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The Weeknd, [My Dear Melancholy,]로 돌아오다

title: [회원구입불가]woNana2018.03.31 17:54조회 수 6066댓글 7

The-Weeknd.jpg


이미 많은 분들이 듣고 계실 테지만, The Weeknd가 새 프로젝트 [My Dear Melancholy,]로 돌아왔습니다. Travis Scott이 무시무시하다고 했던, 바로 그 앨범인데요. 타이틀과 다르게 팬들의 반응은 전혀 멜랑꼴리하지 않습니다. [Starboy]가 나왔을 당시 초반에는 다소 호불호가 갈리는 편이었던 것과는 달리 전반적으로 아주 뜨거운 환영을 받고 있는데요. 한 매체는 'The Weeknd가 버린 시간이, 그를 Drake보다 더 위대하게 만들었다'라고 전하기까지 했습니다. 이에 맞추어 Pitchfork는 [My Dear Melancholy,]에서 주목해야 할 5가지를 꼽았다고 합니다.  

1. 익숙한 Toronto 콜라보레이터와 몇몇의 새로운 프로듀서들


이번  [My Dear Melancholy]에서는 캐나다 출신의 프로듀서 Frank Dukes가 함께 했습니다. Frank Ocean부터 Selena Gomez까지, 수많은 탑 뮤지션과 함께 작업한 프로듀서인데요. The Weeknd와 함께 이번 앨범을 총괄했다고 합니다. 또한 Ottawa 출신의 Belly라는 래퍼는 최근 The Weeknd의 레이블인 XO에 새로 합류하여 이번 앨범에까지 참여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2. EP는 아니지만, LP도 아닌


[My Dear Melancholy,]는 Spotify에 EP라고 분류되어 있으나, The Weeknd가 직접 전한 바에 따르면 이는 명백히 '앨범'이라고 합니다. 한편, Republic Records는 [My Dear Melancholy,]를 그저 '프로젝트'라고 칭하고 있다 합니다. 기존의 음악 산업에서 분류하던 것과는 달리 오늘날엔 너무나도 다양한 형태의 작업물들이 나오고 있어 이를 하나로 규정하기 어렵다는 것입니다. 한가지 분명한 것은, 스트리밍의 힘이 더 커졌기 때문에 앨범 수록곡이 6곡인 것은 흥행과는 크게 관계가 없는 것으로 보입니다.


3. 다시 어두워진 The Weeknd


"Starboy"와 "Can't Feel My Face"는 분명 성공했습니다. 그러나 너무 '팝스러워졌다'는 비평도 많이 받은 것이 사실입니다. 그런 그가 이번에는 Kanye West의 [Yeezus']를 함께 한 프랑스의 테크노 아티스트 Gesaffelstein과 함께 하며 그의 다크함을 다시금 끌어냈다고 합니다. 


4. 놀랍지 않게, 그는 여전히 슬프고 달아올라있다. 


The Weeknd의 무한한 슬픔, 성적 흥분, 그리고 엉망진창. 


5. 가장 The Weeknd스러운 부분들


 And I know right now that we’re not talkin’/I hope you know this dick is still an option - "Wasted Time"

I don't wanna wake up/If you ain't layin’ next to me -“Wasted Time”

What makes a grown man wanna cry?/What makes him wanna take his life? / His happiness is never real / And mindless sex is how he feels - “I Was Never There”

‘Cause if it’s love you want again, don’t waste your time/But if you call me up, I’m fucking you on sight - “Hurt You”

Girl, I’ll come to put myself between your lips / Not between your heart- “Hurt You”

Imma drink the pain away, I’ll be back to my old ways/And I got two red pills to take the blues away - “Privilege”



  • 1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댓글 7
  • 2018.3.31 20:46 댓글추천 0
    다크함도 정말 좋지만 나는 왜 팝스러움이 더 좋을까
  • 2018.3.31 21:02 댓글추천 0
    다 좋은데 난 아직 12곡 이상의 앨범이 좋아. 기다릴게
  • 트릴로지랑 1집을 종종 돌리는 저는 초반 3곡은 너무 익숙하게 들리더군요... 저도 팝이 적절히 섞인 위켄드가 더 좋네요. 그래도 위켄드만의 영역은 확실한듯!
  • 2018.4.1 00:12 댓글추천 0
    전 팝은 그냥 그랬고 이런게 너무 좋네요 ㅎㅎ
  • 2018.4.1 03:18 댓글추천 0
    역시 초심 안버렸구나
  • title: Rick RossTSC
    2018.4.2 03:37 댓글추천 0
    벨리는 XO 들어간지 엄청 되지 않았나요?
  • 2018.4.2 16:04 댓글추천 0
    둘다조아~ 위껜두이즈뭔들

검색

이전 1 ... 15 16 17 18 19... 1003다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