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9월 5주: 이보, 서사무엘 등

title: [회원구입불가]greenplaty2015.10.05 11:39조회 수 7681댓글 9

thumbnail.jpg

WeekLE (2015년 9월 5주)


윅엘이(WeekLE)는 힙합엘이(HiphopLE) 내에서 유일하게 진행되고 있는 국내 관련 정기 콘텐츠다. 2년 차를 맞은 윅엘이는 이전보다 더 싱글, 앨범, 믹스테입, 믹스셋, 뮤직비디오, 프로젝트와 같은 '결과물'에 집중할 예정이다. 에디터들은 항상 자신들이 생각하는 좋은 것들을 소개하려 하고, 함께 공유하기를 원하기에 윅엘이 작성에 매주 임하고 있다. 그렇기에 에디터들의 취향이 당신과 맞지 않아 공감하지 못하더라도 '이런 걸 좋게 들었구나.', '이렇게도 생각할 수 있구나.'라고 생각하며 즐겁게 읽어주셨으면 한다. 윅엘이 2015년 9월 5주차다.




94e5c4fd2b59fc00721a6ea69faf2f37.jpg

이보 - [Green Life]


현재 한국힙합 씬에서 가장 확고부동한 대표 레이블 하이라이트 레코즈(Hi-Lite Records)에서 투엘슨 컴퍼니(2lson Company)로 소속을 옮기고 나서 방향을 헤매는 건 아닐까 하는 등의 걱정은 기우였다. 단순히 소속이 바뀐 것만으로 방향성을 잃기에는 이보(Evo)는 단단한 음악적 아이덴티티를 지니고 있었다. 그는 물질적인 스웩을 한껏 하는 대신 소박하지만 결코 초라하지 않은 보통의 이야기를 보통의 시각에서 늘어놓는다. 그 사이에는 가시적이고 물질적인 것이 전부가 아닌 삶의 또 다른 소중한 가치가 자리한다. 이를테면, 인생을 살아가며 점점 쌓여가는 자신 주변에 남는 '사람'이 가장 대표적이다. 그리고 앨범의 테마이기도 한 대부분이 한 번쯤은 마셔봤을 초록색 병의 소주라는 상징적 아이템은 이 모든 이야기의 중심이 되어 공감의 정도를 한층 끌어 올린다. 누군가는 평범하다 할 수 있겠지만, 여전히 어반함을 바탕으로 노래하고 랩하는 이보의 건재함을 느낄 수 있는 작품이다. - Melo






1b42aaeccbc802559a73ad858f46b027.jpg

서사무엘 - [FRAMEWORKS]


서사무엘(Samuel Seo)의 음악은 크게 화려한 편은 아니다. 목소리는 차분하고, 보컬은 담백하며, 그가 소화하는 프로듀싱은 소박하다 싶을 정도로 적지 않은 여백을 함유한다. 하지만, 그가 내는 결과물에는 어떤 수식어로도 표현하기 어려운 그만의 느낌이 담겨있다. 새 앨범 [FRAMEWORKS] 역시 마찬가지다. 별다른 기교는 찾아보기 어렵지만, 랩과 보컬은 따스할 정도로 부드럽고 매끄럽다. 그는 이 톤과 스킬을 바탕으로 다양한 이야기를 앨범에 차근차근 풀어놓는다. 세상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을 쏟아내기도 하고, 삶에 대한 의욕을 불태우기도 하며, 사랑하는 이를 칭송하기도 한다. 개인사 역시 나지막하게 풀어낸다. 흥미로운 건 이 와중에도 그가 이야기에 힘을 주거나 과장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때로는 아주 적은 단서만 주고는 이야기를 되풀이하기도 한다. 절대 친절한 화법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감상에 해가 되지는 않는다. 모든 곡이 매번 맥락을 다 드러내며 꼭 친절하게 굴 이유는 없다. [FRAMEWORKS]는 서사무엘이 본인만의 특별한 바이브를 지니고 있으며, 뮤지션으로서의 역량 또한 충분히 지녔음을 입증하는 작품이다. - Pepnorth






78a7a1a58b99ef869fcd9d59d04bc1e4.jpg

크림빌라 - [In The Village]


보컬 피처링이 들어간 트랙은 마지막 곡 "Black Cream" 뿐이다. 하지만 결코 단순하다거나 지루하다고 느껴지진 않는다. 부산 출신 아티스트 8명이 구성한 팀 크림빌라(Cream Villa)는 말 그대로 차포 다 떼고 프론트맨들의 타이트한 랩 그 자체를 중심으로 자신들의 출신지, 힙합 씬에 대한 생각, 그로 빚어지는 개인의 감정, 꿈에 대한 열망 등을 이야기한다. 반블랭크(Ban Blank), 로벤(Loben), 익스에이러(Ex8er), 콰이모(Quaimo), 이 네 명의 래퍼는 따로따로 벌스를 소화하거나 서로의 벌스를 교차해가며 곡을 구성하는데, 각자 스타일과 그에 따른 역할이 상이해 적절한 텐션을 유지하는 편이다. 특히, 서로의 랩이 교차하는 파트와 훅은 복잡하고 정신없다기보다는 구성미가 뛰어나 랩이라는 보컬 도구가 줄 수 있는 연속적 쾌감을 선사한다. 여기에 재지함부터 붐뱁과 트랩의 강렬함까지 품고 있는 하이플라이즈(High Flies)의 프로덕션과 절대 비중이 작지 않은 DJ 티즈(DJ Tiz)의 스크래칭,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브레드(BRED)의 아트워크도 높은 완성도에 기여하고 있다. 서울과 홍대 중심의 한국힙합 씬에서 어떻게 보면 아직도 변두리에 있다고 할 수 있는 그들은 한 트랙을 통해 '열매'를 맺고 싶다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그러나 어쩌면 이 작품은 이미 열매 그 자체일지도 모른다. - Melo






cc9ed15e62f077806c769c506b9a9f00.jpg

이승환 - "가만히 있으라" (Jerry.k ver.), (아날로그소년 ver.)


한국을 대표하는 음악가 중 한 사람인 이승환 씨가 "가만히 있으라"를 무료로 공개한 이후, 두 래퍼가 빠르게 자신의 목소리를 보태 각자의 버전을 무료로 공개했다. 전혀 다른 리듬감과 랩 스타일로 같은 뜻을 전했다는 점에서 두 곡은 모두 한 번쯤 귀 기울여 들어볼 만하다. 제리케이(Jerry.K)는 날카롭게 박자를 쪼개며 직설적인 화법으로 문제의식에 접근하지만, 아날로그소년은 세월호 당사자의 입장에 빗대며 리드미컬한 랩을 선보인다. 곡을 미리 들어볼 수 있었다고 말했듯 두 래퍼 모두 이러한 이야기에 있어 자신의 목소리를 뚜렷하게, 그리고 바로 전달할 수 있는 대표적인 사람들이다. 이승환 씨가 직접 곡에 관한 권한을 포기한다고 하는 만큼 많은 이들이 두 곡과 원곡 모두 많이 들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너무 무겁지도 않게, 너무 가볍지도 않게 우리는 일상의 문제의식과 피로도를 예술을 통해 조금은 덜어낼 수 있다. - bluc






ed9fe89eb80dd11e54985309d5a33331.jpg

루피 - [KING LOOPY]

결론부터 말하자면 [KING LOOPY]는 현재 씬의 동향과 유행의 문법에서 크게 벗어난 작품은 아니다. 물론, 그렇다고 보통의 시시한 작품이란 이야기 역시 아니다. ‘특별하다’보다는 ‘특출하다’는 표현이 본 믹스테입을 설명하는 효과적인 키워드다. 본 작은 루피(Loopy)의 기획력과 연출력이 옹골지게 구축된 웰메이드 믹스테입이다. 폭발적인 에너지로 퍼져나가는 서두는 마치 [Dreams Worth More Than Money]를 연상케 하고, “Vegas"와 "King Loopy"로 대표되는 몇몇 킬링 트랙은 앨범의 피크 값 역할을 틀림없이 하고 있다. 여타 믹스테입이 다양성과 실험정신이라는 함정에 빠져 허우적대는 결과를 낳음에 비해, [KING LOOPY]는 일관된 무드를 중심으로 주인공의 장점을 극대화한 작품이다. 전체적으로 트랩의 향취를 머금은 프로덕션과 어우러지는 맛깔스러운 루피의 랩은 이질감 없이 맞물리며 탄력 있게 기어의 변속을 유지한다. 두드러지는 특출함과는 별개로 세밀한 표현과 서사의 다양성이란 측면에서의 아쉬움은 명확하지만, 루피가 현재 자신의 이름에 따르는 흥행성과 화제성을 어느 정도 구체화했음은 자명해 보인다. - Beasel






후디 - [Let em Know RMX Pack]


슈퍼프릭 레코즈(Superfreak Records)의 <FREAKALIVE> 파티 시기에 맞춰 레이블의 세 프로듀서가 후디(Hoody)의 "Let em Know" 리믹스를 담았다. 여기에 피닉스 트로이(Phoenix Troy)의 참여는 독특한 분위기를 만들고, 진보(Jinbo) 특유의 솔직함과 관능적인 매력은 그의 리듬 감각과 함께 곡에 큰 변화를 준다. 무엇보다 아이아이아이(I II I), 비앙(Viann), 뷰티풀디스코(Beautiful Disco) 세 사람은 곡의 뚜렷한 차이를 통해 자신의 색이 무엇인지 보여준다. 아이아이아이는 공간감과 신스의 운용이 돋보이고, 비앙은 특유의 세련된 면모를 보이는가 하면, 뷰티풀디스코는 다양한 변주와 악기 배치로 듣는 재미를 주며 하나의 곡으로 전혀 다른 세 곡을 만들었다. 여기에 아트워크까지 레이블의 멋을 잘 살린 리믹스 팩. - bluc






1a5148c951594470f235327c70f3abbd.jpg

크릭 - [Beats From The Planet]


지난달, 오랜만에 복귀작 [배경들 (Sceneries)]을 발표했던 비솝(B-Soap)과 마찬가지로 반가운 아티스트의 새 정규 앨범이다. 과거 크루시픽스 크릭(Krucifix Kricc)이었던 크릭(Kricc)은 정규작 [Kanid Collection Vol.1], [미묘], [Transform]에 이르기까지 약간씩의 변화만 있었을 뿐, 드럼과 피아노, 각종 신스 위주로 산뜻하고 서정적인 분위기를 일관되게 자아내왔다. 그런데 이번 작품은 길었던 공백기만큼이나 유독 그 변화의 폭이 더 크게 느껴진다. 전작들과 다르게 피처링 게스트가 한 명도 존재하지 않는 것은 물론이거니와, 그 때문인지 인스트루멘탈만으로도 나름의 기승전결을 갖추고 있다. 또한, 이전에는 각 악기의 울림이 단면적이었다면 본 작에서는 공간감 있게 여러 위치로 이동하는 듯한 느낌을 주어 입체적이다. 다시 말하면 기존에 유지하고 있던 서정성 그 이상으로 소리 그 자체만으로도 생동감 있다는 뜻이다. 이에 곳곳에 배치된 토크박스와 보코더가 적용된 보컬 파트는 신비감까지 더한다. 요즘 인기 있는 스타일과는 거리가 있지만, 오랜만에 기분 좋게 들을 수 있는 인스트루멘탈 앨범이었다. - Melo






9602b718837642db7b9a1c3e41670059.jpg

식케이 - [제목미정]


올해 <쇼미더머니 4> 이후 발표된 식케이(Sik-K)의 결과물은 과거 확실한 스타일이 없을 때와는 다르다. 그는 [My Man]에서도, [제목미정]에서도 소위 싱 랩이라고 불리는, 멜로디가 있는 랩 스타일을 구사한다. 특히, [제목미정]은 멜로디의 굴곡이 이전보다 커져서 랩보다는 노래를 하고 있다는 인상이 더 강하다. 어찌 보면 빈지노(Beenzino)의 것과 비슷한 결을 가지고 있다고도 할 수 있다. 더불어 이번 싱글에 수록된 두 곡에서는 크루셜 스타(Crucial Star), 테일러(Taylor), 도넛맨(Donutman), 엘로(Elo)와 같이 부드러운 무드를 자아내는 프로덕션 위에서 세련되게 노래하고 랩할 줄 아는 아티스트들이 목소리를 더하며 식케이와의 좋은 콤비네이션을 선보인다. 싱 랩을 구사하는 아티스트가 국내·외를 막론하고 많은 만큼, 또 자연스럽게 빈지노가 떠오르는 만큼 앞으로는 그가 자신만의 독창적인 영역을 구축할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 Melo








양다일 - []

 

정키(JungKey), 강민희와의 콜라보 싱글을 발표하고, 소속사 브랜뉴뮤직(Brand New Music) 컴필레이션 싱글에 참여했던 양다일이 첫 솔로 작품을 발표했다이번 싱글 앨범 []에는 "" "Stay With You" 두 곡이 수록됐다첫 수록곡 ""은 60년대 소울에서 80년대 초기 알앤비까지 이어지는 서정적인 흑인음악을 연상하게 한다은은하게 펼쳐진 사운드스케이프 위에서 매끄러운 음성으로 노래하며코러스에서는 높은 음역도 무리 없이 소화한다독립적인 행들을 자연스럽게 연결하며 구현해내는 리듬감도 탁월하다소속사 동료 뮤지션 캔들(Candle)이 참여한 "Stay With You"는 이보단 조금 더 도회적인 느낌이 진하다. 그러면서도 앞서 보여줬던 감수성은 놓지 않는다싱글 앨범 []의 두 수록곡을 통해서 양다일은 자신이 가진 재능과 색깔을 잘 드러냈다- greenplaty



글 | Melo, bluc, Pepnorth, Beasel, greenplaty
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rViewePepnorth, HRBLViewerViewer,, ,Viewer

이미지 | ATO
  • 6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댓글 9

검색

이전 1 ... 63 64 65 66 67... 163다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