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주의 선곡
2017.12.11 19:03

[연재] 2주의 선곡 - 2017년 12월 1회차

조회 수 958 추천 수 3 댓글 2

thumbnail.jpg

힙합엘이(HiphopLE)의 매거진팀은 격주로 일요일마다 오프라인 회의를 한다. 회의에서는 개인 기사에 관해 피드백하며, 중·장기 프로젝트 진행 상황을 체크하기도 한다. 열띤 논의 끝에 회의를 마무리할 시점이 오면 그때부터는 특별하다면 특별한 시간을 갖는다. 지난 2주간 에디터 개인이 인상 깊게 들었고, 다른 팀 멤버들에게 소개하고 싶은 노래를 소개하고, 하나씩 감상한다. 처음에는 그저 각자의 취향을 공유해보자는 차원에서 시작했던 이 작은 습관은 실제로 서로 극명하게 다른 음악적 성향을 알아가며 조금씩 외연을 확장하는 효과를 낳았다. 그래서 우리들의 취향을 더 많은 이와 공유하기 위해 <2주의 선곡>이라는 이름의 연재 시리즈로 이를 소화하기로 했다. 가끔은 힙합/알앤비의 범주 그 바깥의 재즈, 훵크 등의 흑인음악이 선정될 수도 있고, 아니면 그조차도 아닌 아예 다른 장르의 음악이 선정될 수도 있다. 어쨌든 선정의 변이라 할 만한 그 나름의 이유는 있으니 함께 즐겨주길 바란다. 12월의 첫 번째 매거진팀 회의에서 선정된 여섯 개의 노래를 소개한다.





데카당 - 봄 + 우주형제


개인적으로 꼽은 2017년의 신인은 단연 데카당이다. 올해 나온 대부분 신인을 좋아하지만, 구원찬도, 예서(YESEO)도, 새소년도, 신해경도 아닌 데카당을 꼽은 이유는 순전히 개인의 취향이 강하게 적용된 탓이다. 데카당의 음악은 멋지다. 내가 좋아하는 장르의 결을 다 모아놓았다. 재즈, 소울, 사이키델릭, 포스트 펑크 등 여러 장르의 결을 가져와서는 재미있게 엮는다. 그 과정에서 과하거나 어색한 모습이 전혀 없을뿐더러 몸에 밴 듯 자연스러운 움직임을 보인다. 때로는 묵직하고 진득하다가도 힘있게 리듬을 만들어가는가 하면 보컬의 멜로디는 귀신같이 달라붙는다. 무엇보다 밴드 멤버들이 재미있어하는 음악을 재밌게 꾸려가는 것 같아 멋지고 부럽기까지 하다. 데카당의 매력을 확실하게 느낄 수 있는 것은 단연 라이브인 만큼 많은 이가 이들의 라이브 공연을 꼭 봤으면 한다. - bluc






Raveena - If Only


뉴욕의 알앤비/소울 싱어송라이터 라비나(Raveena)는 소위 말하는 ‘음색 깡패’다. 그의 음색은 구름 위를 걷는 듯 부드러우며, 매우 달달해 꿀을 머금고 있는 듯한 인상을 안겨다 준다. 얼마 전 발표한 EP [Shanti]에 수록된 소울/팝 넘버 “If Only”를 들어보자. 전반적으로 빈티지한 악기 소스와 함께 그의 목소리가 함께 어우러져 마치 꿈을 꾸는 것만 같다. 하지만 많은 음색 위주의 알앤비 보컬들이 무드 혹은 자신의 감각에만 치우쳐 더 이상의 감흥을 주지 못하는 것과 달리, 라비나는 프로덕션과 어우러지는 멜로디 메이킹을 선보인다. 특히, 그는 완급 조절을 통해 자신의 보컬을 곡의 중심에 놓고 있으며, 유달리 여운이 남아 곱씹을수록 풍미가 더해지는 편이다. 이런 그의 음악이 뉴욕 소울의 원형보다는 드림 팝에 가깝다는 점 또한 매우 흥미로운 지점이다. 킹(King), 시디베이(Sidibe), 알렉스 아이슬리(Alex Isley)와 같은 LA를 기반에 둔 요즘 시대의 아티스트들이 구사한 음악과도 흡사하게 느껴진다. 먼 훗날 각 지역에 있는 이들을 묶어 하나의 음악적 흐름을 그려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괜한 기대를 걸어본다. - Geda







Vince Guaraldi Trio - Happiness Is

 

크리스마스가 특별했던 적은 없다. 물론, 어린 시절에는 어린이날, 생일과 함께 '3대 선물날'이었던 이 날을 손꼽아 기다렸지만, 그 이후에는 그저 또 다른 하루에 불과했다. 하지만 잡지를 만들고 글을 쓰는 입장이 되니 달랐다. 그날이 정말 무슨 날이라도 되는 양, 기획을 해야 했다. 또 크리스마스와 관련된 원고 제안이 들어왔다. 그럴 때마다 제안한 사람들도 나와 비슷한 생각을 하지 않았을까 했다. 우리 오피스텔 로비에 작년 이맘때도 있었던 허름한 크리스마스트리를 꺼내 설치하는 관리실 직원을 보며 또 동질감을 느꼈다. 나도 늘 언급하는 앨범들을 CD장에서 꺼냈다. 빈스 과랄디 트리오(Vince Guaraldi Trio) [Charlie Brown Christmas]였. 우리가 '스누피 만화'라고 부르는 <피너츠> 시리즈 중 크리스마스 특집 사운드트랙 앨범이다. 정규 시리즈 사운드트랙 앨범인 [A Boy Named Charlie Brown]이 늘 함께한다. 타의가 조금 더 많기는 하지만, 12월에는 자의 반, 타의 반으로 이 두 앨범을 듣는다. 개인적으로 제목만큼이나 사색적인 "Happiness Is"라는 곡을 좋아한다. '행복이란'이라고 직역되는 이 곡을 들으며 '꼬맹이들에게는 무슨 고민거리가 있을까?'라는 생각을 늘 한다. 나는 어릴 때 엄마 눈치 안 보고 게임이나 실컷 하면 됐는데, 요즘 아이들은 또 다를 것이다. 연주나 멜로디가 특별한 지점도 없고, 다소 심심하게 들리는 이 곡을 들으며 별의별 생각을 다 한다. 하루 정도는 일 생각 안 하고 온종일 친구와 배틀그라운드를 하고 싶다는 생각도 했다. 그러면 행복할 듯. - 류희성







Miguel (Feat. J. Cole, Salaam Remi) – Come Through and Chill

 

어느덧 겨울이고 연말이다. 대학생이라면 기말고사 준비에 정신이 없을 것이고, 직장인이라면 연말 회식과 행사들로 바쁠 것이다. 추위는 추위대로, 학업과 일은 그것대로 우리의 정신을 혼란하게 만들 것이다. 수많은 일에 치이고 치일수록 정신이 없어지고 지치지만, 개인적으로 이런 상황에서는 나의 소망이 담긴 노래를 들으며 마음을 가라앉힌다. 요즘은 미겔(Miguel)“Come Through and Chill”이 그런 역할을 하는 곡이다. 언제 들어도 감미로운 보이스와 편안한 분위기를 형성하는 반복적인 기타 멜로디는 잠시나마 뇌에게 휴식 시간을 준다. 사운드도 사운드지만 사실, 가장 마음에 드는 부분은 가사다. 미겔은 그다지 장엄하고 무거운 주제를 이야기하지 않는다. 제목처럼 이리 와서 쉬자고 말하며, 마음에 드는 상대와 좋은 시간을 보내려고 한다. 아마도 이런 게 많은 현대인이 원하는 소소한 휴식이 아닐까? 모두가 또다시, 한 주를 시작할 테고, 힘든 나날을 보내겠지만 이 노래와 함께 희망을 품고 주말을 기다렸으면 좋겠다. - Loner






359070.jpg

더콰이엇 - A Long Way


음악에 관해 글을 쓰는 사람이 되고 싶어 꾸준히 뭔가를 해온 지 어느덧 10년째가 되었다. 그간 고등학교를 마치고, 학창 시절에 뺀질대며 써온 글들을 모아 신문방송 전공으로 대학교에 들어갔고, 작년 여름 안정적으로 졸업해서 프리랜서에 가까운 길을 밟아나가고 있다. 취업을 한 건 아니지만, 어떻게 보면 상당히 정석적인 루트로 살아온 걸지도 모르겠다. 내겐 이것을 업으로 삼아 먹고살고 싶다는 꿈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 꿈의 본질이 딥플로우(Deepflow)가 말한 '되고 싶은 것보다 하고 싶은 게 먼저'이긴 하지만, 그래도 되고 싶은 게 있긴 했다. 보안상 아직은 공개할 수는 없지만, 한국에서 음악에 관해 뭔가를 쓰고 말하는 사람에게는 영광에 가까운 그 자리를 얼마 전 제의받았다. 물론, 이것저것 해오며 내가 어렸을 적 꾸었던 꿈이 어느 정도는 신기루라는 걸 깨닫긴 했지만, 그런데도 촌스럽게 가슴이 벅차오르는 느낌이 가득 들었다. 그 순간 머릿속에 울려 퍼진 건 소위 '국힙러'답게 풍미 넘치는 브라스 샘플 위에서 꽤나 멋들어지게 지난날을 되돌아보고 성공한 현재를 자축하는 더콰이엇(The Quiett)의 "A Long Way"였다. 그가 이뤄낸 만큼 대단히 많은 걸 이뤄낸 게 아니고, 아직 20대 중반인 데다 가야 할 길이 많이 남은 걸 안다. 다만, 국힙러를 향한 조롱 투의 또 다른 말인 '팩좽러'라고 해도 괜찮으니 이번 달만큼은 그 감격스러운 사실로 준비하고 있는 것들에 더 열심히 임할까 한다. 그래야만 또다시 내년을 담담하게 받아들이고 내 일에 정진할 수 있을 것 같다. - Melo







100s - Life of a Mack


<GTA 5>를 하다 보면 다양한 힙합 음악을 접할 수 있다. 라디오에서 동부와 서부, 남부 힙합을 가리지 않고 다양한 음악이 흘러나오기 때문이다. <GTA 5>의 팬이라면 그중 “Life of a Mack”이 익숙할지도 모르겠다. 게임 내에서 이동수단에 탑승한 후, 라디오 채널을 로스 산토스(Los Santos)에 맞춰 놓으면 이 곡을 심심치 않게 들을 수 있다. 찬 바람이 부는 요즘에도 지훵크는 괜히 마음을 설레게 한다. 아무리 게임이라지만, 파란 바다와 야자수 가득한 해변을 배경으로 듣는 “Life of a Mack”은 언제나 완벽하다. 늘어지는 플로우와 거리의 삶을 노래하는 가사 역시 매력 포인트. 나도 언젠가 캘리포니아에서 겨울을 보낼 날이 올까? 일단 올해는 아닌 것 같으니 상상 속에서라도 만족해본다. - Urban hippie



글 | 힙합엘이 매거진팀




  1. 아티스트 열전 - Joey Bada$$

    힙합의 기초적인 모습처럼 여겨졌던 붐뱁은 이제 트렌드와 거리가 있다. 현재 힙합 씬에서 인기 있는 계열은 붐뱁보다는 트랩이다. 과거와 다르게 한 단계 업그레이드되어 트랩 안에서도 다양한 결로 분화되어 많은 아티스트가 인기를 누리는 중이다. 지난해 ...
    조회수3106 댓글5 작성일2018.01.18 카테고리아티스트 열전
    Read More
  2. 2주의 선곡 - 2017년 1월 1회차

    힙합엘이(HiphopLE)의 매거진팀은 격주로 일요일마다 오프라인 회의를 한다. 회의에서는 개인 기사에 관해 피드백하며, 중·장기 프로젝트 진행 상황을 체크하기도 한다. 열띤 논의 끝에 회의를 마무리할 시점이 오면 그때부터는 특별하다면 특별한 시간을 ...
    조회수1205 댓글3 작성일2018.01.08 카테고리2주의 선곡
    Read More
  3. #음스타그램 - JB

    열세 번째 음스타그램의 주인공은 JYP 엔터테인먼트(JYP Entertainment) 소속의 그룹 갓세븐(GOT7)의 리더 JB다. JB는 갓세븐으로 데뷔하기 전, KBS 드라마 <드림하이 2>, MBC 드라마 <남자가 사랑할 때>에 출연해 이름을 알렸다. 또, 같은 그룹의 진영과 ...
    조회수1203 댓글1 작성일2018.01.04 카테고리#음스타그램
    Read More
  4. [연재] 2주의 선곡 - 2017년 12월 2회차

    힙합엘이(HiphopLE)의 매거진팀은 격주로 일요일마다 오프라인 회의를 한다. 회의에서는 개인 기사에 관해 피드백하며, 중·장기 프로젝트 진행 상황을 체크하기도 한다. 열띤 논의 끝에 회의를 마무리할 시점이 오면 그때부터는 특별하다면 특별한 시간을 ...
    조회수695 댓글1 작성일2017.12.25 카테고리2주의 선곡
    Read More
  5. [연재] 2주의 선곡 - 2017년 12월 1회차

    힙합엘이(HiphopLE)의 매거진팀은 격주로 일요일마다 오프라인 회의를 한다. 회의에서는 개인 기사에 관해 피드백하며, 중·장기 프로젝트 진행 상황을 체크하기도 한다. 열띤 논의 끝에 회의를 마무리할 시점이 오면 그때부터는 특별하다면 특별한 시간을 ...
    조회수958 댓글2 작성일2017.12.11 카테고리2주의 선곡
    Read More
  6. [연재] 재즈x힙합 ⑫ The Roots - Do You Want More?!!!??!

    * '재즈x힙합'은 재즈 매거진 <월간 재즈피플>과 <힙합엘이>가 공동으로 진행하는 기획 연재입니다. 본 기사는 <월간 재즈피플> 2017년 12월호에서도 읽을 수 있습니다. 음악에 밴드를 요구하지 않게 된 건 70년대 후반부터였다. 각종 전자악기의 등장으로 한...
    조회수913 댓글3 작성일2017.12.09 카테고리재즈x힙합
    Read More
  7. [연재] 그.알: Sly & The Family Stone - There's A Riot Goin' On (1971)

    1969년, 슬라이 앤 더 패밀리 스톤(Sly & The Family Stone, 이하 패밀리 스톤)은 가장 핫한 밴드가 되어 있었다. 팝적인 색깔이 다분히 느껴지는 사이키델릭 소울곡 "Everyday People"로 팝 차트와 알앤비 차트에서 동시에 넘버원을 기록했다. "Everyday...
    조회수356 댓글1 작성일2017.12.04 카테고리그.알
    Read More
  8. [연재] 2주의 선곡 - 2017년 11월 2회차

    힙합엘이(HiphopLE)의 매거진팀은 격주로 일요일마다 오프라인 회의를 한다. 회의에서는 개인 기사에 관해 피드백하며, 중·장기 프로젝트 진행 상황을 체크하기도 한다. 열띤 논의 끝에 회의를 마무리할 시점이 오면 그때부터는 특별하다면 특별한 시간...
    조회수820 댓글1 작성일2017.11.27 카테고리2주의 선곡
    Read More
  9. [연재] Heroes of the State: Alaska

    * <Heroes of the State>는 힙합 씬의 크기가 비교적 작은 미국의 주를 다룹니다. 그곳 힙합 씬의 분위기와 더불어, 현재 활동하고 있는 로컬 래퍼들을 조명합니다. 힙합의 폭풍으로 빨려 들어간 래퍼들을 확인해 보세요! 알래스카(Alaska)라는 이름을...
    조회수499 댓글3 작성일2017.11.27 카테고리Heroes of the State
    Read More
  10. [연재] 재즈x힙합 ⑪ Common - Resurrection

    * '재즈x힙합'은 재즈 매거진 <월간 재즈피플>과 <힙합엘이>가 공동으로 진행하는 기획 연재입니다. 본 기사는 <월간 재즈피플> 2017년 11월호에서도 읽을 수 있습니다. 미국의 힙합은 주에 따라 크게 네 지역으로 나뉜다. 80, 90년대에 황금기를 구가했던 동...
    조회수1109 댓글3 작성일2017.11.19 카테고리재즈x힙합
    Read More
  11. [연재] 2주의 선곡 - 2017년 11월 1회차

    힙합엘이(HiphopLE)의 매거진팀은 격주로 일요일마다 오프라인 회의를 한다. 회의에서는 개인 기사에 관해 피드백하며, 중·장기 프로젝트 진행 상황을 체크하기도 한다. 열띤 논의 끝에 회의를 마무리할 시점이 오면 그때부터는 특별하다면 특별한 시간을 ...
    조회수1037 댓글0 작성일2017.11.13 카테고리2주의 선곡
    Read More
  12. [연재] 그.알: The Delfonics - The Delfonics (1970)

    12살 때 노래를 시작한 윌리엄 하트(William Hart)는 여러 그룹에서 활동하며 음악가의 꿈을 키웠다. 상황은 녹록지 않았다. 전업 음악가로의 삶을 시작하는 것은 생각처럼 쉬운 일이 아니었다. 때는 수많은 천재 소울 뮤지션들이 등장했던 60년대였다. 그는 ...
    조회수621 댓글0 작성일2017.11.08 카테고리그.알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8 Next ›
/ 38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HIPHOPLE 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