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주의 선곡
2017.12.25 01:52

[연재] 2주의 선곡 - 2017년 12월 2회차

조회 수 908 추천 수 1 댓글 1

thumbnail.jpg

힙합엘이(HiphopLE)의 매거진팀은 격주로 일요일마다 오프라인 회의를 한다. 회의에서는 개인 기사에 관해 피드백하며, 중·장기 프로젝트 진행 상황을 체크하기도 한다. 열띤 논의 끝에 회의를 마무리할 시점이 오면 그때부터는 특별하다면 특별한 시간을 갖는다. 지난 2주간 에디터 개인이 인상 깊게 들었고, 다른 팀 멤버들에게 소개하고 싶은 노래를 소개하고, 하나씩 감상한다. 처음에는 그저 각자의 취향을 공유해보자는 차원에서 시작했던 이 작은 습관은 실제로 서로 극명하게 다른 음악적 성향을 알아가며 조금씩 외연을 확장하는 효과를 낳았다. 그래서 우리들의 취향을 더 많은 이와 공유하기 위해 <2주의 선곡>이라는 이름의 연재 시리즈로 이를 소화하기로 했다. 가끔은 힙합/알앤비의 범주 그 바깥의 재즈, 훵크 등의 흑인음악이 선정될 수도 있고, 아니면 그조차도 아닌 아예 다른 장르의 음악이 선정될 수도 있다. 어쨌든 선정의 변이라 할 만한 그 나름의 이유는 있으니 함께 즐겨주길 바란다. 12월의 두 번째 매거진팀 회의에서 선정된 여섯 개의 노래를 소개한다.





6lack - On and On (Erykah Badu Cover)


블랙(6lack)을 처음 들었을 때는 사실 큰 기대가 없었다. "Prblms"가 멋지긴 하지만, 비슷한 스타일을 하는 이들 사이에서 쉽게 살아남을 수 있을까 하는 의문이 들었다. 그러다 어느날, 호주의 방송국인 트리플 제이(Triple J)에서 블랙이 선보인 에리카 바두(Erykah Badu)의 "On and On"을 우연히 접했고, 그걸 보는 순간 판단이 완전히 바뀌었다. 좋은 선곡, 좋은 음색, 좋은 보컬 스타일에 좋은 해석까지, 블랙은 곡을 자신의 것으로 만드는 데 성공했다. 이 곡을 듣게 된 뒤로 블랙의 음악을 모두 찾아들었고, 지금까지의 행보를 주시하고 있다. 얼마 전에는 팀발랜드(Timbaland)와 함께 싱글 "Grap the Wheel"을 발표했는데, 이 커버보다는 조금 아쉬웠지만 전보다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서 기뻤다. 매력은 확실한데, 그 매력을 완전히 표출할 방법을 찾지 못한 느낌이다. 그래도 블랙은 지금도 멋지니 일단은 맘껏 응원해본다. 여담이지만 에리카 바두와 인연이 생긴 건 그녀의 아들 이름이 세븐(Seven)이고, 자신의 딸 이름이 식스(Syx)여서라고. 세븐의 생물학적 아버지는 앙드레 3000(Andre 3000)이며, 식스는 에리카 바두의 공연을 보고 울었다고 한다. - bluc







Pretty Lotion – City Of The Future


마감이 잘 안 되는 날이 있다. 생각보다 그런 날이 많아서 문제지만, 아무튼 그럴 때마다 국내 음원 사이트에서 해외 알앤비 신보를 듣곤 한다. 그러던 중, 발견한 프리티 로션(Pretty Lotion)의 음악은 신선한 충격을 안겨다 주었다. 프리티 로션은 인도네시아의 자카르타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3인조 밴드다. 이들의 음악에는 팝과 네오 소울, 레게, 일렉트로닉 등이 섞여 있는데, 기타 리프가 두드러지는 편이라 모던 훵크에 가깝게 들리기도 한다. “City Of The Future”는 이들이 발표한 EP [Box Office]의 수록곡으로, 세련된 전자음과 훵키한 기타 리프가 섞여 가로등으로 가득한 밤거리의 일렁임을 연상케 한다. 밴드의 보컬인 에론(Eron)의 팔세토 창법은 웨스트코스트 힙합을 대표하는 싱어 코케인(Kokane)의 그것을 떠올리게 할 정도로 퇴폐적인 매력을 지니고 있다. 그러면서도 밝은 분위기의 곡과 묘한 조화를 이루고 있어 그의 범상치 않은 내공을 짐작하게 한다. 새로운 아티스트의 음악을 찾고 있는 이들이라면 놓치지 말고 앨범을 다 들어보길 바란다. - Geda







John Williams - Peace & Purpose

올해로 <스타워즈>가 개봉 40주년을 맞았다. 한 세대를 30년이라 한다면, 40년 전 이 영화를 봤던 아이는 이제, 당시 자기보다 나이가 많은 자식과 함께 이 영화를 봤을 것이다. 그런 관점에서 보면, <스타워즈>가 삶의 일부분이라는 오글거리는 말도 단순한 덕심에서 비롯된 것만은 아닐 것이 분명하다. 40년은 생각보다 긴 시간이다. 레아 공주(Princess Leia) 배역을 연기한 배우 캐리 피셔(Carrie Fisher)는 얼마 전에 개봉한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에서 자신의 촬영분을 마치고 세상을 떠났다. 이 마지막 촬영작에서 레아 공주는 (거의) 죽었다가 기적적으로 살아 돌아오지만, 현실에서는 그러지 못했다. 정작 영화에서 사라진 것은 레아 공주의 쌍둥이 형제인 루크 스카이워커(Luke Skywalker)였다. 그가 이 세상을 등지는 순간 바라본 것은 하늘에 떠 있는 두 개의 태양이었다. 40년 전에 나온 첫 <스타워즈> 영화를 자연스럽게 떠올렸다. 그 두 개의 태양은 한낱 농부에 지나지 않았던 젊은 시절의 그가 더 큰 꿈을 품고 바라봤던 것이었다. 루크 스카이워커의 마지막 장면에서 나온 배경음악 "Peace & Purpose"에는 40년 전 그 장면에서 흘렀던 "Binary Sunset"의 테마가 담겨 있었다. 상징적인 장면과 음악으로 40년의 간극을 메운 그 순간은 역설적으로 <스타워즈> 시리즈의 한 시대를 종결하는 장면이기도 했다. 종결은 새로운 시작으로 이어진다. 하지만 새로 만날 것들에 대한 기대감보다는 이별의 아쉬움이 더 크다. 떠나보내는 것이 많고, 그게 너무 안타까운 요즘이다. - 류희성





1.jpg

이하이 (Feat. MINO of WINNER) – WORLD TOUR (비행)

개인적으로 연말만 되면 어디로든 떠나고 싶어 한다. 나이가 들수록, 한 해 동안 겪는 일은 많아지는 것 같고, 그만큼 스트레스도 많이 받아서 그런 듯하다. 올해도 비슷했다. 지난 몇 달간 많은 일들이 있었고, 하나하나씩 넘긴다는 생각으로 지내다 보니 결국 올해 마지막 달까지 와버렸다. 여기에 반복되는 지루한 일상이 더해져서일까? 어느 순간, 정신이 병들었음을 깨달았다. 2017년, 마지막으로 소개하려는 곡은 제목에서 알 수 있듯 강한 도피 욕구가 담긴 곡으로, 실제로 지난 2주 동안 가장 많이 들었다. 이하이의 [SEOULITE]의 수록곡 “WORLD TOUR (비행)”. 노래 속에서 잠시라도 고민하지 않고 떠나버리는 그의 모습에서 부러움을 느꼈고, 동시에 곡을 듣는 동안은 잠시나마 간접적으로 현실에서 벗어나는 상상을 하며 행복해했다. 더 솔직한 마음으로는, 노래의 부제처럼 비행을 하고 싶었다. 한 해 동안 받은 스트레스와 반복되는 일상으로 느끼는 피로감, 올해 역시도 부족했던 자신에 대한 괴로움, 내년에 대한 불안감과 같은 모든 것들에게서 멀어지고 반항하는 그런 비행. 하지만 그 생각을 하던 와중에도 현실과 타협하다 보니 끝내 그럴 수 없었다. 가끔, ‘비행을 하는 상상이 내가 할 수 있는 최대의 비행이 아닐까?’ 하는 생각에 울적해지기도 하지만, 그래도 올해 연말은 행복하게 보내고 싶다. 언젠가는 나도 내가 바라던 비행을 할테니 말이다. - Loner






Big K.R.I.T. - Dreamin'


우리 매거진팀의 버팀목, 블럭(bluc) 형은 언젠가 나에게 힙합엘이는 초등학교 이후로 가장 오래 소속되어 있던 집단이 되었다고 말한 적 있다. 6년. 직장은 아니지만 3년이든, 5년이든 경력을 채우면 종종 이직하는 직딩들을 생각하면 아무튼 꽤 오랜 시간이다. 나에게도 그 시간이 왔다. 내년 1월이면 6년째인데, 변한 게 없는 듯 변한 게 많다. 여전히 조잡하게나마 뭔가를 끄적이지만, 21살의 어리숙한 휴학생 막내 스태프가 이제는 감히 '치프'라는 말을 달고 멤버들을 챙겨가며 편집장 혹은 팀장이라 불리는 사람들이 보통 하는 짓을 하고 있다. 돈이건, 명예건 간에 뭐 하나 번듯하고 대단한 건 없지만, 생각해보면 이게 나의 꿈이었다. 돈은 죽지 않을 만큼은 벌고, 대신 나와 비슷한 일을 하는 좋은 사람들과 함께 재미있는 무언가를 계속 만드는 것. 난 한 아이가 학교에 들어갔다가 다시 그곳을 나오는 사이에 10년 가까이 가슴에 품었던 내 꿈을 이뤘다. 동네 통닭집에서 소주 한 잔 기울이며 왕년에 날렸던 얘기를 사람 바꿔가며 계속해대는 아재들처럼 과거에 취해 있을 수만은 없다는 걸 안다. 다만, 지금까지와는 다르게 이 시점 다음을 생각해둔 적이 없기에 요즘은 정신 차리기가 쉽지 않다. 그래도 일은 늘 밀려 있으니 반추는 내가 힙합엘이에 들어온 즘 나왔던 빅크릿(Big K.R.I.T.)의 초창기 곡 "Dreamin'"을 들을 때만으로 한정하고 있다. 이 노래엔 졸면서 편의점, PC방 아르바이트를 하던 중에 짬내서 글을 쓰던 스물하나, 스물둘의 내가 있다. 이렇게 촌티 나게 과거팔이 하는 것도 일주일 뒤엔 정리하고 어수룩했던, 내 20대 초, 중반도 순순히 보내줘야겠다. 이젠 정말 안녕! - Melo







Sonreal - Don't Fall In Love Before The Outro


손리얼(Sonreal)의 음악은 유쾌하다. 대체로 밝고 빠른 템포의 음악이 많다. 트랩이 유행하든, 붐뱁이 유행하든 개의치 않고 자신만의 색깔을 유지한다. 어쿠스틱 기타 하나에 랩을 하기도, 어디서 들어본 적 없는 독특한 훅을 뱉기도 한다. 뮤직비디오 한편만 봐도 그가 얼마나 유쾌한 사람인지, 그리고 자신의 음악을 얼마나 좋아하는지 느낄 수 있다. 하지만 이번에 선곡한 “Don't Fall In Love Before The Outro” 만큼은 예외다. 이 곡에서 그는 밝은 음악 이면의 속마음을 털어놓는다. 15살 이후 음악에 매진했지만 성공은 멀기만 했고, 음악에 빠지면 빠질수록 주머니가 비어 간다는 걸 깨달았다. 또 그사이에 여러 인간관계가 희생됐다고 말한다. [One Long Dream]이라는 앨범 제목처럼, 손리얼이 성공을 좇았던 모든 시간은 긴 꿈이었다. 그는 이제 꿈에서 깨어나 다시 시작하려고 한다. 앨범을 준비하는 동안 아버지가 세상을 떠나고, 힘든 일이 겹쳐 찾아왔지만 그는 포기하지 않았다. 앨범 마지막 곡의 마지막 구절 ‘Play On’. 무언가를 향해 계속해서 달려갈 그를 응원한다. - Urban hippie



글 | 힙합엘이 매거진팀




  1. 2주의 선곡 - 2018년 1월 2회차

    힙합엘이(HiphopLE)의 매거진팀은 격주로 일요일마다 오프라인 회의를 한다. 회의에서는 개인 기사에 관해 피드백하며, 중·장기 프로젝트 진행 상황을 체크하기도 한다. 열띤 논의 끝에 회의를 마무리할 시점이 오면 그때부터는 특별하다면 특별한 시간을 갖...
    조회수1255 댓글4 작성일2018.01.22 카테고리2주의 선곡
    Read More
  2. 아티스트 열전 - Joey Bada$$

    힙합의 기초적인 모습처럼 여겨졌던 붐뱁은 이제 트렌드와 거리가 있다. 현재 힙합 씬에서 인기 있는 계열은 붐뱁보다는 트랩이다. 과거와 다르게 한 단계 업그레이드되어 트랩 안에서도 다양한 결로 분화되어 많은 아티스트가 인기를 누리는 중이다. 지난해 ...
    조회수4375 댓글5 작성일2018.01.18 카테고리아티스트 열전
    Read More
  3. 2주의 선곡 - 2018년 1월 1회차

    힙합엘이(HiphopLE)의 매거진팀은 격주로 일요일마다 오프라인 회의를 한다. 회의에서는 개인 기사에 관해 피드백하며, 중·장기 프로젝트 진행 상황을 체크하기도 한다. 열띤 논의 끝에 회의를 마무리할 시점이 오면 그때부터는 특별하다면 특별한 시간을 갖...
    조회수1746 댓글3 작성일2018.01.08 카테고리2주의 선곡
    Read More
  4. #음스타그램 - JB

    열세 번째 음스타그램의 주인공은 JYP 엔터테인먼트(JYP Entertainment) 소속의 그룹 갓세븐(GOT7)의 리더 JB다. JB는 갓세븐으로 데뷔하기 전, KBS 드라마 <드림하이 2>, MBC 드라마 <남자가 사랑할 때>에 출연해 이름을 알렸다. 또, 같은 그룹의 진영과 함...
    조회수1434 댓글1 작성일2018.01.04 카테고리#음스타그램
    Read More
  5. [연재] 2주의 선곡 - 2017년 12월 2회차

    힙합엘이(HiphopLE)의 매거진팀은 격주로 일요일마다 오프라인 회의를 한다. 회의에서는 개인 기사에 관해 피드백하며, 중·장기 프로젝트 진행 상황을 체크하기도 한다. 열띤 논의 끝에 회의를 마무리할 시점이 오면 그때부터는 특별하다면 특별한 시간을 갖...
    조회수908 댓글1 작성일2017.12.25 카테고리2주의 선곡
    Read More
  6. [연재] 2주의 선곡 - 2017년 12월 1회차

    힙합엘이(HiphopLE)의 매거진팀은 격주로 일요일마다 오프라인 회의를 한다. 회의에서는 개인 기사에 관해 피드백하며, 중·장기 프로젝트 진행 상황을 체크하기도 한다. 열띤 논의 끝에 회의를 마무리할 시점이 오면 그때부터는 특별하다면 특별한 시간을 갖...
    조회수1135 댓글2 작성일2017.12.11 카테고리2주의 선곡
    Read More
  7. [연재] 재즈x힙합 ⑫ The Roots - Do You Want More?!!!??!

    * '재즈x힙합'은 재즈 매거진 <월간 재즈피플>과 <힙합엘이>가 공동으로 진행하는 기획 연재입니다. 본 기사는 <월간 재즈피플> 2017년 12월호에서도 읽을 수 있습니다. 음악에 밴드를 요구하지 않게 된 건 70년대 후반부터였다. 각종 전자악기의 등장으로 한...
    조회수1110 댓글3 작성일2017.12.09 카테고리재즈x힙합
    Read More
  8. [연재] 그.알: Sly & The Family Stone - There's A Riot Goin' On (1971)

    1969년, 슬라이 앤 더 패밀리 스톤(Sly & The Family Stone, 이하 패밀리 스톤)은 가장 핫한 밴드가 되어 있었다. 팝적인 색깔이 다분히 느껴지는 사이키델릭 소울곡 "Everyday People"로 팝 차트와 알앤비 차트에서 동시에 넘버원을 기록했다. "Everyday...
    조회수450 댓글1 작성일2017.12.04 카테고리그.알
    Read More
  9. [연재] 2주의 선곡 - 2017년 11월 2회차

    힙합엘이(HiphopLE)의 매거진팀은 격주로 일요일마다 오프라인 회의를 한다. 회의에서는 개인 기사에 관해 피드백하며, 중·장기 프로젝트 진행 상황을 체크하기도 한다. 열띤 논의 끝에 회의를 마무리할 시점이 오면 그때부터는 특별하다면 특별한 시간을 갖...
    조회수968 댓글1 작성일2017.11.27 카테고리2주의 선곡
    Read More
  10. [연재] Heroes of the State: Alaska

    * <Heroes of the State>는 힙합 씬의 크기가 비교적 작은 미국의 주를 다룹니다. 그곳 힙합 씬의 분위기와 더불어, 현재 활동하고 있는 로컬 래퍼들을 조명합니다. 힙합의 폭풍으로 빨려 들어간 래퍼들을 확인해 보세요! 알래스카(Alaska)라는 이름을 들으면...
    조회수641 댓글3 작성일2017.11.27 카테고리Heroes of the State
    Read More
  11. [연재] 재즈x힙합 ⑪ Common - Resurrection

    * '재즈x힙합'은 재즈 매거진 <월간 재즈피플>과 <힙합엘이>가 공동으로 진행하는 기획 연재입니다. 본 기사는 <월간 재즈피플> 2017년 11월호에서도 읽을 수 있습니다. 미국의 힙합은 주에 따라 크게 네 지역으로 나뉜다. 80, 90년대에 황금기를 구가했던 동...
    조회수1259 댓글3 작성일2017.11.19 카테고리재즈x힙합
    Read More
  12. [연재] 2주의 선곡 - 2017년 11월 1회차

    힙합엘이(HiphopLE)의 매거진팀은 격주로 일요일마다 오프라인 회의를 한다. 회의에서는 개인 기사에 관해 피드백하며, 중·장기 프로젝트 진행 상황을 체크하기도 한다. 열띤 논의 끝에 회의를 마무리할 시점이 오면 그때부터는 특별하다면 특별한 시간을 갖...
    조회수1141 댓글0 작성일2017.11.13 카테고리2주의 선곡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 40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HIPHOPLE 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