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11077 추천 수 9 댓글 7

thumbnail.jpg


[연재] LE's Essay: 스물 일곱의 녹색이념


01.jpg


누군가는 사원, 누군가는 취준생, 누군가는 졸업 예정자인 내 세대를 두고 한 번은 이렇게 자조했었다. 정해진 길로 가기엔 너무 많은 걸 알아버렸고, 가고 싶은 데로 가기엔 아직은 굴레를 완벽히 벗어던지지 못해서 애매해져 버린 게 아닐까. 전 세계와 통하는 인터넷은 무지막지하게 많은 것을 알려주었지만, 우리의 부모님들은 산업화를 겪으며 살기 위해서는 꼭 쓸모 있는 짓만 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생존을 위협했던 IMF를 손수 이겨낸 이 땅의 역군들이었다. 그렇지만 내 기억 속의 IMF는 희미했고, 그보다는 월드컵과 WBC에서의 4강 신화가 훨씬 선명했었다. 조그만 희망을 얻었고, 어떤 걸 택해도 잘하기만 하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만 같았다.

 


02.jpg


하지만 내 안의 가치 있는 보석을 찾기 위해서는 많은 걸 물리쳐야만 했다. 노력한 만큼 성과로 이어지지 않을 수도 있게 된 사회의 비정함, ‘사짜 직업을 가져 화이트칼라가 되길 원했던 부모님들의 바람, 거기에 발맞춰 하루에도 몇백 개씩 기출 문제를 푸는 또래들과의 경쟁, 대학에 가면 원하는 걸 할 수 있을 거라며 꿈을 억누르며 생겨났던 같잖은 피해의식. 가슴 속에 조금은 뜬금없는 장래희망 하나쯤 가지고 있었다면 누구든 그것들로부터 자신이 철없는 게 아니라는 걸 증명해야만 했다. 차라리 그때부터 그런 의미조차 무색하다 생각하고 그저 웃긴 자료를 모아놓는 조그만 커뮤니티라도 하나 만들었으면 돈이라도 많이 벌었을까. 어쨌든 그러지는 못했고, 야구에 만약이란 게 없듯 인생에도 만약이란 줄곧 없어 왔다.


 03.jpg



어린 마음에 한창 래퍼들의 출신 대학을 알아볼 때가 있었다. 시쳇말로 '오버'가 아니면 힙합이 크게 돈이 되지 않던 시절, 내가 좋아하는 음악을 하는 사람들은 어떻길래 저렇게 활동할 수 있는 건가 싶었다. 썩 넉넉지 않은 집안인 주제에 돈 안 된다는 글은 쓰고 싶어 했다(대개 그 나잇대 아이들이 그렇듯 랩도 하고 싶어 했다). 그렇다고 사정을 아예 나 몰라라 할 순 없어서 마음 속으로 일종의 타협을 했었다. 내 삶의 방식을 입증해야 한다는 자기 강박은 그때부터 시작됐었다. 돌다리도 십수 번 두들겨 보고 건너며 삶에 보험이 있길 바라는 나약함 속에서 피어난 안전한 똥배짱이었달까.



04.jpg



그런 주제에 많게는 15살도 더 차이 나는 평론가들의 것을 흉내 내며 3년 내내 쓴 졸필을 내밀어 대학에 가서는 말그대로 자기만의 세계에 갇힌 '찐따'가 됐었다. 점수에 맞춰 온 너네들과 내가 이렇게 다르다고 마음속으로 일갈했었다. ‘대학교계의 대안 학교로 불리던 대학에서조차 각종 어학 시험과 자격증으로 자기 삶의 지표를 세우려 했던 이들을 알량한 우월감에 힘입어 깔봤었다. 아이러니하게도 그들이나 나나 어차피 돈을 좇아가며 먹고 살고 싶었던 건 마찬가지였다. , 실은 그 과정이 떳떳한지 아닌지를 내 멋대로 판단할 수 있는 것도 아니었다. 그때는내 인생이 이 다음과 다음, 그리고 그 다음이 뻔히 보이는 계단처럼 되지는 않길 바랐던 거 같다.



05.jpg


대학은 일종의 마취제 같았다. 널널하기 짝이 없어 나이롱 같았던 학과 시스템은 찌는 한여름의 어느 날처럼 나를 퍼져 있게 만들었다. 인간은 망각의 동물이라 어느새 증명을 보여주려 했던 대상의 실체도 점차 불분명해져 갔다. 그럼에도 나를 올곧게 세우고자 함에 혈안이 된 탓에 자연히 실력은 늘었고 구력도 쌓여갔다. A4 너댓 장을 꽉 채워도 자판기 바닥 아래라도 쓸면 나오는 한 푼조차 떨어지지 않던 내 것에 으로 환산되는 가치가 생겨나기 시작했었다. 공강 시간에 배를 채워주던 게 밥버거에서 건실한 순댓국과 시원한 아메리카노로 바뀌었고, 얼마나 지난한 세월을 보냈다고 고작 3년 전을 늙은이같이 회상하는 꼰대스러운 때가 많아졌었다. 때로는 비교적 어린 나이에 글 좀 쓰는 유일무이의 존재가 된 것만 같은 기분에 일련의 쾌감을 느끼기도 했었다. 그 사이 내가 나를 잡아먹고 있음은 알고 있는 듯 은근히 모른 체했었다. 종종 이 글은 돈이 되는가, 아닌가를 저울질했었다. 때로는 돈이 안 되지만 쓰고 싶었던 글은 미뤄놓고 돈은 되지만 딱히 욕심나지 않는 글을 먼저 썼었다. 대학 졸업을 앞둔 평범한 스물다섯, 스물 여섯에겐 나름 충분한 통장 잔액은 그렇게 나 자신을 과신하게 하고, 조금은 비열하게 만들었다. 그 와중에도 건방짐을 적으로 두어야 한다는 생각에 머릿속으로는 매일같이 씨름했었다. 남들이 못 보는 사각지대를 파고들어 내 나름대로의 성공을 이끌어냈다고 생각한 그 순간, 돈이라는 더 큰 이념이 본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06.jpg


뇌내망상이라지만, 물리쳐야 한다고 생각해야 할 것들을 물리친 끝에 얻은 지금의 모습은 꽤나 초라하다. 수입은 같아도 졸업을 하고 냉혹한 사회의 기준으로 보니 바닥을 내리찍었다. ‘쓰고 싶은 것보다 써야만 하는 것이 많아진 상황에서 써 내려 간 문장들은 대부분 관성 혹은 클리셰에 갇혀 어수룩하게 춤추고 있다. 그저 익숙해진 거일 뿐이라는 위안의 말 앞에 내가 떠올린 생각은 결국 이 판의 이 된 것밖에 더 되나였다. 누군가는 배부른 소리라 할 수 있겠지만, 여전히 고민한다. 아직까진 순수한 문장들로만 채워진 완벽한 한 편의 글을 쓰고 싶은 마음이 내 안에 있는지. 쉽게 돈 앞에 몸을 굽히지 않을 순 없게 됐지만, 그래도 믿고 싶다. 그 옛날, 고작 하나의 글을 씀에도 몇 날 며칠을 골똘히 생각하던 10년 전 그때의 내가 있기를. 타협이란 게 무엇인지조차 잘 몰랐을 때의 그 아이가 남아 있었으면 한다. 그리고 이 글만큼은 완벽히 순수하진 못하더라도 열여섯의 그 아이와 스물일곱의 내가 함께 쓴 글이다.



♬ 김태균 - 암전 (DF Live)



글 | Melo

이미지 | ATO



?Who's Melo

profile

힙합엘이 매거진팀 치프 에디터. 도를 도라고 불러봤자 더이상 도가 아닙니다. 그래도 매일 같이 쓰고 씁니다.

Comment '7'
  • profile
    title: [로고] Wu-Tang Clan젖은수건둬 2017.02.19 02:48
    null
  • ?
    Jightill 2017.02.19 15:03
    SWAG
  • ?
    The Lotus 2017.02.19 21:57
    두 댓글의 양극화를 보실 수 있습니다
  • ?
    EconPhd 2017.02.20 00:46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profile
    귀염동이 2017.02.20 14:18
    "고작 하나의 글을 씀에도 몇 날 며칠을 골똘히 생각하던 10년 전 그때의 내가 있기를" 이거 참 좋네용 ㅎㅎ
  • ?
    붐뱁충 2017.02.21 14:46
    "남들이 못 보는 사각지대를 파고들어 내 나름대로의 성공을 이끌어냈다고 생각한 그 순간, 돈이라는 더 큰 이념이 본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진짜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드는 문장이네요 감사합니다
  • profile
    넉클베리피 2017.02.27 23:59
    거봐요 진짜 명반이라니깐....


  1. [연재] Flowerbed Essential 6 - 띠오리아: [PREFAB]에 영향을 준 여섯 곡

     [연재] Flowerbed Essential 6 - 띠오리아: [PREFAB]에 영향을 준 여섯 곡 플라워베드(Flowerbed)가 자신 있게 추천하는 음악가의 플레이리스트를 소개하는 코너 <Essential 6>. 이번에는 영기획(Young, Gifted & Wack)의 프로듀서 띠오리아(the...
    조회수2815 댓글1 작성일2017.04.24 카테고리Essential 6
    Read More
  2. [연재] #음스타그램 - 정유미

     [연재] #음스타그램 - 정유미 최근 나영석 PD의 신작 <윤식당>이 화제다. 그중에서도 출연자 중 최초로 예능에 출연해 주방보조로 열연(?)을 펼치고 있는 정유미가 단연 눈길을 끌고 있다. 그는 독립영화 <사랑하는 소녀>로 데뷔해 <부산행>, <차우>...
    조회수7114 댓글3 작성일2017.04.15 카테고리#음스타그램
    Read More
  3. [연재] 그.알: James Brown - Live At The Apollo (1963)

    [연재] 그.알: James Brown - Live At The Apollo (1963) 제임스 브라운(James Brown)은 얼굴이 일그러진 채로 레이블 사무실을 나섰다. 그의 소속사 킹 레코즈(King Records)가 아폴로 극장에서의 공연 실황을 앨범으로 내달라는 그의 부탁을 거부...
    조회수4091 댓글1 작성일2017.03.29 카테고리그.알
    Read More
  4. [연재] Heroes of the State: Missouri

     [연재] Heroes of the State: Missouri  * <Heroes of the State>는 힙합 씬의 크기가 비교적 작은 미국의 주를 다룹니다. 그곳 힙합 씬의 분위기와 더불어, 현재 활동하고 있는 로컬 래퍼들을 조명합니다. 힙합의 폭풍으로 빨려 들어간 래퍼들을 확인해 ...
    조회수10165 댓글22 작성일2017.03.27 카테고리Heroes of the State
    Read More
  5. [연재] Flowerbed Presents: Essential 6 - 예서

    [연재] Flowerbed Presents: Essential 6 - 예서 플라워베드가 자신 있게 추천하는 음악가의 플레이리스트를 소개하는 코너 <Essential 6>. 그 첫 번째 주인공은 예서(YESEO)다. 그는 그간 우리에게 <네이버 뮤지션 리그>나 사운드클라우드, 그리고...
    조회수4138 댓글0 작성일2017.03.24 카테고리Essential 6
    Read More
  6. [연재] #음스타그램 - 민아

     [연재] #음스타그램 - 민아 셀럽들의 SNS에 올라온 음악을 소개하는 <#음스타그램>. 이 시리즈를 시작한 이래로 지금까지 꾸준히 요청되어 온 이가 있다. 바로 오는 3월 11일, 올림픽 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리는 첫 콘서트를 준비 중인 AOA의 민아...
    조회수18262 댓글9 작성일2017.03.09 카테고리#음스타그램
    Read More
  7. [연재] 그.알: Booker T. & The M.G.'s - Green Onions (1962)

    [연재] 그.알: Booker T. & The M.G.'s - Green Onions (1962) 스티브 크로퍼(Steve Cropper)와 부커 티 존스(Booker T. Jones), 루이 스타인버그(Lewie Steinberg), 알 잭슨 주니어(Al Jackson, Jr.)는 스튜디오에 모여 있었다. 세션 연주자였던 이...
    조회수3054 댓글1 작성일2017.02.23 카테고리그.알
    Read More
  8. [연재] LE's Essay: 스물 일곱의 녹색이념

     [연재] LE's Essay: 스물 일곱의 녹색이념 누군가는 사원, 누군가는 취준생, 누군가는 졸업 예정자인 내 세대를 두고 한 번은 이렇게 자조했었다. 정해진 길로 가기엔 너무 많은 걸 알아버렸고, 가고 싶은 데로 가기엔 아직은 굴레를 완벽히...
    조회수11077 댓글7 작성일2017.02.19 카테고리LE's Essay
    Read More
  9. [연재] 재즈x힙합 ⑥ Greg Osby - 3-D Lifestyles

    [연재] 재즈x힙합 ⑥ Greg Osby - 3-D Lifestyles * '재즈x힙합'은 재즈 매거진 <월간 재즈피플>과 <힙합엘이>가 공동으로 진행하는 기획 연재입니다. 본 기사는 <월간 재즈피플> 2017년 2월호에서도 읽을 수 있습니다. 특급 유망주의 등장 1960년 8월 3일, 그...
    조회수6057 댓글1 작성일2017.02.12 카테고리재즈x힙합
    Read More
  10. [연재] #음스타그램 - 이엘

     [연재] #음스타그램 - 이엘 얼마 전 tvN의 드라마 <도깨비>가 케이블 사상 최초로 20%의 시청률을 돌파하며 시청자들에게 화려한 작별(?)을 고했다. 대중들의 많은 사랑을 받은 만큼 드라마의 출연진들이 여러 이슈가 되기도 했는데, 이엘 역시 마찬가지다....
    조회수38821 댓글4 작성일2017.01.31 카테고리#음스타그램
    Read More
  11. [연재] 그.알: Robert Johnson - King Of The Delta Blues Singers (1961)

    [연재] 그.알: Robert Johnson - King Of The Delta Blues Singers (1961) "함께 연주하는 기타리스트는 누구야?" 록 밴드 롤링 스톤스(The Rolling Stones)의 키스 리처드(Keith Richards)는 동료 브라이언 존스(Brian Jones)에게 물었다. 그 ...
    조회수2479 댓글1 작성일2017.01.24 카테고리그.알
    Read More
  12. [연재] 재즈x힙합 ⑤ Guru - Guru's Jazzmatazz, Vol. 1

     [연재] 재즈x힙합 ⑤ Guru - Guru's Jazzmatazz, Vol. 1 * '재즈x힙합'은 재즈 매거진 <월간 재즈피플>과 <힙합엘이>가 공동으로 진행하는 기획 연재입니다. 본 기사는 <월간 재즈피플> 2017년 1월호에서도 읽을 수 있습니다. ...
    조회수3467 댓글4 작성일2017.01.11 카테고리재즈x힙합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6 Next ›
/ 36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HIPHOPLE 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