬 힙합 다큐 스크레치 가 생각나네요. 믹스 마스터 마이크가 그래미 어워즈에서 허비행콕과 그랜드믹서 디엑스티의 라이브를 보고 신선한 충격을 받고 턴테이블에 빠지게 됐다는 얘기를 하는데 당시에 엄청난 센세이션이였던거 같더군요.^^
  • Rahsaan Patterson님께
    2016.6.12 00:08 댓글추천 0

    Doug Pray의 Scratch (2000년 作) !

  • 2016.6.10 05:36 댓글추천 0
    감사합니다 너무도 좋은 정보였어요
  • 2016.6.11 23:21 댓글추천 0
    잘 읽었습니다. 재즈 매거진과의 콜라보라, 너무 멋진 글이네요.
    허비 행콕은 보야지 앨범만 기억에 남았는데 이 앨범도 한번 들어봐야겠네요
  • 2016.7.4 16:35 댓글추천 0
    Rockit은 뮤비와 무대가 더 충격이었음
  • 글 진짜 좋아요
    허비행콕 들으면서도 6 70년대 음악들만 접해봤는데
    좋은정보 감사합니당

검색

이전 1 ... 36 37 38 39 40... 149다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