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드레이크, "SICKO MODE"에 참여 못할 뻔했다?

title: [회원구입불가]snobbi2018.11.05 15:50조회 수 4340댓글 3

dddddd.jpg


'올해의 뮤직비디오'라는 극찬을 받기도 한 뮤직비디오와 함께, 트래비스 스캇(Travis Scott)과 드레이크(Drake)의 "SICKO MODE"는 현재 빌보드 싱글 차트에서 2위까지 상승하며 최고의 주가를 달리는 중이다. 그런데, 하마터면 드레이크의 벌스가 [ASTROWORLD] 발매 직전까지 도착하지 않아 실리지 못 할 수도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얼마 전 열린 콤플렉스콘(ComplexCon)의 한 행사에서, 트래비스 스캇의 오랜 A&R 파트너인 식카모어(Sickamore)는 래퀀(Raekwon), 노아이디(No I.D.)와 함께 '랩 앨범의 진화, 그리고 기술의 발전이 오늘날 힙합에 끼친 영향'에 대한 토론을 진행했다. 기술의 발전을 예찬하는 입장이었던 식카모어는, 그 이유 중 하나로 '드레이크의 벌스는 [ASTROWORLD]가 발매 예정이었던 당일 새벽 두 시에 겨우 도착했고, 기술 덕분에 별 탈 없이 그의 벌스를 끼워 넣을 수 있었다'는 점을 들었다.


반대로, 프로듀싱계의 터줏대감이라고 할 수 있는 노아이디는 "아티스트와 프로듀서 사이의 얼굴을 마주하는 교감을 없애고 있다"며 기술의 발전에 대한 회의를 드러냈다. 래퀀은 중립의 태도를 유지하며, "모든 것에는 균형이 필요하다"는 래퀀다운 명언을 던졌다.



CREDIT

Editor

snobbi

신고

댓글 달기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