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13598 추천 수 4 댓글 8

thumbnail.jpg

[기획] 
What's FILA #1. FILA X HIPHOP


What's FILA

휠라(FILA)의 최근 기세는 심상치 않다. 젊은 소비자와 개성 있는 트렌디 세터들은 분명 휠라를 주목하고 있다. 특히, 힙합씬 안에서 휠라는 현재 가장 뜨거운 브랜드다. 과거부터 이들은 힙합이라는 문화와 긴밀한 연결고리를 형성했다. 수많은 래퍼가 휠라의 제품을 신고 입었으며, 그들의 가사에서 ‘F.I.L.A'라는 알파벳을 찾는 것은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었다. 이처럼 휠라는 흑인 음악과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이자, 그 멋스러움을 고스란히 간직한 브랜드였다. 그리고 2015년 현재, 이들은 다시금 힙합과 연관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휠라는 스트릿 씬에서 재조명받고 있으며, 더욱 그 날개를 펼치고 있다. 그래서 이번 시리즈를 통해 휠라가 가진 역사부터, 이와 연관된 다양한 아티스트, 대표적인 시그니처 제품까지, 앞으로 5회에 걸쳐 브랜드를 낱낱이 파헤쳐보고자 한다. What's FILA, 지금 시작한다.


‘패션의 암흑기’라는 꼬리표를 뗄 수 없을 만큼, 어떻게 보면 촌스럽기 짝이 없었던 90년대를 기억하는가. 머리부터 발끝까지 힘을 줘야지만 완성되는, 유난히 과장된 시대였다. 제아무리 패션이 돌고 돌아도 결코 돌아와서는 안 되는 그런 시대가 바로 90년대였다. 그리고 그 90년대 패션의 중심에는 휠라(FILA)가 있었다. 역대급으로 알록달록했던 그 당시의 패션씬을 휘어잡으며 힙합과 함께 부흥했던 휠라. 90년대를 지나온 세대라면 기억할 것이다. 당시에 휠라가 얼마나 잘나갔었는지 말이다. 힙합의 황금기라던 그 시절엔 휠라 정도는 입어줘야 했다. 21세기로의 전환, 그리고 짜게 식어버린 힙합의 인기와 함께 세기말의 벽을 넘지 못하고 기억 너머 저편으로 사라진 줄로만 알았던 그 휠라 역시 현재 패션씬에 휘몰아친 90년대 놈코어(Normcore) 스타일의 열풍과 함께 돌아왔다. 휠라 코리아가 되어. 그 때 그랬듯, 힙합과 함께하는 부흥을 꿈꾸면서 말이다. 






tupac.jpg

휠라가 나이키(Nike), 아디다스(adidas), 리복(Reebok)과 함께 4대 스포츠웨어 브랜드라 불리며 하늘 높은 줄 모르고 훨훨 날던 그 시절, 물론 혼자 다 해먹지는 않았지만, 휠라는 유독 잘 나갔다. 다른 스포츠웨어 브랜드들과는 달리 톡톡 튀는 컬러와 패션을 강조한 스타일 덕분이었을지도 모른다. 다음 시리즈에서 더 자세히 다루겠지만, 당시 수많은 힙합 뮤지션들의 몸에는 휠라가 적어도 하나씩은 붙어있었다. 현재 라스베가스에서 <12AM Run>이라는 신발 가게를 운영 중인 나스(Nas)는 한 때 휠라의 모델인 적이 있으며 그의 가사에는 유독 휠라가 자주 등장한다. 또한, 위의 사진 속 투팍(Tupac)을 보라. 사진은 투팍의 사망 전 마지막 앨범인 [All Eyes On Me]에 실린 부클릿의 부분으로, 그는 사진 속에서 휠라의 그랜트 힐(Grant Hill) 시리즈를 신고 앉아있다. 실제로도 투팍은 이 시리즈를 즐겨 신는 것으로 유명했다. 올드스쿨을 대표하는 엘엘 쿨 제이(LL Cool J) 역시 휠라를 즐겨 입었으며, 우 탱 클랜(Wu-Tang Clan) 은 휠라와 함께 콜라보레이션 스니커즈와 부츠를 출시한 바 있다. 마냥 입고 신기만 했을까. 스쿨리 디(Schoolly D)의 데뷔 앨범 [Schoolly D]에는 “Put Your Filas On”이라는 곡이 있고, 스테디 비(Steady B)가 1986년 발매한 앨범 [Bring The Beat Back]의 수록곡 중에는 “Do The Fila”라는 곡이 있다. 또 가장 최근에는 DJ 프리미어(DJ Premier)와 로이스 다 5’9”(Royce da 5’9”)가 휠라와 함께 영상 <PRhyme Time>을 작업했다. 그 외에도 수많은 뮤지션들이 노래에서 휠라를 언급했을 만큼 휠라는 힙합이라는 문화와 긴밀한 관계를 유지했고 그들이 잘 나가는 만큼 휠라도 잘 나갔다. 






kirin.jpg

한때 온 지구를 사방팔방 날아다니던 휠라는 힙합과 함께 사그라드는 듯했다. 아니다. 사그라들었다. 밀레니엄 시민의 눈에 20세기의 커다랗고 알록달록한 스타일은 그저 촌스러운 것이었다. 한때 4대 스포츠웨어 브랜드로 불리며 미국까지 씹어먹던 휠라는 어느새 아버지의 조깅복이 되어있었다. 그러나 휠라코리아의 노력은 계속되었다. 그럼에도 휠라의 이미지는 여전히 걸을 때마다 부스럭거리는 소리가 나부끼는 츄리닝의 자리에서 벗어나지를 못했다. 그러다 2010년대에 들어 힙합이 다시 조금씩 활기를 띠기 시작하고, 휠라 역시 부활의 기지개를 켠다. 이제는 국내 아티스트들과의 관계를 통해 ‘휠라=힙합’이었던 과거의 이미지를 회복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 기린(Kirin)과의 협업이 가장 대표적이다. 기린은 스스로를 ‘휠라맨’이라 칭하며 휠라와 함께 <My FILA(FILA GANG)>이라는 곡을 발표했고 늘 휠라를 걸치고 다니며 ‘휠라맨’으로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또 이제는 ‘두유 노 싸이?’ 대신 ‘두유 노 키스에잎?’이 되어버린 잊지 말아야 할 키스 에잎(Keith Ape)은 휠라의 헤리티지 라인인 케이지 쿼터(Cage Quarter)의 모델이 되어 캠페인 촬영을 하기도 했다. 그 외에도 컨소울, 한해, 서출구 등 많은 국내의 아티스트들이 휠라를 다시 착용하고 휠라와 함께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휠라는 다시 잘 나가는 브랜드가 되려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 역시 다음 편에서 좀 더 자세히 다룰 예정이니 시리즈를 끝까지 지켜봐 주기를 바란다.






fila_usa.JPG

그렇다고 휠라가 마냥 ‘힙합’만 외친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휠라는 힙합이기 이전에 스포츠웨어 브랜드이며, 패션 브랜드이다. 패션을 놓아버린 채 힙합만을 외치고 있는 것이 아니라는 뜻이다. 2013년부터는 일본의 위고(WEGO)와 콜라보레이션을 하고 있고, 작년에는 유나이티드 애로우(United Arrows)와도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했다. 일본의 스트릿씬과의 협업을 시작으로, 휠라는 서서히 패션씬의 수면 위로 다시 올라오고 있다. 특히 USA 라인의 콜라보레이션이 눈에 띈다. 먼저 2014년에는 도메스틱 브랜드와의 협업으로도 유명한 뉴욕의 브랜드 리말 앤 다우리(Lemar & Dauley)와 함께 더 케이지(The Cage) 모히토를 출시했다. 모히토는 이름 그대로 모히토를 연상케 하는 시원한 컬러로 주목을 받은 바 있다. 또 뉴욕의 편집샵 라이즈(RISE)와 함께 ‘New York is for Lovers’라는 이름으로 강렬한 레드컬러의 더 케이지를 출시했으며, 필라델피아의 편집샵 유비크(UBIQ), 스니커샵 패커 슈즈(PACKER SHOES)와 함께 스파게티(Spaghetti) 모델을 휠라델피아(FILADELPHIA)는 센스있는 이름과 함께 출시한 바 있다. USA 라인은 그 밖에도 더티 게토 키즈(Dirty Ghetto Kids, 이하 DGK)와 휠라의 오리지널 피트니스 스니커(Original Fitness Sneaker)를 스케이트보드 슈즈로 재탄생 시키기도 하고, 애틀랜타 기반의 스니커즈 브랜드 플라이 킥스(FLY KIX ATL)과는 같은 오리지널 피트니스 스니커를 기존 휠라 제품에서 볼 수 없던 산뜻한 컬러의 피치 스테이트(Peach State)라는 제품으로 재탄생 시키기도 하는 등 다양한 콜라보레이션을 선보이며 시선을 끌고 있다.






▲ 360 SOUNDS X FILA HERITAGE (FRESH BOX)


패션과 힙합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기 위한 휠라의 노력은 국내에서도 계속 이어진다. 우선 올해 초 휠라는 한국의 커밍스텝(CMST)과 함께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했다. 휠라를 대표하는 컬러를 유지하는 안에서 커밍스텝 특유의 디자인적 요소를 더해 조금 더 리얼웨이 룩에 가까운 제품으로 출시되었다. 이를 통해 휠라는 스포츠웨어라는 틀을 넘어 많은 모델, 연예인, 여성 래퍼들의 사랑을 받는 계기가 되었다. 또한, 지난 3월부터는 <모두의 마이크>의 메인 스폰서로 지원을 아끼지 않고, 사운드 트레블(Sound Travel), 360 사운즈(360 Sounds)의 파티 프레쉬 박스(FRESH BOX)에도 후원을 하는 등 힙합 문화를 발전 시키기 위한 노력에도 함께하는 중이다. 가장 최근에는 웹진 비슬라(VISLA)에서 주최한 사진전을 후원하기도 했다. 휠라는 이렇게 스포츠웨어라는 본질을 잊지 않으며 처음 브랜드가 출발할 당시 차별점으로 내세웠던 패셔너블함에 대한 부분까지 지키기 위해 계속해서 노력 중이다. 이처럼 다시금 부각되고 있는 그때의 힙합 패션과 더불어 패션씬에서는 계속해서 90년대로의 회귀를 외쳐대고 있으니, 휠라에게 이보다 더 좋은 시기가 어디 있을까. 굳이 따로 강조하지 않더라도 힙합 음악을 즐겨듣고, 관련 문화를 향유하는 이들에게는 앞으로 휠라라는 이름을 만나게 되는 일이 적지 않을 것이니, 앞으로 이어질 <What's FILA> 시리즈를 통해 휠라의 면면을 미리 살펴보도록 하자.




What's FILA 시리즈

#1. FILA X HIPHOP [링크]

#2. FILA X ARTIST [링크]

#3. FILA X SPAGHETTI [링크]

#4. FILX X 97 [링크]

#5. FILA X MASHBURN [링크]


브랜드 시리즈

- What's New Era? (1,2,3편) [링크]



글 | AILIE


?Who's AILIE


instagram @_a.ilie

Comment '8'
  • profile
    title: J. ColeMuffino 2015.09.08 00:10
    안그래도 요즘 휠라 많이 착용하는거 같아서 얼른 비싸지기 전에 하나 살려고 했늠데 좋은 정보네요
  • profile
    천재암창 2015.09.08 10:57
    진짜 휠라에게도 지금이 절묘한 기회이긴 할듯
  • ?
    pack2fellix 2015.09.08 16:53
    저도 신발하나 사놨죠 잘신고다닌다는
  • ?
    릴첨지 2015.09.08 19:46
    Rise x Fila 매물 취급하는 곳 없나요 ㅠㅠ?
  • ?
    title: Frank Ocean - channel ORANGE익명14 2015.09.08 21:56
    휠라 얘네는 이거 만들어서 팔면 멋잇겟다!
    하는게 꼭잇는게 그런걸 안팜
    뒤에 휠라 찍혀져 잇는 코치자켓이라든가 버킷햇이라든가..
    재팬라인은 그런거 충실하게 나오는데 우리나라는 음..
    휠라는 아직 소비자들이 어떤 제품을 원하는지 모르는듯
    유행에만 맞춰서라도 아노락같은것만 몇개 던져줘도 좋을텐데
  • profile
    마틸다 2015.09.13 01:07
    10~20대 층 잡는것보다 중년층 시장 잡는게 벌이가 짭짤해서 그런듯해여
  • ?
    D6 2015.09.08 23:11
    모두의 마이크 나가서 신발얻었는데 생각보다 많이 이쁘더군요
  • profile
    title: [이벤트] The Game (WC Month)onyx 2015.09.08 23:21
    옛날 휠라 슈프림 콜라보 이뻤는데

    이번년도 소문으론 다시 콜라보 한다고 하니
    기대되네요


  1. [기획] What's FILA ⑤ FILA X MASHBURN

    조회수6803 댓글2
    Read More
  2. [기획] What's FILA ④ FILA X THE 97

    조회수7329 댓글3
    Read More
  3. [기획] What's FILA ③ FILA X SPAGHETTI

    조회수8913 댓글5
    Read More
  4. [기획] What's FILA ② FILA X ARTIST

    조회수8695 댓글2
    Read More
  5. [기획] What's FILA ① FILA X HIPHOP

    조회수13598 댓글8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Next ›
/ 1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