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2065 추천 수 11 댓글 12

a6423e5d2d13849ee005bec1c908b948.jpeg

15년 할랄 신기루 사건때부터 최근의 심바 이슈들을 보면서 생각해 온 건 항상 같았다. 래퍼는 앨범으로 말할 때 제일 멋있다고. 그래서 확실한 작업물 없이 설치는 심바가 좋게만은 보이진 않았다. 솔직히 말하면 랩도 애매하고 관심을 원하는 관심종자라고까지 생각했을 정도다. 그래서 정규 보고 평가한다. 라는 스탠스를 유지하게 되었다. 뭐, 어떻게 보면 성공적인 노이즈 마케팅이지만.

심바의 정규가 나왔다. 여론을 보면 호평이 우세한 편이지만..나는 글쎄..라는 생각이 든다. 이번 심바 정규의 가장 큰 무기는 가사다. 자신의 사상과 태도를 가감없이 보여주었고 몇몇 트랙의 가사들은 제법 날카롭게 뱉어져 있어 놀랐다. 가장 괜찮았던 트랙은 혈서. 쿤디판다의 국제도시처럼 외국인이 되고 싶은 한국인들을 날카롭게 짚어냈다. 앨범 전체적으로 외국어의 활용을 지양하고 한글말의 비중을 높여 자신이 조선래퍼임을 나름대로 보여 준 것도 나쁘지 않았다.

그러나 역시 아쉬운 요소들도 있다. 가장 아쉬웠던 건 듣는 맛이었다. 이런 류의 자아성찰적 앨범들, 그 중에서도 가사에 공을 들인 앨범들이 공통적으로 마주보게 되는 요소는 역시 청각적 즐거움의 부족함이다. 심바 정규와는 급이 한참 다르지만 그나마 비교를 하자면, 녹색이념이 처음 나왔을 때 가스펠 요소와 다소 심심한 비트 때문에 평이 나뉜 것처럼 말이다. 아티스트의 목적이 메시지 전달이라는 건 충분히 느꼈다. 그러나 리스너로서는 심바가 나름대로 화려한 스킬과 메시지를 같이 가져갔다면 더 좋지 않았나 그런 아쉬움이 남는다.

솔직히 말하면 우려했던 것보다는 어느 정도 안정된 퀄로 나온 것은 맞다. 심바 이슈가 나올때마다 정규 구리게 나오면 겁나게 까야지 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존나 구리네! 라는 비난을 받을 정도의 완성도는 아니라고 본다. 그렇다고 해서 명반이냐 묻는다면 결코 아니다. 개인적으로 평작 이상 수작 미만이라 할까. 심바는 최소한의 음악적 재능도 없는데 랩을 뱉고 어그로만으로 먹고 사는 래퍼가 아니라는 것을 이번 정규를 통해 증명했다고 본다.

그러나 마냥 그를 옹호하기도 어려운 것이, 그의 태도 역시 상당히 불안정하고 비판받을 요소 역시 있다는 것이다. 본인 딴에는 억울해서 할랄 이야기를 하는 거라고 하지만 시기적으로 매우 묘하다. 정규 발매 직전에다가 쇼미 출연이라니. 너무나도 딱 맞지 않나.

아무리 생각해도 이건 본인이 억울해서 참았던 말을 토해내는 것이 아닌, 노이즈마케팅으로 판단하는 것이 훨씬 그럴 듯 해 보인다. 만일 심바가 정규 발매 직전에 다 쉬어가던 떡밥인 할랄 사건을 꺼내지 않았다면, 과연 심바 앨범을 엘이 유저들이 들어보기라도 했을까. 실제로 나도 그랬다. 오왼 디스곡인 불꽃의 조악한 완성도를 보고 시야에서 지우기로 결정했는데, 어쨌거나 나는 심바의 앨범을 듣고 이런 류의 글을 적고 있다. 노이즈 마케팅이라 본다면 대단히 성공적인 움직임이다.

그래서 본인을 얽매는 그 말 , "심바가 디스하면 너넨 다구리"라는 이 라인에서 이제 나와줬으면 한다. 계속 이 이슈를 끌고 가는 건 무의미하고 본인에게 손해다. 3년에 가까운 시간이 흐른 지금 이제 와서 심바의 주장이 옳은지 할랄의 주장이 옳은지 검증할 방법은 없다. 이미 하나의 사건을 가지고 보는 시선의 차가 너무나도 크고 이걸 검증하겠다고 하는 것도 소모적이다.

심바 입장에선 자신이 불이익을 당해서 억울한 면이 있을 수는 있다. 그 억울한 감정을 작업물로, 또는 인스타든 뭐든 말하는 것 또한 자유다. 그러나 그 사건에서 이제 나와줬으면 한다. 당연하게도 그 사건이 앨범에서도 어느 정도 언급되었지만 솔직히 들으면서 든 생각은 짜증이었다. 심바 본인이 노이즈 마케팅으로 나름대로 득보고 있는 상황이고 좋든 싫든 관심을 받고 랩네임을 리스너들에게 알리는 데 큰 역할을 한 건 사실 아닌가. 이제 그 사건말고도 자신의 음악적 역량을 보여주었고 어느 정도 성공했으니, 더 이상 언급 안했으면 한다. 노이즈 마케팅으로 밖에 보이지 않으며, 순도 높은 가사의 앨범의 진정성마저 의심 가게 한다.

할랄 입장에서는 작은 오해로 인하여 이미지가 크게 실추되었고, 그 사건을 웬만하면 언급하길 원치 않아하는 것도 충분히 이해간다. 씨잼의 다구리 라인으로 인하여 그들은 다구리갱이 되었으니.. 뭐 그거와 별도로 김태균의 컴백홈에 인스타갱질했던 건 아쉬운 게 맞지만.

헉피가 심바를 날카롭게 공격했다. 개인적으로 헉피는 완성형 래퍼고 커리어, 라이브, 태도까지 멋있는 몇 안되는 아티스트다. 문제는 톤. 헉피의 톤을 대체로 선호하는 나도 가끔 헉피와 맞지 않는 비트에 뱉은 랩을 보면 심각하게 불호의 입장으로 돌아서기도 한다. 색깔이 강한 톤은 무기이지만, 한편으로는 다른 그림에는 잘 안 맞으니까. 그래서 엘이 내에서도 헉피를 두고 의견이 어느 정도 갈리는 게 아닐까.

아무튼 헉피의 공격에 심바가 답을 했지만 많이 아쉽다는 생각만 든다. 아무리 생각해도 점, 골드 수준의 앨범을 통째로 폄하하기엔 심바의 커리어는 이제 겨우 시작한 단계다. 그래서 그가 뱉는 가사들이 멋있다기보다는 변명에 급급하고 영 안 좋게 들린다. 왜 자꾸 랩 이외의 태도적인 요소들로 나름대로 공들인 앨범의 평을 안 좋게 하는 것일까. 심바가 조금만 더 현명하게 움직였으면 좋겠다. 제발.

ps) 녹색이념 감독판 구매성공. 테이크원님 충성충성..
댓글 12
  • profile
    title: Kanye West - The Life Of Pablo너무나파라다이스 2018.07.12 23:33
    구구절절 공감합니다. 다만 듣는 맛은 취향 범위 내이긴 한데 발성이랑 딕션 같은 기본적인 부분들이 아쉬웠어요. 다음곡에선 더 좋은 모습 보여줬으면 합니다.
  • ?
    흑석동돈까스 2018.07.12 23:38
    저도 가사 이외의 요소들은 호평을 하긴 어렵다고 느꼈습니다. 그래도 다음 작업물을 들어보고는 싶게 되었네요.
  • ?
    title: Frank Ocean - Blonde췹풀 2018.07.13 00:04

    논리정연하고 성실히 잘 쓰셨네요. 부가적으로 내용에도 공감하구요. 스웩

  • ?
    흑석동돈까스 2018.07.13 00:11
    감사합니다
  • ?
    Courier 2018.07.13 07:23
    불꽃인가? 오왼 디스곡 처음 들었을 땐는 진짜 수준미달 랩이라 생각했는데 이번에는 그때보다는 그래도 나아졌더군요
    재능없는 완전 어그로꾼은 아니지만 나온지 한 이틀만에 명작이니 어쩌니하며 남의 디스코그래피를 깎아내리는 모습도 그렇고 앨범에서 가사들도 그렇고 여태것 자신이 디스한 래퍼들에 비해 아직은 전혀 못비빌 수준이라 생각합니다
  • ?
    흑석동돈까스 2018.07.13 10:22
    공감합니다. Qm가사가 생각나더군요. "쇼미와 디스 없으면 증명도 못하는 래퍼를 집어" 본인 앨범으로 나름대로 증명한 것까지는 나쁘지 않은데 왜 자꾸 잡음을 내서 악평을 스스로 자초하는지..
  • ?
    supremeroad 2018.07.13 10:05
    왼쪽 김태균임 vj임?
  • ?
    흑석동돈까스 2018.07.13 10:20
    왼쪽이 vj 오른쪽이 김태균입니다. 갠적으로는 앨범 커버가 마음에 들어서 녹색이념을 사기로 결정하게 되었네요.
  • profile
    title: [이벤트] Kendrick Lamar (WC Month)스테인 2018.07.13 12:21
    앞으로는 사운드적으로도 발전하길
  • ?
    youcallmeZoozus 2018.07.13 17:46
    녹색이념과 급이 한참 다르다구요?
    최대한 객관적으로 들어 봤는데 전 이번 심바 앨범이 나았습니다
    저도 비슷한 스탠스로서 바라봤었고 정규로 판단하고자 했는데
    앨범 잘뽑았던데요 리릭에서 크게 뭔가가 오진 않았지만 나쁘지 않았고
    듣기 괜찮고 랩도 나름 좋다는 생각이 들었네요
    반면에 테이크원은 작위적인 감동 자아 내는 신파물 정도 밖에
    안느껴졌어요 감독판도 들었는데
  • profile
    이맹달 2018.07.13 23:59
    공감
  • ?
    srkk1 2018.07.14 00:28
    하이라이트팬이지만 생각보다 좋은 앨범이라 좀 머쓱했음ㅋㅋ근데 그걸로 헉피 커리어를 까는 자만심은 꼴보기 싫음 아무리 헉피가 아무리 호불호가 갈려도 매번 떼창하는 관객과 한대음에 2번 노미네이트한 평론가들은 막귀라는 건지 어이가 없음 명반을 낸다해도 헉피커리어를 무시하기 쉽지 않은데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릴 야티 'LB2 COLLECTION' 판매 예정 file title: [회원구입불가]Loner 07.19
공지 [이벤트] KENDRICK LAMAR 내한 티켓 이벤트 file title: [회원구입불가]Loner 07.19
공지 [공지] 회원 징계 (2018.7.16) title: [회원구입불가]HiphopLE 07.16
공지 [공지] 이용 규칙 & 신고 관련 & FAQ title: [회원구입불가]HiphopLE 03.16
화제의 글 음악 [MV] Famous Dex, Keith Ape, Verbal - Japan 88 28 update title: Snoop Dogg태풍 07.19
화제의 글 음악 [공식] 박재범, 오늘(20일) 첫 미국 EP 앨범 'ASK BOUT ME' 발매 5 newfile 뚜요미 07.20
화제의 글 음악 뮤직비디오 찍었는데 봐주실분 구합니다 2 update 타일러크랬어 07.19
88822 일반 주니어셰프 인스타 라이브 질문 답변 모음(방금것) 6 안드레3억 07.13
88821 음악 와 *발... 7 file title: Steve AokiCrucial moment 07.13
88820 음악 젓팔이 생각보다 티켓파워가 딸리네 17 Lyricus 07.12
88819 일반 힙X)귀걸이로 유명한 브랜드 뭐있죠?? 1 킹짱갓지노 07.12
88818 일반 쇼미철이란게 실제로 존재하나 봅니다 6 앤소니존슨 07.12
88817 음악 녹색이념까지 구입한 지금 시점에서의 불만은 13 title: Kanye West - The Life Of Pablo너무나파라다이스 07.12
88816 일반 아....이번 감독판 녹색이념 못샀는데 중고로 얼마쯤에팔리게될까요 ㅠㅠㅠㅠㅠ 6 A.C.E 07.12
88815 음악 근데 다들 포더유스 콘서트 예매는 하셨나요 1 NOTA 07.12
88814 일반 심바 빠돌이들이라기 보다는 걍 하이라잍까가 진짜 많네요ㅋㅋ 4 무여비 07.12
88813 음악 근데 야와는 yg 고스트라이터라고 하기는 애매하지않나요?? 5 우텅클란 07.12
88812 일반 헨즈클럽 공연 시작 안했죠? 3 JW0N 07.12
88811 일반 넉살도 그렇고 비와이도 그렇고 둘다 쇼미로 잘 된 래퍼들이네요 3 오오키키 07.12
88810 음악 유튜브나 사운드클라우드에서 최근 INDIGO처럼 트랜디한 비트 찍는 사람 있으면 추천좀 해주세요 1 0BYLIFE 07.12
» 음악 심바 앨범 후기 + 개인적인 생각들 12 file 흑석동돈까스 07.12
88808 음악 식케이는 완전 가요로 틀었네요 2 한국레게 07.12
88807 음악 더콰형님 노래도 나왔는데 이렇게 관심이 없다니 12 Courier 07.12
88806 일반 김심야는 사클이랑 싱글 모음같은거 없나요? pink + white 07.12
88805 음악 테이크원 얘기밖에 없네요 식케이도 신곡 나왔는데 3 title: Chris Brownriri 07.12
88804 음악 갓동갑... file holaholahola 07.12
88803 음악 녹색이념 감독판 음원 사이트에는 안나오는건가요?? 2 가래가싫어 07.12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32 33 34 35 36 37 38 39 40 41 ... 4478 Next ›
/ 4478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