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698 추천 수 8 댓글 4
겁나 뒷북이긴한데... 제이콜 이번 앨범을 좋게 듣기도했고,

그와 관련해서 여러 얘기들 나왔던걸 보고 글 한번 적어봅니다


전 일단 오늘날의 리릭문화를 존중합니다

리릭의 본질인 언어. 언어란 기본적으로 매체성을 띄죠.

역사적으로 봐서 언어란 생각, 아이디어, 감정 등 우리가 감각하고 사유할수있는 모든것을 총 망라하여 '전달'하는데 존재의 목적을 뒀었습니다. 즉, '전달하는' 매체의 역할밖에 하지 못했던거죠. 이는 언어를 기반으로한 예술에서도 마찬가지였습니다.


그리고 시간이 지나면서 예술속 매체들은 그 본래의 역할에서 벗어나 예술의 주체가 되기 시작하죠. 뒤샹에 의해 미술에서 여러 오브제들은 매체적 역할의 한계를 벗어나게 되었죠. (예를 들자면 비디오아트에서 디지털 미디어(매체)는 예술의 주체가 되었져)


전 언어 역시 이 현상의 연장선상에 놓여있다 생각합니다. 언어를 기반으로 둔 예술 역시 변화하고있단거죠.

예를 들자면, 타이포 그래피는 언어의 의미적 전달 보단 외형에 중점을 두는 예술이고, 구체시라는 시의 장르는 (맞는 예시일까는 모르겠지만..ㅎ)기존 시의 언어적 의미 전달 역할 (의미, 문맥, 비유 등과 같은 언어의 논리성이나 의미성)을 저버리고 언어의 시각적, 청각적 요소들을 의미의 주체로 내세운 예술이죠.


저는 오늘날 흑인 음악의 가사 역시 이 관점에서 봅니다.

기존의 의미전달적이고 사유를 요구하는 언어보단 / 직접적으로 '감각'되는, 시각적, 청각적으로 자극적이고 유흥적인 언어들이 (즉, '전달'하는 매체적 역할의 언어보단, 시각,청각적 유흥을 위한 주체가 된 언어) 유행하고 있다고 봅니다. ex) 라임만을 위한 의미없는 가사, 그저 찰진느낌을 주기위한 가사 등등.


저는 이 문제는 개인의 취향, 가치관 차이라고 봅니다. 예술의 목적, 역할이 달라진거지, 이를 해당 예술 자체의 위상, 가치가 떨어진거라고 단정짓기엔 좀 위험하다고 생각합니다.

오늘날 정말 문제되는건, 그러한 유행이 극점에 다다라, 그저 유흥만을 위한 독창성 없는, 획일적 음악들이 판을 치고 있다는겁니다.

(이러한 현상의 원인은 머.. 디지털미디어의 발달로 인해 각종 음악들을 매우 쉽게 접할수 있게 되었고, '유행'이라는것에 매우 민감해졌다는것. 그리고 해당 음악의 특성?(단순하고 자극적임)정도로 생각합니다. 저는)


이 점을 제이콜 역시 꼬집은 것 같습니다. 저도 좋게보지 않습니다.

의미없이 반복되고 재생산되는 예술은, 일단 제가볼땐, 별 가치가 없다 생각하거든요.


글이 생각보다 길어졌네요.. 내용이 다 완전히 맞는말인지는 확신할수 없네요.. 애초에 개인적 의견과 이해로 시작된 글이라..ㅎ

간만에 글 쓰고갑니다!
댓글 4
  • profile
    title: Kendrick Lamar - DAMN.HAE 2018.04.24 07:43
    님 닉네임보고 재밋어했던 기억나는데! 글 잘 읽고갑니다
    미국 음악시장에서 힙합이 가지는 입지가 바뀌고 더 많은 대중들이 소비자가 되면서 자연스럽게 더 이런 현상이 심해지는거같아요!
  • profile
    title: Frank Ocean - Blonde장영실,The Creator 2018.04.24 17:55
    ㅠㅠ가장 최근에 활동한게 벌써 작년?재작년? 기억이 안나네요ㅠ.. 고등학생이라 자주 드나들기가 어려워요ㅠ
  • ?
    Jermaine Lamarr Cole 2018.04.24 15:49
    공감합니다.
  • profile
    Howard_pp23 2018.04.24 17:05
    독창성 없고 유흥만을 위한다는 말에 너무나도 공감함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아이콘] 리짓군즈 아이콘 세트 출시 file title: [회원구입불가]HiphopLE 10.22
공지 [공지] 회원 징계 (2018.10.9) title: [회원구입불가]HiphopLE 10.09
공지 [공지] 이용 규칙 & 신고 관련 & FAQ title: [회원구입불가]HiphopLE 03.16
화제의 글 가사 해석 존 레전드, 웬디(레드벨벳) - Written in the Stars 10 update title: EminemMarshallMathers 10.22
화제의 글 음악 '의외로' 그 커리어가 저평가받는 역대급 랩퍼 57 update title: [로고] Run-D.M.C.알아들어 10.22
화제의 글 음악 Quavo “Yandhi에 Migos가 참여했어” 10 update title: Action Bronson양싸 10.23
82738 가사 해석 에미넴 카미카제 인터뷰 파트3 한글 자막 1 Stagger 10.22
82737 음악 엘이... 이제 BET Awards 이런 무대 해석은 안해주나요. 1 title: 뱃사공도봉구게토 10.22
82736 음악 힙한 알앤비 아티스트 추천받습니다. 2 file 레드벨벳조이밷애스 10.22
82735 음악 여러분만의 작은 아티스트 59 Quavo’sclone 10.21
82734 음악 음악 navyzzzs 10.21
82733 음악 편안하게 침대누워서 들을 앨범 춫천해 주세요 7 update Johnnasam 10.21
82732 음악 죽여주는 피아노 비트 하나씩만 추천해주세요 17 update Rhyme&Flow 10.21
82731 일반 그 스웩의 전당에서 믹스테입 정리해주신글있었는데 2 title: [일반] 왕갓센스 10.21
82730 음악 클리핑 처음 들어봣는데 개쩌네요 pink + white 10.21
82729 일반 작곡용 노트북추천 해주세요 80만원 이하로요ㅠㅠ 릴민 10.21
82728 음악 이 할아버지는 진짜 존경받을만 함 2 file 볶음밥 10.21
82727 일반 거래글) 프랭크오션 블론드 바이닐 구해요 title: Drake비프리 10.21
82726 음악 노래방 인싸 곡 추천좀 14 title: Kendrick Lamar - DAMN.soelzmik 10.21
82725 음악 칸예 입문하려하는데 14 3NDBILL 10.21
82724 음악 스키마스크 띵곡들 알려드립니다 트랩에 미치실분들만 들어오세요 3 title: Kanye WestBossK 10.21
82723 음악 해외 아티스트 지리는 아티스트 추천좀.. 13 버섯씌미 10.21
82722 일반 치프 키프가 칲신이라 불리는 이유?? 10 자자분자 10.21
82721 음악 sunflower, fashon killa, pick up the phone처럼 반주 멜로디가 3 예술가 10.21
82720 일반 앤더슨 팩 형 태극기 문신이 있네요. 18 file 시궁창 10.21
82719 일반 이사람 누구임??? 3 미적분학 10.21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140 Next ›
/ 4140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