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리뷰

앨범리뷰)얼돼(Errday Jinju)-B.612

title: Cardi Bhighandgel2021.05.07 23:07조회 수 826추천수 24댓글 16

B.612

얼돼가 첫 믹스테잎을 발매한 것이 2013년, 첫 데뷔 싱글을 낸 것이 2015년이다. 나름 먼 길을 돌아왔고, 비교적 최근에야 인정을 받기 시작했다. 2019년에 발매된 첫 정규 ‘살아 (SARA)’는 입소문을 타며 리스너들의 호평을 받았고, 2020 한국힙합어워즈 올해의 과소평가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그리고 지금은 계약이 종료되었지만, San E(산이)가 설립한 ‘FameUS’라는 레이블에서 활약하기도 했었다.

 

가시적인 성취와 크고 작은 변화를 겪은 뒤, 그가 내민 EP ‘B.612’ 는 자신의 첫걸음을 돌아보는 작품이었다. 소설 속 어린 왕자의 고향에서 따온 앨범의 제목뿐 아니라, 앨범 소개에서도 어린 왕자 속 대사를 일부 인용했다. 앨범 커버 속의 모습도, 별에서 다소 떨어져 있는 노란 머리 남자의 모습이 눈에 띈다. 이렇게 얼핏 보기에는, 이 앨범은 컨셉추얼한 것처럼 보일 수 있다.

 

첫 트랙 ‘두 평 (Flophouse)’은, 제목과 첫 가사에서부터 그가 고향 행성에 비유한 것이 무엇인지를 짐작할 수 있게 해준다. 야망, 혹은 독기로 가득하지만, 그것조차도 그 두 평 안에서만 허락되던 시절. 그리고 이어지는 ‘기억해 (Memories)’와 ‘똑같아 (Lane)’에서는, 그때와는 많은 것이 바뀌었어도 여전히 그때를 기억하며, 마음가짐은 똑같다고 얘기하는 듯하다. 특히나 ‘똑같아 (Lane)’의 마지막 가사, ‘이젠 다른 꿈속에 나를 가둘래 더 외롭게’라는 구절이 굉장히 인상적인데, 달라진 것 없이 여전히 같은 자신이지만, 남들과는 다른 야망을 품고 있음을 나타내는 표현이다. 굉장히 모순된 것처럼 보일 수 있지만, 굉장히 시적인 표현이었다.

 

이러한 모순된 표현은 ‘나이롱 (Windbreaker)’에도 나오는데, ‘평범한 느낌으로 특별해지고 싶은’이라는 말은 얼핏 봐서는 이해하기가 쉽지 않다. ‘난 뭘 꿈꾸고서 있던 걸까? 바뀌는 계절 속에 뭘 입는 걸까?’라는 두 줄의 가사로 표현된 것은, 음악가로서 살아온 자신의 젊음에 대한 방황을 그린 것일지도 모른다. 앨범의 제목에서부터 소설 ‘어린 왕자’에서 가져온 것은, 자신의 방황을 여기저기를 떠도는 어린 왕자의 모습에 비유한 것이다. 그리고 소설이 그러하듯, 이 앨범은 추상적인 표현들로 가득하다. 직접적인 표현은 첫 트랙인 ‘두 평 (Flophouse)’밖에 없다고 봐도 무방한데, 소설 속에서도 어린 왕자의 고향 행성만큼은 직접적인 이름으로 거론되는 것과 비슷한 이유라 생각된다.

 

마지막 트랙인 ‘젊음 (Youth)’는, 사실 마지막이라고 느껴지지 않는다. 소설 속 어린 왕자가 고향으로 돌아가는 모습은, 죽음에 비유되기도 한다. 물론 작중에는 “몸을 가지고 돌아가기 어려우니, 몸을 버리고 가는 것”이라고 언급되지만, 작품이 아닌 현실 속 관점에서는 죽음과 다름없을 것이다.

 

이 앨범 속 마지막 트랙이 마지막이라고 받아들여지지 않는 이유도 이와 비슷하다. 지난날을 돌아보는 것과 동시에 ‘그냥 느껴보고 싶어 온전히 나의 젊음, 그때 그랬었지 말고 지금’이라 말을 한다. 지난날을 추억하며, 마음속에 담아두지만, 여전히 삶이라는 여정은 끝나지 않았음을 의미하는 듯했다. 피쳐링으로 참여한 ZENE THE ZILLA(제네 더 질라) 의 가사 중, ‘죽음은 삶이란 불에게 있어 기름’이라는 가사가 굉장히 인상적인데, 죽음을 맞이하기 전까지는 계속해서 타오를 삶이라는 것을 암시하는 표현이라 생각한다. 그렇기에 젊음을 흘려보낸 후에도, 이 앨범이 끝난 후에도 얼돼의 삶 속 여정은 계속되지 않을까 싶다.

 

분명 끝까지 읽고 책을 덮은 후에도, 오랜 여운이 남는 경험을 한 적이 있을 것이다. 그리고 그런 책은, 시간이 지난 후에 한 번쯤 다시 꺼내 보게 된다. 개인적으로는 이 앨범도 그럴 것 같다. 정확히는, 아직 끝나지 않은 이야기이기에 다음 페이지가 궁금해 밤잠을 설치게 될 것 같다. 얼돼 본인이 겪어온 개인의 삶 속 일부를 그리고 있지만, 공감 가능한 지점들이 많은 앨범이다. 오랫동안 호흡을 맞춰온 Fredi Casso(프레디 카소)가 깔아놓은 비트 위에서, 마치 동화책을 읽는 듯이 나긋나긋한 어투로 풀어낸 이야기가 굉장히 흥미롭게 다가오는 앨범이었다. 앞서 말했듯이 굉장히 컨셉추얼한 것처럼 비칠 여지가 다분하지만, 이것을 컨샙이라 치부할 수는 없을 듯하다.

https://youtu.be/L9dQPZIci6k

신고
댓글 16
  • title: Cardi Bhighandgel글쓴이
    7 5.7 23:12

    게시판이 타오르는 것을 보니..분명 묻히겠죠.

    이 짓거리 왜 하나 싶습니다 진짜.

    그래도 해야죠 뭐..

     

    이 앨범도 앨범인데, 댓글로나마 딴 소리 좀 하자면..

     

    얼돼님이 최근 발표한 싱글, '경찰서 (Thieves) (Feat. QM)'는 의도와는 다르게 주목 받은 듯 합니다.

    하지만 정작 피쳐링 벌스, 그 중에서도 디스를 암시하는 듯한 몇줄에 포커스가 맞춰질 뿐이었죠.

     

    이 곡은 자신만의 색깔 없이, 남의 스타일을 배낀 래퍼들을 저격하는 듯한 가사와, '내가 봐도 나는 저평가 마치 Tesla'라는 가사가 대비되면서 극적으로 다가오는 곡이었습니다.

     

    그런데 앞서 말한, 저평가에 대한 벌스가 부메랑처럼 돌아온 것인지..

    이 곡 또한 저평가가 되는 것 같군요.

    곡 자체는 화제가 될지언정, 정작 주인공이 환영받지 못 하는 상황이 참으로 씁쓸했습니다.

     

    얼돼님은 진짜..제가 생각하기에는 한국 힙합씬에서 가장 저평가되는 인물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저평가되는 아티스트가 어디 한둘이겠냐마는..

  • 1 5.7 23:18
    @highandgel

    ㅠㅠ너무 그러지 마요 리뷰 너무 잘 읽고 있습니다

    그러게요 전 이건 취향은 아니었는데 살아도 너무 묻힘

  • 3 5.8 17:50
    @highandgel

    누가 협박해서 글 쓰시는 건 아니시죠..?

    왜 매번 쓰시면서 “왜 이 짓거리 하는가 모르겠네 하…” 이렇게 덧붙이시는 이유가 뭔지 궁금합니다

  • title: Cardi Bhighandgel글쓴이
    2 5.8 18:45
    @71084307

    돌아오는게 없는 느낌이라 공허해서 그래요.

    이걸 일로써 하고싶어하는 사람입니다.

     

    그리고..내가 진짜 애정하는 문화인데, 그게 변질되고 왜곡되는게 싫은것도 있습니다.

    매번 싸우는 le를 보면 진짜 어질어질하거든요.

    특히나 이 글 올린 날 추천글 3개 다 저스디스 vmc 관련 얘기였습니다.

     

    협박한다고해서 이런 글 쓸 사람 몇이나 될까 싶습니다만, 왜 그렇게 반응하시는지도 이해가 되네요..

    저 새끼 왜이리 징징대냐 뭐 이런거죠?

    불편하시다면 죄송합니다.

  • title: Cardi Bhighandgel글쓴이
    2 5.8 18:51
    @71084307

    그리고 이런 얘기 하실거면 쪽지나 dm으로 주세요.

    쌍욕 날리셔도 괜찮으니까요.

  • 1 5.7 23:18

    리뷰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적어도 저한테는 이런 글이 언제나 환영입니다

  • 1 5.7 23:37

    추추추

  • 1 5.7 23:44

    진짜 얼돼는 SARA 기점으로 완전 매력적인 뮤지션이 되었다구 생각함

    아 곧있으면 진짜 빵 터질거 같은데.. 아 진짜 쪼끔 남았는데.. 곧인데...

    다음앨범에서 진짜 데박날거가틈 ㅎㅎ 잘 읽엇습니당!

  • 1 5.8 00:07

    잔잔한 동화같으면서도 야망을 숨기고 있던 이야기

  • 1 5.8 00:51

    의외로 언급이 별로 없었던 앨범이었죠

  • 1 5.8 02:15

    얼돼님 너무 좋죠

  • 1 5.8 08:28

    얼돼님은 진짜 톤을 잘 잡으신 거 같아요

  • 1 5.8 14:36

    2집으로 떴으면.

  • 1 5.8 21:00

    아 이거 왜 미플뮤직에 안올라왔나 찾아보니까 errday랑 errday jinju랑 따로따로 있었내;;

    얼돼가 인스타로 리뷰 샤라웃했던데 축하드립니다!

  • title: Cardi Bhighandgel글쓴이
    1 5.8 22:02
    @trmn

    얼돼님 곡 몇개 내려가서(딸기스웩 등등..)여쭤보니까, 유통사가 옮겨지고 있다고 하시더군요.

    아마 errday로 올라와있는 곡들 하나하나 옮겨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 1 5.9 01:55

    잘읽었습니다... 덕분에 얼돼도 돌리러갑니다...!!

댓글 달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공지] 회원 징계 (2021.6.21) & 이용규칙 title: [회원구입불가]HiphopLE 2021.06.21
공지 [리뉴얼] 인디펜던트 뮤지션 홍보 패키지 3.0 안내 title: [회원구입불가]Beasel 2021.01.19
화제의 글 일반 나.. 이사.. 간다...11 title: [E] Dr. Dre - The Chronic쟈이즈 2시간 전
화제의 글 음악 킹x메인 성희롱 관련해서15 mayotrap123 4시간 전
화제의 글 음악 눈물이 줄줄 흐르는 오보에 1번 트랙 '실'의 가사를 파헤쳐보자10 굥겅 21시간 전
176647 일반 제이호의 예능9 title: 블랭BLNK_INCHIN 2021.05.08
176646 음악 쇼미더머니5, 샵건이 랩을 접은 이유2 title: Eminem (2)그린그린그림 2021.05.08
176645 일반 오늘은 어버이날 입니다3 title: DMXBurzum 2021.05.08
176644 음악 바밍타이거와 함께 공부하면서 듣는 플레이리스트 {MY X SET}1 title: Eminem (2)그린그린그림 2021.05.08
176643 일반 아니1 title: Polo G방구석리스너 2021.05.07
176642 인증/후기 키드밀리 앨범 사인반 왔습니당!!!5 가회 2021.05.07
176641 일반 낚시꾼 근황.jpg15 훈민정음 2021.05.07
176640 일반 상업예술 뮤비2 wizhood 2021.05.07
176639 일반 홍대 뮤비 아.....1 CES Cru 2021.05.07
176638 일반 근래 이렇게 솔직한 앨범은 오랜만이네요2 title: Trippie ReddHS87 2021.05.07
176637 음악 상업예술 안산거 후회된다...3 에스티오네 2021.05.07
176636 일반 오우 쌈디형 나혼산 개인 인터뷰 티셔츠에3 title: Lil TjayKan¥ewe$t 2021.05.07
176635 일반 오 지금 나혼산 쌈디 나왔네요ㅋㅋㅋ title: 2Pac (2)Made_Won 2021.05.07
176634 음악 [4K] 애쉬 아일랜드 - 신경꺼 + Over + Lonely | [DF LIVE] ASH ISLAND title: Madvillainy임진강유튜브 2021.05.07
176633 일반 텤원님 홍대 뮤비 보고2 title: 허클베리피ㅇㅅㅎ 2021.05.07
리뷰 앨범리뷰)얼돼(Errday Jinju)-B.61216 title: Cardi Bhighandgel 2021.05.07
176631 음악 개인적인 상업 예술 한 줄 평2 title: 스월비스월비와함께춤을 2021.05.07
176630 음악 테이크원 홍대뮤비 일부로 웃긴 컨셉으로 찍은건가요?3 밍구기 2021.05.07
176629 음악 곡 주인 찢어버린 저스디스 벌스 🔥🔥🔥🔥8 title: Madvillainy임진강유튜브 2021.05.07
176628 음악 오 맥키드 신보 있었네요1 title: Fetty Wap처홍 2021.05.07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