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61 추천 수 0 댓글 0
Extra Form
연락처(콜라보) 카카오톡 Nuxtein





<Intro>

예전과 똑같이, 한길만 걸어가지
쉽지 않단 것쯤은 나도 잘 알지

꺼지지 않았지, 그때의 열정같이
계속 빛나는거지 내가 죽는 날까지


<Verse 1> 
창작의 고통과, 지인의 성공과
누군가 실패하고 관두게 된 경험담
과연 난 어떤가, 떳떳이 버텼나
이 모든 것들이 언제부턴가 역겹다.

참 많은 사람들이 마이크를 잡고, 녹음하고
공연하며 꿈을 찾고 따라가려 하지만,
어쩌면 빛을 쫓아가는 불나방
마음 속 깊이 항상 담아뒀던 불안함.

학업을 포기하는 것은 달콤해보이지만
손해인건 나 부정 못해, 
그렇다고 막 애매하게만 지낼수는 없네
하나만 똑바로 하는것조차 버겁네.

어느새 내 얘기가 되어버린 입대 또한
쉽게 쉽게 넘어가기엔 나도 이제 정말
끝이 보이는듯해서 두렵네,
내 몸과 정신은 오래전에 죽었기에

<Bridge>
연락하고 싶지만 남보다 못한 사이가 
되어버린 우리가 어쩌겠어, 그런데 벌써 나이가
스물하나. 이뤄놓은건 단 하나도 없는데
학교마저도 안 다니고 있는 별 볼일 없는 애.

음악 좀 듣는 척, 또는 랩 좀 잘하는 척
애써 내 자신을 계속 숨기면서 살아봐도
결국

<Hook> 
오늘도 똑같이 해가 뜨고 지네
내일은 내가 떳떳하길 비네
예전과 똑같이, 한길만 걸어가지
쉽지 않단 것쯤은 나도 잘 알지.

하지만 이제 돌아갈 수 없기에 
여전히 조명 빛은 나의 등 뒤에 
꺼지지 않았지, 그때의 열정같이
계속 빛나는거지 내가 죽는 날까지.


<Verse 2> 
내가 인정할게 나는 나쁜 놈
아니 나쁜 새끼, 개새끼, 그래 니들 말이 맞는걸
알면서도 변명하기 바쁘고.
근데 사실 말야 내 입장도 많이 아픈건

어쩔 수가 없다. 진심이야 정말
악감정 같은건 없었다고 믿어줄래 너가
나를 싫어해도 나는 진짜 할 말이 없어서
오늘도 난 똑같이 이런 가사를 썼어.

행복했었는데, 우리가 뭘 하든간에 
그 눈빛은 말야 , 난 잊혀지지가 않아.
이젠 뒤쳐지기만 하는 내 현재 위치는 말야
딱 없어져도 그만, 마주치면 인사 안하고

그래 나도 알아, 내가 죽어야한다는거
근데 미안해 난 아직 그럴 수 있는 용기가 없는걸.
자꾸 미련을 갖게 돼 나는 욕심쟁인가봐
결국


<Hook>
오늘도 똑같이 해가 뜨고 지네
내일은 내가 떳떳하길 비네
예전과 똑같이, 한길만 걸어가지
쉽지 않단 것쯤은 나도 잘 알지.

하지만 이제 돌아갈 수 없기에 
여전히 조명 빛은 나의 등 뒤에 
꺼지지 않았지, 그때의 열정같이
계속 빛나는거지 내가 죽는 날까지.

<Hook 2>
내일도 똑같이 해가 뜨고 지겠지만
내일은 내가 떳떳하길 빌지만 난
예전과 똑같이, 한길만 걸어가지
바뀌지 않는 것쯤은 나도 잘 알지.

하지만 이제 돌아갈 수 없기에 
여전히 따가운 시선은 나의 등 뒤에 

돌리지 않았지, 그때의 폭언같이
계속 박히는거지 내가 죽는 날까지.


<Verse 3>
깨어난 이 곳. 사방의 벽은 파란색
꽤 차갑게, 굳어있는 내 몸은 많이 말랐네.
안타깝게도 여기서도 따가운 말들이 들리네
가엾게도 난 반항 못해. 그런 나를 죽이네 
내가 정말 싫은가봐, 웃으면서 내려보니
점점 선명하게 들려 나에 대한 그들의 소리.

"그 새낀 요새 뭐하는데? 학교도 안 다닌다던데
음악한다고 까불더니 뭐 하는건 하나도 없던데? "

인정할 수 밖에, 어쩌면 난 내 우물 밖에
나가는게 두려워 핑계만 대며 도망쳐온 것 같애 
나름 노력해봤지만 결국 다 부질 없는 것들뿐 
올라가는척 해봤지만 또 제자리만 겉돌뿐.

"앞에서 착한척하지만 뒤에 가서는 다 욕하고
막 나가다가 결국엔 자멸해서 사라진 병신"

떳떳할 수 있겠니, 너의 앞과 뒤에 대해
내가 들은 것만 해도 한두개가 아닌데 왜
자신에겐 관대하고 나에게는 죽일듯이
달려들지, 나도 사람인데 날 좀 놓아주겠니

"군대는 언제 간대? 7급 재검 떴다던데?
역시 정신병자 새끼야, 한참 전에 예상했다"

나도 결국 현역 떴고 이제 완벽하게 사라질게 
너네들이 전부 씨발 행복하게 지내길 빌게 
고마웠고 미안했다, 내가 개새끼니까 
나는 불행하게 살지 모두 나의 책임이야


<Outro>
이 길을 걷겠다고 다짐했었던건 너인데
대체 왜 이제 와서 후회하고 고민해
어디에, 여길 빠져나갈 길은 어디에? 
이쯤에서 그만해, 더 늦기전에 포기해 

넌 래퍼가 아냐, 너는 옷도 못 입잖아
넌 래퍼가 아냐, 사람들 눈도 못 보잖아
넌 래퍼가 아냐, 제발 착각하지마라
대체 언제까지, 언제까지 이렇게 살거야

너의 가족들은 니 생각처럼 영원하지않아
이 곡만해도 봐라, 또 다시 실패했잖아
제발, 도망가지말고 한번 생각해봐 깊게

오늘도 똑같이 해가 뜨고 지네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추천 조회 글쓴이
20911 Hiphop Kaze The Drawell - i do adore you 0 57 정백
20910 Hiphop 너드 - Fuck 0 47 TheNerd
20909 Hiphop 3AM - Zamong 0 47 요르봉
20908 Hiphop Hyphy - Moves 0 41 title: [로고] VismajorHHH
20907 Beat QUADЯUPLE⁴ - SAKURA 0 52 QUADЯUPLE⁴
20906 R&B Where Is She ? 0 65 재원이
20905 Beat EMINEM Type Beat (Prod.Opus Kat) 0 59 aqnakin
» Hiphop 황씨 - 빨간 뼈 (Childish Gambino - Redbone) 0 61 황씨
20903 Beat Always Around_harajuku 0 50 title: [일반] 왕Always Around
20902 Hiphop Wyvern X Hundred - Sweatshirts 0 44 hundred
20901 Beat Madness Behind The Beauty 0 56 ReVy Chop
20900 Beat 어두운 트랩비트 tempt 0 77 User 570287134
20899 Etc Justin Bieber - Love Yourself (Jenelul Remix.) 0 35 General
20898 Hiphop cokes - 잘살아 고2래퍼 많이 들어주세요오 피드백도 환영이요요 2 0 83 코ㅡ크쓰
20897 Hiphop bredy - cabinet 0 41 Rufino
20896 Hiphop 심심 - 이거다 1 0 75 wjdwodnjs26
20895 Beat 퓨처 베이스에 트랩으로 꾸며봤습니다. 1 93 SIMZ
20894 Beat 딘 here & now 리믹스해봤습니다 ( BINTAGE remix ) 0 59 HIPPY95
20893 Hiphop Kloud - 알러지 (한번씩 들어주시면 감사합니다) 0 44 체이서
20892 Hiphop 안녕하셍 또와썽ㅇ 헤엄이구요 오늘은 군대간 치구위해 번개곡해써여ㅣ 0 55 swimming pool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1057 Next ›
/ 1057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