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클래식

데커드2013.09.07 23:58조회 수 675추천수 1댓글 3

1.
여기, 클래식에 관한 이상한 논리가 있습니다. 처음에 듣기 좋은 음악은 나쁘고 많이 들어야 좋은 음악이 진짜 클래식이란 논리 말입니다. 아니 듣기 싫은 음악을 왜 계속 들을까요? 그 괴로운 짓을 왜 계속해야만 했을까요?

간단합니다. 듣기도 전에 이미 그 음반은 클래식이기 때문입니다. 클래식으로 찍어둔, 음반을 좋아질 때까지 들은 것이죠.

그리고 이건 전형적인 노예짓입니다. 권위의 노예 말이죠. 스스로를 한없이 주체적인 리스너인양 말하면서, 이미 클래식이라고 불리는 음반만을 듣는 이 아이러니함을 달리 어떻게 설명할 수 있겠습니까?

2.
제가 생각하기에 클래식이라고 불리는 음반을 통해 어떤 장르에 입문하는 건 멍청한 짓입니다. 오히려 요즘 유행하는 음악들을 최대한 많이 이것저것 듣는게 좋습니다. 그리고 그들에게 영향을 주었다는 아티스트를 찾아들어보는 거죠. 그렇게 잎에서 줄기에서 뿌리로, 말하자면 천천히 나아가야합니다. 그래야 왜 클래식이 클래식인지 진정으로 깨달을 수 있습니다. 후대에 끼친 영향력을 통해 클래식의 위대함을 느끼게 되는 거죠. 일종의 귀납법적 디깅이라고 하겠습니다.

3.
클래식은 기본적으로 과거의 음악입니다. 클래식에 집착하는 건, 일종의 퇴행현상처럼 보입니다. 현재의 강한 스트레스에 대한 방어기제가 발현된 것일 수도 있고, 혹은 현재를 부정함하고 클래식을 숭배함으로써 스스로 클래식에 준하는 권위를 획득한다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이유가 무엇이든, 과거보다 소중한 건 현재이며, 현재를 어떻게 느끼고 생각하고 또한 행동하느냐에 따라서 당신의 현재가 미래의 클래식이 될 수도 있고 혹은 아닐 수도 있다는 걸 알아두셨으면 합니다.
신고
댓글 3
  • 9.8 00:08
    1번에는 공감하기 어렵군요...처음부터 좋지 않은 음반 중 클래식이 된 음반은 없습니다. 처음에도 좋았으나 그냥 수작에 그친 수준이었는데 듣고보니 '이거 명반이네'느끼는 것이 클래식인 겁니다. 제 경험상 처음 들었을 때에 수작이라고 느끼지 못한 음반이 클래식이 된 경험은 없습니다. 그리고 권위에 의해 들었다... 흠 적어도 제가 힙합을 접한 뒤 나온 음반들중의 클래식 타이틀을 얻은 것들은 그 타이틀을 얻기 전부터 저 역시 클래식이라고 느꼇던 것들이 대부분이라서 공감하기 힘듭니다.

    2번에 대해 말씀드리면 이건 사람에 따라서 다릅니다.강일권님께서도 그랬듯이 가장먼저 뿌리를 찾아서 천천히 들을 필요도 없고 그렇다고 최근의 음악에서부터 거슬러 올라갈 필요도 없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클래식을 참고할 필요는 있다고 봅니다. 클래식은 일종의 교과서 같은 것이니까요.

    3번에 대해서 말씀드리겠습니다. 3번은 그냥 흑백논리로 보입니다. 클래식을 숭배할지라도 현재의 음악에 대한 수용적 태도를 가짐으로써 저희는 음악에 있어 주체적입니다. 오히려 글쓴이 분께서 과거의 영광과 권위가 자신의 취향과 괴리되어 나타나는 현상이 아닌가 조심스레 추측해 봅니다. 게다가 클래식은 말 그대로 '고전'입니다. '시간이 지나도 여전히 최고의 가치를 지닌 음반'... 그것이 바로 클래식입니다.
  • 9.8 00:19
    @jaem
    22
  • 9.8 00:24
    Rakim Said,
    Ask the teenagers, OG's and ask the kids
    What their definition of classic is
    Timeless, so age don't count in the booth
    When your flow stay submerged in the fountain of youth

    설득력 있네요. 본인이 어차피 듣고 싶은 것 듣는 거고, 본인이 꼽는 클래식이 결국엔 중요한 듯. 아무리 주위에서 공신력있는 잡지에서 클래식이라 강요해도 제가 듣는 당시에 못 느낀 앨범들은 손이 잘 안가는 게 맞죠. 클래식이란 걸 부정한다는 건 아니지만 ㅜ 개인적으로 저도 초기에 접했던 ATCQ는 정말 다시듣기 힘든 앨범이네요.

댓글 달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공지] 회원 징계 (2020.8.9) title: [회원구입불가]HiphopLE 2020.08.09
공지 [공지] 인디펜던트 뮤지션 홍보 패키지 안내6 title: [회원구입불가]HiphopLE 2020.08.05
공지 [공지] 커뮤니티 홍보 규정 관련 변경사항 안내9 title: [회원구입불가]HiphopLE 2020.08.03
공지 [공지] 이용 규칙, 신고, 포인트, FAQ 등 title: [회원구입불가]HiphopLE 2017.03.16
화제의 글 리뷰 느껴버린 Madvillainy 리뷰14 title: Futureicloud 2020.08.12
화제의 글 음악 우연히 게임형 노래듣다가 비가 생각나네요11 title: Run the Jewels (1)backstreet 16 시간 전
53152 일반 DVD 리핑하는법 아시는분2 title: Thomas Bangalter천주교인 2016.05.18
53151 일반 라키 퍼렐 칸예 스캇 말고 옷잘입는 래퍼 또 누가있죠?21 LittleB 2016.05.18
53150 음악 프로듀서의 역량이 돋보이는 앨범 추천좀 해주세요(200)10 title: Mos Def빵먹고싶다 2016.05.18
53149 일반 느낌있는 래퍼들 사진들 방출합니다 가져가십쇼 ~3 title: Frank Ocean - channel ORANGE도끼쌈디 2016.05.18
53148 음악 정말 소소한 인스타 자랑7 title: A$AP Rocky (2)A$AP Rocky 2016.05.18
53147 일반 드레이크 닮은꼴5 title: 왕킹제임스 2016.05.18
53146 인증/후기 끝까지 갈거에요7 title: 십대애송Supremenyc 2016.05.18
53145 음악 두 번째 조지 벤슨, Shaun Escoffery1 TomBoy 2016.05.18
53144 음악 이 랩퍼들 들어볼 앨범이나 노래 추천좀 해주세요3 Rap bot 2016.05.18
53143 음악 2분기 앨범 발매 리스트 (5/18 업데이트)1 title: Big PunPhife Dawg 2016.05.18
53142 일반 음악x) 윗집 소음이 너무심한데 어떻게 엿맥일방법이?13 MIMS 2016.05.18
53141 일반 고화질 개간지나는 래퍼들 사진모음9 title: Frank Ocean - channel ORANGE도끼쌈디 2016.05.18
53140 일반 켄드릭 언타이틀드 앨범 싸인반 구매하신분을 찾습니다1 title: The Notorious B.I.G.Meek Mill 2016.05.18
53139 일반 헤일리 최근 모습?3 title: The Notorious B.I.G.Meek Mill 2016.05.18
53138 음악 로쏘 인스타1 Zeebra 2016.05.18
53137 인증/후기 CD 인증입니다 ㅎㅎ9 snoopdogg 2016.05.18
53136 일반 힙x 토익780vs텝스6905 title: 아링낑낑 (2)Politik 2016.05.17
53135 일반 믹스테잎 저작권 관련해서 질문좀 할게요!9 title: The Weeknd디안드레 2016.05.17
53134 음악 가요 탑 차트에 로쏘 이름이 보이네요...ㅋㅋㅋㅋ1 asaprocky 2016.05.17
53133 일반 인증하고싶은데 왜 사진이 안올라가나여4 나플라의작품 2016.05.17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