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연재] 그.알: Sam & Dave - Soul Men (1967)

title: [회원구입불가]LE_Magazine2017.07.27 19:24조회 수 722댓글 0

thumbnail.jpg

1967년 7월, 미시간 주 디트로이트에서 흑인폭동이 일어났다. 이른바 ‘12번가 폭동’이었다. 디트로이트의 12번가 근처의 무허가 술집에 경찰이 급습하여 흑인들을 연행했고, 이 사건으로 흑인들의 쌓여 있던 분노가 폭발했다. 60년대는 흑인들의 민권운동이 전국적인 움직임으로 번졌던 시기였다. 자동차 공장 인부로 도시 인구의 다수를 차지했던 디트로이트도 다르지 않았다. 5일간 이어진 이 항쟁에서 43명이 사망했고, 1,189명이 부상을 당했다. 금전적 손실은 4,500만 달러에 이르렀다. 스택스 레코즈(Stax Records)의 프로듀서 아이작 헤이즈(Isaac Hayes)는 이 사건을 뉴스로 봤다. 그는 남부의 테네시 주 멤피스 출신이었으므로 직접 경험한 건 아니었다. 하지만 60년대 흑인들에게는 지역과는 상관없이 인종적 연대감 같은 게 있었기에, 그도 일종의 끓어오르는 감정을 느꼈다. 그리고는 이를 음악에 투사하려 했다. 효과적인 방법을 고민했다. 그 힌트는 중계화면에서 본 벽면에 새겨진 ‘Soul'이라는 단어였다. 

소울은 단순히 60년대 흑인음악만을 지칭하는 게 아니다. 그들의 문화, 생활을 포괄하는 현실적이자 정신적인 표현이다. 음악에서의 사용을 보더라도 60년대에 소울 장르가 등장하기 전인 40, 50년대부터 재즈 뮤지션들은 소울이란 단어를 사용했다. 특정한 장르나 스타일만을 지칭한 게 아니란 의미다. 흑인들의 식단을 의미하는 ‘소울 푸드’도 같은 맥락에 있다. 아이작 헤이즈는 이 소울이란 컨셉을 갖고 그의 작곡 파트너인 데이빗 포터(David Porter)를 찾아갔다. 그 결과물은 "Soul Men"으로 완성됐다. 아이작 헤이즈는 이 곡을 이렇게 설명했다, “이러한 현실 속에서도 헤쳐 나가는 모습을 그려내는 곡입니다. 오히려 '나는 소울맨이다.'라고 자랑하는 것에 가깝죠. 자부심을 표출하는 겁니다.”


sam 2.jpg


이 곡에는 스택스 레코즈의 하우스밴드 부커 티 앤 더 엠지스(Booker T & The M.G.‘s)와 브라스밴드 마키즈(The Mar-Keys)가 참여했다. 스티브 크로퍼(Steve Cropper)의 리드미컬한 기타와 마키즈의 훵키한 브라스 섹션이 주도하는 와중에 샘 앤 데이브(Sam & Dave)의 거친 음성이 더해졌다. 샘 무어(Sam Moore)와 데이브 프레이터(Dave Prater)로 이루어진 이 듀오는 ‘더블 다이너마이트’라고 불릴 정도로 강렬한 음성을 뿜어냈다. 스택스 레코즈가 추구했던 서던 소울과 멤피스 소울에 잘 들어맞았다. 그 덕에 알앤비 차트에서 넘버원이 되기도 했었다. 놀라운 건 흑인들의 이야기를 표출했음에도 팝 차트에서도 2위라는 높은 성적을 거두었다는 것. 샘 앤 데이브가 팝 차트에서 20위권에 든 것은 "Soul Men"이 처음이었다.

하지만 음악에 담긴 메시지가 백인들에게 공감을 일으켰다고 보기는 어렵다. 오히려 훵키하고 강렬한 연주가 설득력이 있었다고 보는 게 더 정확할 것이다. 60년대 흑인들의 투쟁은 종종 백인들에게 공포와 반감을 자아냈기 때문이다. 물론, 사회적인 효과가 전혀 없던 건 아니었다. "Soul Men"의 대중적인 성과는 흑인들이 이야기를 관철시키는 데에 음악이 얼마나 효과적인지를 일깨워줬다. 샘 쿡(Sam Cooke)의 "A Change Is Gonna Come"이라든지, 샘 앤 데이브의 "Soul Men" 등의 영향으로 비슷한 목적성을 띤 곡이 등장하기 시작했다. 흑인 민권운동에 줄곧 소극적이었던 제임스 브라운(James Brown)마저도 블랙 프라이드(Black Pride) 찬가를 발표했을 정도였다.


sul men.jpg


[Soul Men]에는 남부의 흑인음악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곡이 수록됐다. 멤피스 소울을 감미롭게 다듬은 "May I Baby", 소울 발라드곡 "Let It Be Me", 브라스 섹션을 앞세운 소울곡 "Hold It Baby", 50년대 리듬앤블루스의 향기를 느끼게 하는 "I'm With You"가 대표적이다. 스택스 레코즈 초기의 곡 대부분을 담당했던 스티브 크로퍼의 곡도 실렸지만, 샘 앤 데이브의 전담 프로듀서라고 할 수 있는 아이작 헤이즈-데이빗 포터 듀오가 주요했다. 샘 앤 데이브의 히트곡 거의 전부를 주조한 것이 이들이었다. 이들은 스택스 레코즈 특유의 남부적인 질감과 감성에 브라스 섹션을 활용한 훵키한 소리를 더했다. 이는 샘 앤 데이브는 대중성까지 획득할 수 있었던 요인이었다.

[Soul Men]이 발매됐던 1967년은 스택스 레코즈의 황금기로 기억되지만, 급격한 하락세를 맞이했던 시기이기도 하다. 절정의 인기를 누렸던 오티스 레딩(Otis Redding)의 갑작스러운 사망은 레이블에 크나큰 충격을 안겨줬다. 결정적이었던 건, 애틀랜틱 레코즈(Atlantic Records)-스택스 레코즈의 파트너십 붕괴였다. 1968년, 애틀랜틱 레코즈가 워너 브라더스 레코즈(Warner Bros. Records)에 매각되었다. 이 때문에 스택스 레코즈의 유통을 담당했던 애틀랜틱 레코즈와의 계약을 갱신해야 했는데, 충격적이게도 기존 계약서에는 애틀랜틱 레코즈가 유통한 스택스 레코즈의 카탈로그를 소유하게 된다는 조항이 있었던 것. 이 결과로 스택스 레코즈는 이때까지 유통을 맡겼던 카탈로그를 모두 워너 브라더스 레코즈에게 넘기고, 급격한 하락세에 접어든다.


sam.jpg


샘 앤 데이브는 결국, 애틀랜틱 레코즈로 복귀하게 된다. 복귀라고 표현한 이유는 애초에 이들은 애틀랜틱 레코즈 소속이었기 때문이다. 이들을 발굴한 건 애틀랜틱 레코즈의 부사장인 제리 웩슬러(Jerry Wexler/ 과거 <빌보드>의 필자로, '레이스 뮤직(Race Music)'이라 불리던 흑인음악에 리듬앤블루스라는 명칭을 달아준 인물이다)였다. 다만, 가스펠 기반의 걸쭉한 소울 음악을 지향했던 이 듀오에게는 스택스 레코즈가 적합할 거란 판단에 일종의 임대됐던 셈이다. 하지만 애틀랜틱 레코즈-스택스 레코즈의 파트너십은 끝났고, 자연스럽게 샘 앤 데이브도 원 레이블로 복귀하게 됐었다.

이 기간만큼은 샘 앤 데이브가 최강의 듀오였다. 1965년부터 1968년까지 알앤비 차트 20위권에 열 곡이 올랐으며, 스택스 레코즈에서 발매한 세 장의 앨범 모두 알앤비 앨범 차트 10위권에 올랐다. 이 시기에 이들보다 앞서나간 것은 단 한 명, 바로 소울의 여왕으로 불렸던 아레사 프랭클린(Aretha Franklin)뿐이었다. 샘 앤 데이브는 그만큼이나 60년대 흑인음악 계에 자신들의 이름을 확실하게 남긴 팀이었다.


글 | 류희성


  • 1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검색

이전 1 ... 15 16 17 18 19... 149다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