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8682 추천 수 4 댓글 3

공지사항.jpg

[공연] 오왼 오바도즈 [P.O.E.M.] 음감회


몇 해 전만 해도 우리에게 믹스테입은 낯선 음반 형태였다. 앨범 같지만 앨범은 아니고, 그렇다고 맥시 싱글도 아닌 작품. 여러 뮤지션이 믹스테입을 발매하면서 이제는 꽤 익숙해졌는데, 얼마 전부터 오피셜 믹스테입이라는 개념이 새로이 등장했다. 정규 앨범보다는 힘을 빼고, 새로 만든 비트를 쓰지만, EP는 아닌 작품. 주목받는 래퍼, 오왼 오바도즈(Owen Ovadoz)는 자신의 첫 정규 작품으로 오피셜 믹스테입을 선택했다. 그는 왜, EP도 앨범도 아닌 믹스테입을 커리어의 디딤돌로 놓은 것일까. 음악과 방향성에 대한 그의 진솔한 이야기가 몹시 궁금했다.




terminus.jpg

terminus2.jpg


오왼 오바도즈의 음감회가 지난 1월 8일, 홍대의 라운지 터미너스(Terminus)에서 열렸다. 음감회 진행은 힙합엘이의 에디터 멜로(Melo)가 맡았다. 음반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트랙을 하나씩 감상해보는 순서로 진행됐다. 오왼 오바도즈는 오피셜 믹스테입 [P.O.E.M.(Piece of Evolutinary Mind)]을 작업하게 된 계기, 그리고 그 작업 과정에서 느낀 감정을 관객들에게 가감 없이 전했다. 그는 이번 작품의 시작이 ‘믹스테입’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무겁게 이뤄지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큰 그림을 그리고 시작한 게 아닌, 마음에 드는 비트에 가사를 하나씩 써가며 시작했다고 한다. 작업 초반, 그 비트는 대부분 일리네어 레코즈(Illionaire Records) 소속 뮤지션 더콰이엇(The Quiett)의 비트. 곡을 만들면, 피드백을 받은 후 수정해보고, 다시 녹음하는 방식이었다고 한다. 작업을 거듭하며 점차 틀이 잡혔고, 본인의 기획이 더해져 지금과 같은 믹스테입이 탄생했다고 한다. 작업 시작 시기는 2014년 말. 꽤 오랜 시간 공을 들인 셈이다.



terminus 7.jpg

terminsu 8.jpg


작업의 시작이 간단했다고 해서 그 안에 담긴 이야기까지 가벼운 건 아니다. 믹스테입의 타이틀 [P.O.E.M]은 영어 단어로 ‘시’라는 뜻이기도 하지만, 오왼 오바도즈에게는 ‘Piece of Evolutinary Mind’를 의미하기도 한다. 오왼 오바도즈는 평소 가사 작업을 시시때때로 한다고 밝혔다. 택시를 타고 가는 도중에도, 자다가 일어나서도, 친구들과 놀다가도 가사 작업에 몰두하는 편. 믹스테입 작업 과정도 이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 자신이 항상 머리에 담아두고 생각하는 이야기를 조금 더 발전시켜 정갈하게 정리하고, 비트에 녹여낸 것이다. 그래서 [P.O.E.M.]이 단순한 믹스테입이 아닌, 오피셜 믹스테입이라는 이름을 달고 나올 수 있었던 게 아닐까.



terminus 13.jpg

terminus 11.jpg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 후, 믹스테입의 수록곡을 들어보는 시간이 이어졌다. 믹스테입의 수록곡은 총 10곡이었다. 참여한 프로듀서는 더콰이엇부터 프리마 비스타(Prima Vista), 그루비 룸(Groovy Room), 24 & 죠 리(24 & Joe Rhee) 등이다. 프로듀서의 면면에서 볼 수 있듯, 수록곡 대부분은 샘플링에 기반을 두면서도 적지 않은 무게감을 갖추고 있었다. 5번 트랙 “작업”을 앞두고는 이날의 스페셜 게스트, 래퍼 루피(Loopy)가 등장했다. “작업”에 피처링으로 참여한 그는, 오왼 오바도즈와 함께 해당 곡을 라이브로 소화했다. 오왼 오바도즈의 묵직하고 단단한 랩과 루피의 그루브 있는 탄탄한 랩이 서로 맞물리는 장면은 꽤 인상적이었다. 루피는 라이브를 끝낸 이후, 오왼 오바도즈와 함께 작업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오왼 오바도즈가 하는 말과 행동, 그리고 생각이 기대 이상으로 멋졌고, 작업물도 마음에 들어 함께 곡을 만들기로 마음먹었다고 한다. 15일 나올 완성된 곡의 퀄리티를 무척 기대하게 하는 이야기였다.



terminus 15.jpg

terminus 5.jpg


곡 감상을 다 마친 이후에는 10번 트랙 “11 in morning”과 6번 트랙이자 타이틀 곡인 “Hip Hop”의 뮤직비디오가 상영됐다. 전자는 부드러운 곡의 비트처럼 깔끔한 분위기를 갖추면서도 곡의 의미를 자연스럽게 풀어낸 영상이, 후자는 제목답게 힙합의 라이프스타일적인 측면에 보다 집중한 영상이 담겨있었다. 오왼 오바도즈가 말하던 힙합, 문화에 대한 이야기가 영상 작품으로 더욱 구체화된 모습이었다.



terminus 10.jpg


오왼 오바도즈는 시간을 내 자리를 찾아준 관객에게 감사의 인사와 함께 앞으로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는 말을 전했다. 감기 때문에 몸 상태가 좋지 않다면서도 ‘하고 싶은 말이 너무 많은 탓에 생각을 정리해 휴대폰에 담아왔다’며 진행자의 질문에 시종일관 진지하게 대답하던 오왼. 그가 쉬지 않고 꾸준히 음악을 발표하고 공연에 임하는 것도 모두 그 열정적인 자세에서 비롯된 게 아닐까. 오왼 오바도즈는 이번 믹스테입 외에도, 스무 곡가량을 담은 정규 앨범을 올해 안에 낼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오왼 오바도즈의 앞날이 기대되는 이유는 이러한 그의 마인드와 실행력, 그렇게 탄생한 결과물의 힘 덕분이다. 젊은 아티스트, 오왼 오바도즈가 공식적으로 내디딘 첫 발걸음 [P.O.E.M.]. 오는 15일, 우리 모두 그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여보자.



관련링크 |

오왼 오바도즈 인스타그램: 링크

kick&snap 홈페이지: 링크



글 | Pepnorth

사진 | EtchForte (kicknsnap.com)

?Who's Pepnorth

profile

에버튼이 챔스에 진출하는 그 날이 오면 글을 하루에 한 개씩 쓰리라.

Comment '3'


  1. [기획] 딘이 그려온 '퓨처'라는 그림

    [기획] 딘이 그려온 '퓨처'라는 그림 2015년 중순만 해도 낯설었던 딘(DΞΔN)이라는 이름은 이제 너무나도 익숙한 이름이 되었다. 동시에 그가 딘플루엔자(Deanfluenza)란 이름으로 엑소(EXO), 존 박(John Park), 빅스(VIXX) 등의 앨범에 작사, 작곡가로 참여...
    조회수18751 댓글6 작성일2016.04.09 카테고리국내
    Read More
  2. [공연] 크루셜 스타 [Drawing #3: Untitled] 음감회

    [공연] 크루셜 스타 [Drawing #3: Untitled] 음감회 크루셜 스타(Crucial Star)의 작업 이력을 보면, 그가 꾸준히 작업물을 내는 아티스트라는 걸 알 수 있다. 그런 그가 세 번째 믹스테입을 냈다. 무려 열두 트랙임에도 피처링 게스트가 한 명도없다....
    조회수2735 댓글1 작성일2016.04.05 카테고리국내
    Read More
  3. [공연] 딘 [130 mood : TRBL] 음감회

    [공연] 딘 [130 mood : TRBL] 음감회 인디고 차일드, 괴물 신인, 넥스트 빅 띵, 믿고 듣는 가수… 지난해 국내 힙합/알앤비 씬에서 가장 뜨겁게 이슈가 되었던 알앤비 싱어송라이터 딘(DEAN)을 일컫는 별명들이다. 밀라 제이(Mila J)와 함께한 트랙 "Here &...
    조회수17096 댓글1 작성일2016.04.04 카테고리국내
    Read More
  4. [기획] 힙합엘이가 선정한 한국힙합 앨범 50선 (1990 ~ 2009)

    [기획] 힙합엘이가 선정한 한국힙합 앨범 50선 (1990 ~ 2009) 힙합엘이는 지난해 1월부터 음원 사이트 멜론(Melon)의 뮤직 스토리 란에서 꾸준히 연재를 진행하고 있었다. 그리고 이번에는 벅스(Bugs)다. 힙합엘이가 벅스에서 첫 번째로 진행한 프...
    조회수28487 댓글25 작성일2016.03.25 카테고리국내
    Read More
  5. [공연] FIRST CLASS Tour In Seoul (루피&나플라 단독 공연)

    [공연] FIRST CLASS Tour In Seoul (루피&나플라 단독 공연) 첫 출발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특히, 도전을 시작한 경우라면 더더욱 그렇다. 그런 의미에서 루피(Loopy)와 나플라(Nafla)의 첫 기획 공연 <FIRST CLASS Tour In Seoul>는 ...
    조회수8900 댓글5 작성일2016.03.20 카테고리국내
    Read More
  6. [기획] [Commentary 2016]에 함께한 래퍼 & 프로듀서 15

    [기획] [Commentary 2016]에 함께한 래퍼 & 프로듀서 15 한때는 한국힙합 내에서 컴필레이션 앨범이 유행이었던 적이 있었다. ‘대한민국’ 시리즈, ‘MP Hiphop’ 시리즈가 대표적인 사례 중 하나일 것이다. 하지만 2000년대 초, 중반을 지나면서부터...
    조회수10570 댓글3 작성일2016.02.23 카테고리국내
    Read More
  7. [공연] 오왼 오바도즈 [P.O.E.M.] 음감회

    [공연] 오왼 오바도즈 [P.O.E.M.] 음감회 몇 해 전만 해도 우리에게 믹스테입은 낯선 음반 형태였다. 앨범 같지만 앨범은 아니고, 그렇다고 맥시 싱글도 아닌 작품. 여러 뮤지션이 믹스테입을 발매하면서 이제는 꽤 익숙해졌는데, 얼마 전부터 오피셜 ...
    조회수8682 댓글3 작성일2016.01.12 카테고리국내
    Read More
  8. [기획] 버벌진트, Go Hard, Still Hard

    [기획] 버벌진트, Go Hard, Still Hard 우리가 흔히 힙합이라는 장르 음악에 기대하는 점이라면 단연 ‘하드(Hard)’함일 것이다. 물론, 힙합 안에도 다양한 면모가 존재하고, 그렇기에 하드하냐 아니냐만을 가지고 특정 음악을 추켜세우거나 깎아내릴 수는 없...
    조회수7569 댓글6 작성일2016.01.07 카테고리국내
    Read More
  9. [공연] 버벌진트 [GO HARD Part 1 : 양가치] 음감회

    [공연] 버벌진트 [GO HARD Part 1 : 양가치] 음감회 2015년은 유독 굵직한 정규작들이 쏟아진 해였다. 그리고 그 목록에는 오랜 준비 기간을 거쳐 발표된 작품이 대거 포함돼 있었다. [Street Poetry], [양화], [The Anecdote]가 대표적이다. 그리...
    조회수6344 댓글2 작성일2015.12.22 카테고리국내
    Read More
  10. [공연] 모두의 마이크,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

    [공연] 모두의 마이크,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 <모두의 마이크 시즌 3>(이하 모마3)가 대장정의 막을 내렸다. 모마3는 작지만 의미 있는 성과를 지속해서 남겼다. 재야에 숨어 있던 실력자들이 양지로 뛰어올랐고, 그들을 응원하는 팬도 조금씩 생겨났다. 게...
    조회수4806 댓글4 작성일2015.12.15 카테고리국내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 14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HIPHOPLE 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