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음악

빅나티 사랑이라 믿었던 것들은 가사 질문

25년전통의맛그대로2023.09.14 10:04조회 수 1728댓글 5

 

뒤늦게 빠져서 하루에 십수번씩 듣고있음

그 밴쿠버녀를 향한 마지막 곡이자 첫사랑에 대한 마음을 접는 곡이라고 알고있는데

 

훅 마지막에 '쉬웠다' 이 부분은 뭐가 쉬웠다고 말하는거라 생각함??

너를 지우는게 쉬웠다는건가

너 덕분에 길고 질었던 그동안의 과정을 비우는게 쉬웠다는건가

 

 

사랑이라 믿었던 것들은 어린 날의 추억일 뿐
추억이라 믿었던 것들은 오래 썩는 기억일 뿐
기억이라 믿었던 것들은 지금 너와 나의 기쁨
깊은 곳에서 숨 쉬는 불행들의 연료일 뿐

불행이라 믿었던 것들은 어린 날의 상처일 뿐
상처라 믿었던 것들은 새로운 살의 양분일 뿐
새살이라 믿었던 것들은 의미 없는 가죽일 뿐
그 살가죽을 뚫고 온 너를 사랑이라 믿었을 뿐

길 잃었다
실없다
일없다
사랑에

길 잃었다
웃었다
누군가
웃는 바람에

길었다
질었다
굶주렸다
사랑 따위에

비웠다
지웠다
고작 너란 사람에
쉬웠다

사랑이라 믿었던 것들은 어린 날의 미련일 뿐
미련이라 믿었던 것들은 피지 못한 필연일 뿐
필연이라 믿었던 것들은 지금 너와 나에 깃든
더 짙은 색으로 태어난 시련들의 시작일 뿐

시작이라 믿었던 것들은 끝의 예쁜 이름일 뿐
이름이라 믿었던 것들은 너의 작은 조각일 뿐
조각이라 믿었던 것들이 어쩌면 너의 전부
그 전부를 건넨 너를 사랑이라 믿었을 뿐

사랑이라 믿을 때쯤에
넌 왜 불행에 불을 지피는데?
상처라고 믿었었는데
넌 왜 새살이 날 용기를 주는데?
미련이라 믿을 때쯤에
넌 왜 나타나 날 부추기는데?
어젠 시작이라 믿었었는데
넌 왜 오늘의 끝엔 나를 밀어내는데?

길 잃었다
실없다
일없다
사랑에

길 잃었다
웃었다
누군가
웃는 바람에

길었다
질었다
굶주렸다
사랑 따위에

비웠다
지웠다
고작 너란 사람에
쉬웠다

신고
댓글 5
  • LifeTHBest베스트
    3 9.14 11:26

    해석에 따라서는 이별이 한참 지난 후 그 사랑을 초월적으로 되돌아보는 가사라고 볼수도 있지만, 개인적인 해석으로 이 노래 가사는 '자기최면적 반어법'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별로 힘든 화자가 그 동안의 사랑이 사실은 아무 것도 아니었다고 스스로 되뇌이지만 속으로는 사랑의 무게를 알고있는거죠.

     

    그렇게 보면 아래 가사는 정말로 그렇게 생각하는게 아니라 저렇게 생각하려고 반복적으로 자기 다짐을 하는 것처럼 보이기도 하죠.

    "사랑이라 믿었던 것들은 어린 날의 추억일 뿐 추억이라 믿었던 것들은 오래 썩는 기억일 뿐 기억이라 믿었던 것들은 지금 너와 나의 기쁨 깊은 곳에서 숨 쉬는 불행들의 연료일 뿐"

     

    결국 "비웠다, 지웠다, 고작 너란 사람에, 쉬웠다"는 비우지 못했지만 지우지 못했지만 비우고 지웠다고 스스로를 위로하고, 그 과정이 쉬웠다고 스스로를 속이는 가사라고 생각됩니다.

  • 3 9.14 11:26

    해석에 따라서는 이별이 한참 지난 후 그 사랑을 초월적으로 되돌아보는 가사라고 볼수도 있지만, 개인적인 해석으로 이 노래 가사는 '자기최면적 반어법'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별로 힘든 화자가 그 동안의 사랑이 사실은 아무 것도 아니었다고 스스로 되뇌이지만 속으로는 사랑의 무게를 알고있는거죠.

     

    그렇게 보면 아래 가사는 정말로 그렇게 생각하는게 아니라 저렇게 생각하려고 반복적으로 자기 다짐을 하는 것처럼 보이기도 하죠.

    "사랑이라 믿었던 것들은 어린 날의 추억일 뿐 추억이라 믿었던 것들은 오래 썩는 기억일 뿐 기억이라 믿었던 것들은 지금 너와 나의 기쁨 깊은 곳에서 숨 쉬는 불행들의 연료일 뿐"

     

    결국 "비웠다, 지웠다, 고작 너란 사람에, 쉬웠다"는 비우지 못했지만 지우지 못했지만 비우고 지웠다고 스스로를 위로하고, 그 과정이 쉬웠다고 스스로를 속이는 가사라고 생각됩니다.

  • 9.14 12:05
    @LifeTH
  • 9.14 13:10
    @LifeTH

    캬... 좋네여 맞는거 같기도 하고

  • 9.14 12:08

    고작 너란 사람에 ( 반어법 ) 너무 쉽게 나라는 사람의 전부를 줬다

    사실은 나에게 엄청나게 의미있는 사람이지만 고작이라는 말로 반어적으로 표현하는 듯 - 왜 반어적으로 표현했는지는 다양한 이유가 있겠죠?!

     

  • 9.14 15:04

    힘들줄 알았지 쉬웠네

     

    너의 음악들어봤어 아쉬웠네

     

댓글 달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AD 안녕하세요, Blueboxxx입니다. 앨범 [DEDICATION K] 발매했습니다.8 Blueboxxx 2024.06.13
일반 [공지] 회원 징계 (2024.05.21) & 이용규칙17 title: [회원구입불가]힙합엘이 2024.05.21
[공지] 웹사이트 변경사항 안내 (24.03.18)3 title: [회원구입불가]HiphopLE 2024.03.18
인디펜던트 뮤지션 프로모션 패키지 5.0 안내 title: [회원구입불가]힙합엘이 2023.01.20
화제의 글 음악 그저 웃음밖에 안나오는 짤....jpg1 홀로로로로롤 9시간 전
화제의 글 일반 국힙 샘플링 분석하는 유튜브 채널을 만들었습니다!10 title: Dropout BearTFOYK 8시간 전
화제의 글 일반 신기루가 진짜 국힙여고 끝판왕 아님? ㅇㅇ28 아니놀라 3시간 전
248204 음악 [온스테이지] 태버_007_Adrenaline_Last Long(미공개곡)2 title: [로고] Wu-Tang Clan그린그린그림 2023.09.14
248203 음악 베이지에서 릴러말즈 개쫀득하네1 title: JAY Zssick2 2023.09.14
248202 음악 루씨갱 이분 요번앨범 괜찮네요4 파피루스 2023.09.14
248201 일반 오이글리는 스꺼러갱이랑 계약했겠죠?3 푸른세상으로부터의편지 2023.09.14
248200 음악 안녕하세요 저번 서울 모빌리티쇼 이야기 이후로 간만에 글 남깁니다. (홍보있음주의)2 boatpeop1e 2023.09.14
248199 음악 근데 매콤함까지 더하면 어떻게 될까? (feat. 쿠기) | 선넘는 맵찔이 Ep. 9 title: [로고] Wu-Tang Clan그린그린그림 2023.09.14
248198 음악 AMOEBA CULTURE 아메바 컬쳐 허성현 EP [Voice tool tip.txt] 발매 title: Fivio Foreign디스이즈마랖 2023.09.14
248197 음악 허성현(Huh) - 'hit the floor' M/V title: [로고] Wu-Tang Clan그린그린그림 2023.09.14
248196 일반 허성현 신보 장난 아니네요ㄷㄷㄷ4 흠음 2023.09.14
음악 빅나티 사랑이라 믿었던 것들은 가사 질문5 25년전통의맛그대로 2023.09.14
248194 일반 힙X) 슬슬 병먹금 하죠7 JMnCHRTfan 2023.09.14
248193 일반 너무 늦게 VMC에 빠졌네요10 JMnCHRTfan 2023.09.14
248192 음악 야 내가 많이 변했냐 나무한그루 2023.09.14
248191 그림/아트웍 날 것의 가사 vs 날 것 호소인22 평서존 2023.09.14
248190 일반 로컬파일 질문2 title: Lil Santa VertCheifKeef 2023.09.14
248189 음악 PAAD - KING CRACKSWINGS (control 2023) 스트리밍 공개2 title: [로고] Wu-Tang Clan그린그린그림 2023.09.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