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title: [회원구입불가]GDB
조회 수 11597 추천 수 11 댓글 11

GPIK.jpg

Graffiti People in Korea


세계적으로 알려진 그래피티 아티스트, 뱅크시(Banksy)는 벽에 사회 비판적인 메시지를 담은 그림을 남겨 많은 화제를 모았다. 이런 뱅크시의 작품은 미술경매에서도 아주 큰 인기를 끌고 있는데, 그의 작품 중 ‘입을 맞추는 경찰관들(2005)’은 경매가가 최고 70만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한 때, 사회에 반항적인 메시지를 담고 사회의 질서를 어지럽힌다며 천대를 받던 그래피티가 이제는 하나의 작품으로 경매시장에서 고가에 팔리고 있다. 해외에서는 이제 예술의 한 분야로 받아들여지는 그래피티가 과연 한국에서는 어떤 모습일까? 한국의 그래피티 분야를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한국 그래피티 크루, 작가들을 소개한다.




1.jpg

1. Vandal


우리나라 1세대 그래피티 아티스트. 미국 그래피티 포털 아트크라임(Artcrime)에 한국인 최초 그래피티 아티스트 등록. 한국 그래피티 학교를 최초로 개설. ‘최초’라는 수식어는 항상 그의 이름과 함께 따라다닌다. 압구정 굴다리에 그래피티를 그리기 시작한 것도 그다.





2.jpg

반달(Vandal)은 그래피티와 회화의 영역을 자유롭게 넘나들면서 스프레이에 자신의 재료를 한정시키지 않고 자신의 세계를 표현할 수 있는 재료라면 커피, 아크릴 물감, 신체 등 어떤 것이든 주저하지 않는다. 그는 특정한 장르나 스타일로 규정되는 것을 거부한다. 자신의 작품은 단지 그 순간에 자신이 표현하고 싶은 것이 담겨있다고 말한다. 자신에게 가장 중요한 동기인 순수한 즐거움을 표현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하는 반달은 시시각각으로 변하는 ‘순간’을 그린다.





3.jpg

2. Mad victor


‘미친 듯이 정복해 나간다.’라는 뜻을 가진 이 팀은 그래피티 아티스트 제바(Xeva), 세미(Semi), 마파(Mapa) 뿐만 아니라 포토그래퍼, 페인터, 스케이터, 팀 매니저를 포함한 총 7명의 멤버로 구성되어 있다. 이들은 2010년 월 로드 아시아 그래피티 배틀(Wall Lords Asia Graffiti Battle)에서 우승했다.





4.jpg

그 중 제바는 주로 인물을 사실적으로 묘사하는 하이퍼 리얼리즘 스타일의 작업을 한다. 그의 작품 중 "Broken Artist Series"는 아티스트가 작품에 담아냈던 메세지들을 재창조하여 표현한 것이다. 반면 세미는 그래피티가 길거리의 어두운 낙서라는 선입견을 깨기 위해, 캐릭터를 중심으로 그래피티가 밝고 귀여울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5.jpg

3. JNJ crew


아트타임 조(Artime Joe)와 제이 플로우(Jay Flow0가 모여 2001년에 결성한 JNJ 크루는 도심 속에서 외면받고 있는 벽을 허물고 캔버스로 탈바꿈한다는 'The Wall Destroyer’라는 슬로건 아래에 활동 중이다. 이들은 또한 국제적인 그래피티 그룹 스틱 업 키즈(Stick Up Kids)와 서울메이트(Seoulmates), 엘레멘트리(Elementree)의 멤버이기도 하다. JNJ 크루는 그래피티 작업뿐만 아니라, 다양한 그래픽 디자인, 타투, 의류 작업에도 활발히 참여하고 있다. 이들은 작품에 사회적인 메세지를 담기보단 사람들이 즐길 수 있는 이미지를 만들어내는 것을 목표로 한다. 그래서인지 크루로 활동 중인 이 둘의 공통점은 캐릭터를 통해 그래피티를 풀어낸다는 점이다.





6.jpg

동양적인 스타일과 타투 아트를 결합하여 독특한 캐릭터를 개발한 제이 플로우의 작품은 생동감이 있고 디테일이 살아있다. 그는 인간의 잔인한 부분을 형상화하여 그로테스크하게 풀어낸다.



7.jpg

아트타임 조는 힙합의 4대 요소인 DJ, MC, 비보이, 그래피티 라이터를 의인화하여 작품에 나타내기도 하고 인물을 동물 캐릭터로 나타내기도 한다. 또한, 그는 다양한 레터스타일을 작품에 시도한다.





8.jpg

4. Six Coin


넓은 벽에 캐릭터를 통해 풀어내는 그래피티를 볼 때, 이 작가가 어떤 작업을 중심으로 하고 있는지 알 수 있다. 그래피티 아티스트이자 캐릭터 디자이너인 식스 코인(Six Coin)은 작품전시, 라이브 페인팅, 캐릭터디자인 등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그는 그래피티의 화려한 표현방법과 거친 느낌에 압도당해 그 이후로 작품활동을 시작하게 되었다. 그는 자신이 느낀 그래피티 아트를 어릴 적부터 가장 좋아했던 도깨비에서 영감을 받은 캐릭터와 결합해 자기만의 스타일로 풀어낸다. 초기에는 음악을 즐기는 모습의 힙합스타일과 접목하여 표현하였고 현재는 디지털 시대의 도깨비 이미지를 다양하게 표현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9.jpg


JNJ CREW & SIX COIN가 함께한 제주도 Huge Wall Project




10.jpg





5.jinsbh


그는 2000년부터 그래피티 활동을 시작하였다. 현재 그는 그래피티 외에도 캔버스 아트웍, 그래픽 디자인, 웹 디자인 작업을 활발히 하고 있다. 그의 작품 중 다른 아티스트들과 구별되는 것은 아무래도 한글을 이용한 그래피티일 것이다. 그래피티 스타일 중의 하나인 와일드 스타일로 한글을 풀어낸 그의 아트워크는 색다른 한글의 느낌을 받게 한다. 해골을 이용한 아트워크도 그만의 스타일을 잘 표현해준다.


11.jpg




최근 몇 년간 그래피티 아티스트들이 갤러리에서 전시회를 여는 횟수가 늘어났다. 그래피티를 배울 수 있는 수업도 꾸준히 이어지고 있을뿐만 아니라 온라인 그래피티 카페의 회원 수 또한 만 명이 넘었다. 그래피티 아티스트와 다양한 브랜드, 아티스트들과의 콜라보레이션은 이제 흔한 일이 되었다. 이는 한국의 문화 안에서 그래피티가 벽에 하는 낙서, 불법행위라는 인식에서 벗어나 하나의 예술로 받아들여지고 있다고 생각할 수 있다. 이렇게 그래피티가 하나의 예술로 많은 사람의 사랑을 받기까지, 여러 그래피티 아티스트들이 오랜 시간동안 자기만의 방식으로 각자의 예술세계를 표현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해왔다는 것은 굳이 언급하지 않아도 될 것이다. 이런 노력 끝에 그래피티 아티스트 반달의 개인전의 제목이었던 ‘Garbage Potential(쓰레기의 잠재력)’의 뜻처럼 항상 하위문화로만 여겨지던 그래피티가 이제 제 목소리를 내고 있고, 사람들이 이를 귀 기울여 들어주고 있는 시대가 온 것 같다.


그래피티가 갤러리를 벗어난 예술로서 많은 사람이 이 ‘거리의 예술’을 즐길 수 있는 분위기가 조성되길 바란다. 또한, 한국 그래피티의 계보를 이어갈 새로운 작가들의 활동을 기대해본다.



글 | 정혜인 (비슬라 에디터)



Visla_banner_-01.jpg

?Who's GDB

[힙합엘이 매거진 팀 에디터] 그리고 VISLA Magazine과 플라워베드.



Comment '11'
  • profile
    kanye9 2014.10.10 13:29
    G.O.O.D
  • profile
    title: 2Pac - Me Against the WorldMigh-D-98brucedemon 2014.10.10 16:57
    M.A.A.D R<E<S<P<E<C<T!!
  • ?
    title: Mos Def시비걸기 2014.10.10 23:28
    한국의 그래피티 아티스트 알고 싶었는데, 감사합니다
  • profile
    title: J. ColeMuffino 2014.10.11 01:45
    어두운 곳곳을 밝혀주는 아티스트들...진짜 대단합니다
  • profile
    봉산회 2014.10.11 02:35
    잘봣습니다~
  • profile
    Chingy 2014.10.11 12:42
    와 대박 !!!!!멋집니다 !!!
  • ?
    D&amp;amp;D 2014.10.11 15:17
    그래피티도 힙합문화중 중요한부분인데
    요즘 너무 소외된 감이 있죠,
    그래피티가 대중화되면 좋겠네요.
  • profile
    title: Tyler, the Creator카레돈까스 2014.10.15 12:47
    확실히 한국에서도 그래피티를 하시는 분들이 있었군요... 뭔가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계속해가는게 멋있네요...
  • ?
    title: [회원구입불가]GDB 2014.10.16 23:16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에 위치한 롯데 피트인에 잠시 들릴 일이 있었는데,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가다가 매드 빅터의 작품을 보았답니당
  • profile
    title: [일반] Rap GodMarshallMathers 2014.10.18 19:42
    알찬글이네요 스웩!!!
  • ?
    title: [일반] 별 (2)티니비 2014.11.09 23:45
    메세지를 담는 아티스트는 아직 우리나라엔 없는 건가..


  1. [패션] 15S/S 서울패션위크, 스트릿으로 물들다

    조회수17962 댓글4
    Read More
  2. [패션] 이번 시즌 알아둬야할 패션 콜라보레이션...

    조회수25982 댓글21
    Read More
  3. [아트] Graffiti People in Korea

    조회수11597 댓글11
    Read More
  4. [테크] M-Audio Trigger Finger Pro 데모

    조회수5883 댓글3
    Read More
  5. [패션] 서혜인, 패션의 경계를 허물다

    조회수19904 댓글14
    Read More
  6. [패션] ALEXANDER WANG with SNEAKERS in 2015s/...

    조회수12673 댓글8
    Read More
  7. [아트] RUDCEF - ばちがい

    조회수9883 댓글11
    Read More
  8. [기획] What's New Era ② Artist with New Era

    조회수14554 댓글10
    Read More
  9. [패션] 피어 오브 갓(Fear Of God LA) 세 번째 ...

    조회수21167 댓글7
    Read More
  10. [패션] 브랜드 집중 탐구 - 1. 휴팟

    조회수15767 댓글14
    Read More
  11. [패션] Adidas와 Big Sean의 새로운 콜라보레이...

    조회수16531 댓글15
    Read More
  12. [테크] M-Audio Trigger Finger Pro 리뷰

    조회수12418 댓글9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24 Next ›
/ 24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