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31033 추천 수 10 댓글 11
thumbnail.jpg

[기획] 코드 네임: 사회 비판 - 힙합과 미디어의 쌍방과실

시국이 말이 아니다. 대한민국의 사령관이어야 할 사람이 장기간 불법을 저질렀다는 사실과 증거, 정황들이 속속들이 드러나고 있다. 누군가는 그런 대통령을 비판했고, 사회에 관심이 많은 어떤 가수들은 곡으로 직접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이승환, 이효리, 전인권이 힘을 합친 “길가에 버려지다”는 그 대표적인 사례다. 나라가 어려울 때 가수가 노래로 목소리를 내는 건 소위 ‘빨간 딱지’가 붙던 과거부터 현재까지 생각보다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는 광경이다. 그리고박근혜 대통령 스캔들이 심화하자 음악 팬들은 자연스럽게 힙합 가수들에게 질문을 던졌다. 과거 사회 비판, 저항 의식으로 똘똘 뭉쳤던 힙합이, 온갖 자랑을 늘어놓으며 자신의 삶을 이야기하던 힙합이 왜 이번 문제에는 가만히 있느냐는 것이었다.


힙합전사.jpg
미디어의 힙합전사 농사는 매년 풍년이다


사회 비판과 저항 정신. 힙합이라는 이름이 텔레비전에 나올 때마다 두 단어는 항상 함께 등장했다. 그때마다 '기존의 가치에 반기를 들고, 사회 부조리에 비판의 메스를 들이대고, 현시대 청춘의 아픔을 대변한다.’ 따위의 문장이 힙합의 옆에 함께했다. 미디어의 소개가 끝나면 두건을 뒤집어쓰거나 커다란 힙합 바지를 입고 강렬한 눈빛으로 무장한 ‘힙합 전사’들이 등장했다. 청춘을 대표하는 삐딱한 사람들. 힙합은 딱 그 정도 선에서 대중들에게 소개됐다. 그 프레임은 지금도 이어지고 있다. <쇼미더머니> 같은 프로그램에 힘입어 한국도 미국처럼 힙합이 대중음악의 흐름을 이끌게 되고, 적잖은 래퍼들이 광고 모델로 발탁되는 등 대외적 변화는 다양하게 진행되고 있지만, 힙합을 바라보는 미디어와 기성세대의 시선 자체는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어쩌면 여전히 그들은 힙합을 사회에 대해 부정적이며 젊은이의 객기 가득한 음악으로 여길지도 모른다.



사회 비판은 힙합의 필수 요소일까

하지만 사회 비판은 힙합과 동일 선상에 놓이는 요소가 아니다. 힙합과 그 속의 사회 비판적 요소가 함께 탄생한 게 아니기 때문이다. 초창기 힙합은 파티 음악의 성향이 짙었다. 파티의 호스트에게 가장 중요한 문제는 분위기를 띄우고 이어가는 것이었다. 타고난 재능으로 랩을 하며 흥을 돋우는 이는 많았지만, 그 속에 사회적인 가치를 자연스럽게 담아낼 수 있는 이는 많지 않았다. 넷플릭스의 드라마 <겟 다운>은 이 흐름을 어렵지 않게 짚을 수 있는 작품이다. 유독 글과 시를 잘 쓸 정도로 문학적 재능이 있는 주인공이 어려운 환경 속에서 끝내 대학교 진학을 포기하고 그 재능을 거리의 힙합에 쏟아붓게 된다는 줄거리는 당시 현실과 밀접하게 맞닿아 있는 이야기이기도 하다. 문학적 가치를 지닌 가사와 힙합의 조화는 힙합의 탄생 이후의 흐름이다. 그래서 사회를 비판하는 힙합, 소위 말하는 컨셔스 랩(Conscious Rap)은 힙합의 하위에 놓인 개념이지 힙합 그 자체의 핵심은 될 수 없다. 이는 과거에도 그렇고, 현재에도 마찬가지다.


common 2.jpg
컨셔스 랩의 대표주자 커먼(Common)


여기서 말하는 컨셔스 랩에 대한 정의도 사회 비판이라는 카테고리 하나에 쑤셔 넣기에는 모호한 구석이 많다. 컨셔스 랩을 우리 말로 옮기면 ‘의식 있는 랩’ 정도가 된다. 여기서 의식을 지닌다는 건, 정치적인 문제에 의식을 지닌다는 게 아니라 그들의 주변을 둘러싼 모든 일상적, 사회적인 모든 문제를 의식하고 지켜본다는 의미에 가깝다. 그래서 래퍼들이 일상의 어려움을 토로하고 나아갈 방향을 논의해도, 어려웠던 어린 시절과 고향에 대한 사랑을 은유적으로 표현해도, 총과 살인에 대한 걱정을 드러내도 컨셔스 랩이 될 수 있다. 정치적인 문제를 소재로 한 랩은 그 과정에서 탄생한 또 하나의 갈래에 가깝다. 그 자체로 목적인 게 아니라, 일상의 문제를 더듬다 보면 나타나는 근원의 문제가 곧 정치였을 뿐이다. 그래서 결코 쉬운 주제가 아니다. 미국의 음악가들 가운데서도 아주 소수만이 이 소재를 음악적으로 훌륭하게 풀어내는 것도 같은 이유다.





문제는 왜곡된 미디어의 책임?

그러한 역사를 가졌음에도 불구하고, 미디어가 힙합을 바라보는 시선은 분명 낡았다. 핵심을 짚으려고 노력하지 않는다. 그래서 현재 뒤틀려 있는 힙합의 이미지는 미디어가 빚은 문제이긴 하지만, 그렇다고 단순히 미디어만 비난하기는 어렵다. 미디어는 그 대상이 무엇이든 의도를 투영해 카메라 렌즈에 담는다. 그 초점은 대개 가장 자극적인 부분에 맞춰져 있다. 힙합 역시 그 대상 가운데 하나이다. 그리고 힙합의 폭력성은 자극적인 이미지를 만들기 좋은 소재였을 뿐이다. 기성 미디어는 소통이라는 가면을 쓰고 정보를 일방적으로 주입하며, 이는 그들의 공공연한 특성에 가깝다. 그들이 견지하는 프레임이 싫다면, 그 프레임을 넘어설 수 있는 무언가가 필요하다.

힙합은 이 부분에서 부지런하지 못했고, 때로는 서툴렀다. 시류를 타고 유행의 최전선에 올라가 수많은 대중의 지지를 받았지만, 미디어가 짜 놓은 프레임 이상을 보여주는 데에는 지지부진했다. 여전히 멋을 자랑하기 위해 약자를 짓밟았고, 자신의 정체성이라며 주변에 대한 혐오, 차별을 자랑하듯 드러냈다. 이에 대해 일부 리스너는 ‘개인의 치부를 부끄러워하지 않고 드러낼 줄 아는 음악’이라며 동조하고 격려하듯 박수를 보냈다. 물론 개인의 약점을 드러낸다는 건 다른 방법으로 컴플렉스를 치료하는 결과를 낳기도 하기에 과감하고 용감한 시도가 될 수 있다. 개인적 성향이 타인에게 배타적이지 않으며, 근거 역시 뚜렷하다면 누구나 이를 존중해줄 필요도 있다. 하지만 그 성향, 표현이 단순한 음악과 가사를 넘어 타인에 대한 공격으로 변하고 인격적 모독을 준다면 반드시 재고해야 한다.


444.png
'I don't give a f*ck!'


특히 유명세를 얻은 힙합 가수들 가운데 일부는 이 부분에서 성숙하지 못했다. 때로는 무감각하기도 했다. 그들은 차례로 비슷한 방식의 차별을 엇비슷하게 드러냈다. 사회 비판이 힙합의 유일한 키워드가 아님을 강변했지만, 그렇다고 해서 약자에게 폭력적인 부분들, 타인을 존중하지 못한 부분들에 대해 돌아보는 것은 회피했다. 생각해보자. <쇼미더머니> 방영 이후 지속해서 불거졌던 논란을. 누군가는 동료 뮤지션을 보고 자위를 했었다며 다분히 성희롱적인 이야기를 남발했고, 이성에 대한 편견 가득한 시선을 여과 없이 분출했다. 다른 누군가는 <프로듀스 101>에 출연한 가수 연습생들을 ‘101마리 달마시안’에 비유하며 성희롱하는 듯한 뉘앙스의 가사를 뱉었다. 이들 모두 ‘의도가 아니었다.’ 또는 ‘예술적인 표현이었으니 양해 바란다.’ 같은 말로 세간의 비판을 두루뭉술하게 넘어갔다. 유명 기획사 소속 아이돌 그룹 래퍼의 임산부 희롱 가사 역시 마찬가지였다.

그래서 대통령 스캔들이 터져 나오고, 시국 선언과 유명 뮤지션의 비판 곡이 발표된 이후의 여론은 대략 이렇다. ‘사회적 약자를 놀리거나 희롱하기는 잘하면서, 정작 중요한 사회적 문제에는 입을 다문다. 강자에게 약하고, 약자에게 강한 것이 힙합이냐’ 이러한 비판이 다시금 떠오른 것은, 단순히 미디어가 만들어낸 프레임에서만 비롯된 일이라고 보기 어렵다. 어쩌면 비판과 피드백을 진지하게 대하지 못한 이들이 자초한 일일지도 모르겠다.





힙합, 조금 달라져야 하지 않을까

모든 힙합이 차별과 자극적 언행으로 점철된 것은 아니다. 그런 부분은 일부 래퍼와 몇몇 곡의 가사에서만 찾을 수 있다. 얼마 전부터는 MC 메타(MC Meta), 제리케이(Jerry.K) 등 적지 않은 래퍼들이 현 시국에 대한 비판을 랩으로 멋지게 풀어내기도 했다. 중심을 잃지 않은 주제, 시적인 표현, 훌륭한 랩 퍼포먼스의 삼박자가 잘 어우러진 곡들이었다. 또한, 12월 3일 오후 10시 광화문 광장에서는 'Fight The Power'라는 타이틀의 힙합 공연이 열린다. 불한당과 VMC, ADV, 루드페이퍼(Rude Paper) 등이 나선다. 그러나 이러한 힙합의 멋진 행보는 충분한 주목을 받지 못하고 있다. 공교롭게도 일부 래퍼들이 내뱉었던 문제적 가사가 힙합과 미디어가 만나는 경계의 최전선에서 모든 시선를 빨아들였기 때문이다.


d아몰라...jpg
'Think other people'


젊은 세대를 위주로 힙합에 대한 인식은 많이 개선되고 있다. 힙합을 하나의 음악 장르가 아니라 자신의 일부로 받아들이고 즐기려는 이들도 늘고 있다. 하지만 갈 길은 여전히 남아 있다. 일차적 문제는 분명 사회 비판과 힙합의 정신을 멋대로 해석해 있지도 않은 힙합 전사의 이미지를 만들어 낸 미디어에 있다. 그들이 말하는 ‘힙합 정신’은 ‘힙합 전사'라는 단어 못지않게 편향적이고 몰가치하다. 문제는 현재의 미디어들이 낡은 정의와 접근법을 고치지 않아도 힙합을 비추는 데 큰 문제가 없다는 사실이다. 다양한 원인이 존재하겠지만, 낡은 프레임을 먹여 살리는 원동력 가운데 힙합적 허용, 예술적 표현이라는 이름 아래 행해진 약자에 대한 지나친 공격과 차별, 자극적인 가사가 존재한다는 점을 부정하긴 어렵다. 그리고 이 지점에서 힙합은 다시금 과거의 이미지로 회귀하고 있다. 이 흐름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면, 힙합은 변해야 한다. 차별적 언어가 없어도, 자극적이지 않아도 힙합은 충분히 멋있게 빛날 수 있는 장르다. 아무래도 힙합을 사랑하는 이들에게 새로이 풀어야 할 과제가 주어진 듯하다.


글 | Pepnorth


?Who's Pepnorth

profile

에버튼이 챔스에 진출하는 그 날이 오면 글을 하루에 한 개씩 쓰리라.

Comment '11'
  • profile
    title: [로고] Wu-Tang Clan빅파파 2016.12.03 06:34
    좋은글이네요
  • profile
    title: The Notorious B.I.G.The Notorious B.I.G. 2016.12.03 12:56
    이게 정답이죠 정말. 진짜 뭣도 모르는 것들이 힙합은 원래 인종차별에 대한 저항으로 나왔다느니.. 도대체 어디서 그딴 소리를 들었는지 모르겠지만 한심합니다. 알고나 좀 깠으면..
  • profile
    Riseanax 2016.12.03 22:05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 profile
    title: [로고] N.W.AN.W.A. 2016.12.04 00:02
    SWAG
  • ?
    cucukaka 2016.12.04 04:59
    상당히 공감가는 부분도 많지만, 기성 미디어에 대해서 비판하시면서 정작 글쓴 에디터분 역시 한국의 기성힙합의 낡은 시선을 가지고 계신듯합니다, 엘이의 한에디터분이 그 특정 mc에게 공격을 당하신것에 대해 불만이 많으신 것은 알겠지만 엘이라는 한 사회적 공간에서의 지위를 이용해서 논리의 비약, 간단히 말해 물타기를 하면서 특정 mc를 공격하는 이 비열한 방식이 참으로 안타깝습니다. 엘이는 여러분의 사유재산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이러한 힙합의 멋진 행보는 충분한 주목을 받지 못하고 있다. 공교롭게도 일부 래퍼들이 내뱉었던 문제적 가사가 힙합과 미디어가 만나는 경계의 최전선에서 모든 시선를 빨아들였기 때문이다.'' 대단할 정도로 아름다운 물타기 라인이네요,, 반성하시기바랍니다.
  • ?
    Vin 2016.12.05 14:13
    그게 어떻게 물타기에요. 맞는 말인데 ㅋㅋㅋ
  • ?
    M-Goose 2016.12.04 10:38
    그래도 시국에 대한 비판의 랩이 늘어나는걸 보면 그래도 꽤 발전했다고 생각하는데. 하야헤이, 퇴진의 영순위, 도둑놈패, 나쁜년 등... 현역래퍼뿐만 아니라 커뮤니티의 아마추어들도 꽤 많이 하더라구요
  • profile
    외힙듣는척 2016.12.04 22:47
    지금 상황에서 랩을 못하는 이유는 너무나 다들 알고있는 사실에 대해 랩하려다보니까 골빠게지는거고 정치얘기를 안하던 가장 큰 이유는 대표적으로 제리케이가 있죠 축구공마냥 ㅋㅋㅋㅋ 정치에대한 얘기를 랩으로한다는건 자신의 상품성에대한 인지를 0으로 알고있다는 얘기밖에는 안된다는점이 가장큼 어찌됬든 랩으로 정치를 한다는 생각을하는건 너무 바보같은생각임
  • ?
    title: MF DOOMhowhigh 2016.12.04 23:03

    힙합전사란 국적 불명의 언어가 한국에 통용되게 된것은 한국에 힙합이 들어오게 된 과정에서 생긴일이죠...1990년대중반 갱스터랩이나 하드코어힙합이 씬을 주도하는 시기의 힙합이 한국으로 진입했는데, (그것도 주류가요계에서는 껍데기만 차용했습니다) 그러다 보니 힙합=반항, 힙합=사회비판, 힙합뮤지션=힙합전사라는 알수없는 도식들이 성립하게 된거죠 


    힙합이 가지고 있는 문화나 다양성의 측면은 거세된채 장님 코끼리 다리 만지듯 한쪽면만을 부각시켰고, 그 것이 2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이어지고있는게 현실이죠. 물론 일방통행식의 유행이 아닌 새로운 방향성 제시나 자기개성 표출을 하지 못한 뮤지션들의 책임도 일정부분 있구요


    이것은 힙합뿐만 아니라 대중문화가 한국사회에 정착하면서 생기는 부작용중에 하나라고 봅니다. 음악뿐 아니라 영화, 문학,미술 등....소위말하는 '잘팔리는 요소'들만 잘라 붙이고, 눈에 띄는 부분만 다루다보니까 본질적인 측면은 놓치는것들이 한두가지가 아닙니다 

  • ?
    title: MF DOOMhowhigh 2016.12.04 23:12

    컨셔스랩에 대해서 한마디 하자면 사회적인 메세지나 태도도 중요하지만 궁극적으로 음악의 한 종류인만큼 예술적인 측면도 중요합니다. 그 기간 KRS-ONE, JMT, DEAD PREZ, COMMON, ATCQ, BLACK STAR 비롯해서 수많은 아티스트들이 높은 점수를 받은것은 결국은  메시지 뿐만 아니라 높은 예술성도 성취하였기 때문이죠.예술에 사회를 투영시켜서 멋진작품을 만드는것은 상당히 높은난이도의 작업이라고 생각합니다.


    시국이 이런데 왜 힙합뮤지션들은 사회비판 안하느냐, 발표안하느냐 하는데, 궁극적으로  시국비판을 다룬 힙합곡도 창작물이고 예술품이여야 된다고 봅니다. 할꺼면 겉핧기 식이 아니라 제대로 다루고 만듬새도 좋아야죠.  참여에 대한 외부의 강요나 눈치에 의해서 날림으로 만들꺼면  차라리 뮤지션이 아닌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촛불을 드는게 더 효율적이지 않을까 합니다.


    그나마 이번 시국에서 다행스러운 부분은 MC 메타나 오왼 오바도즈, DJ DOC, SAN E 등의 많은 뮤지션들이 자신의 음악적인 개성과 비판적인 메세지를 상당히 잘 어울어지게 곡을 발표했다는 것이죠

  • ?
    title: DrakeDNM302 2016.12.05 00:01
    매우 좋은 글이고 결론도 매우 맘에 듭니다만..
    슈퍼비 달마시안 그게 프로듀스 101 겨냥이 추측일 뿐인데 쓰는 게 많이 아쉽네요.


  1. [기획] 당신이 주목해야 할 영국의 남성 알앤비 아티스트 13

    [기획] 당신이 주목해야 할 영국의 남성 알앤비 아티스트 13 <당신이 주목해야 할 영국의 여성 알앤비 아티스트 13>은 지난 11월 올라갔던 <당신이 주목해야 할 영국의 여성 알앤비 아티스트 13>(링크)에 이은 남성 아티스트 버전의 기사다. 이번 기사...
    조회수42402 댓글12 작성일2017.01.04 카테고리국외
    Read More
  2. [공연] 김태균 [녹색이념] 음감회

    [공연] 김태균 [녹색이념] 음감회 래퍼 테이크원(TakeOne). 처음 그를 알게 됐을 때가 기억난다. 믹스테입 [Takeone For The Team]을 통해 굉장히 좋은 평가를 받았고, 이에 따른 기대감은 자연스럽게 서서히 커져갔다. 허나 시간이 지나면서 테...
    조회수39543 댓글2 작성일2016.12.31 카테고리국내
    Read More
  3. [기획] 가장 뜨겁게 빛나는 엑스 펙터, Director X

     [기획] 가장 뜨겁게 빛나는 엑스 펙터, Director X 올해 또다시 깜짝 발매된 비욘세(Beyonce)의 [Lemonade]는 파격적인 앨범이었다. ‘비주얼 앨범’이라는 타이틀로 발매된 [Lemonade]는, 그에 걸맞게 모든 트랙의 뮤직비디오가 제작됐고, 이 뮤직비...
    조회수3063 댓글0 작성일2016.12.12 카테고리국외
    Read More
  4. [공연] MKIT RAIN CHINA TOUR

     [공연] MKIT RAIN CHINA TOUR 사실 <MKITRAIN MONEY SHOWER>가 처음 기획될 때는 의구심이 들었다. 중국 내부의 관심도가 <쇼미더머니 5>를 위시한 래퍼들에게 집중되어 있는 상황에서, 방송에 출연하지 않았던 메킷레인 레코즈(MKIT RAIN Records...
    조회수1738 댓글0 작성일2016.12.07 카테고리국내
    Read More
  5. [기획] 코드 네임: 사회 비판 - 힙합과 미디어의 쌍방과실

    [기획] 코드 네임: 사회 비판 - 힙합과 미디어의 쌍방과실 시국이 말이 아니다. 대한민국의 사령관이어야 할 사람이 장기간 불법을 저질렀다는 사실과 증거, 정황들이 속속들이 드러나고 있다. 누군가는 그런 대통령을 비판했고, 사회에 관심이 많은 어떤 가...
    조회수31033 댓글11 작성일2016.12.03 카테고리국내
    Read More
  6. [기획] 당신이 주목해야 할 영국의 여성 알앤비 아티스트 13

    [기획] 당신이 주목해야 할 영국의 여성 알앤비 아티스트 13 영국의 알앤비/소울 씬은 매년 신예들이 인상적인 결과물을 들고나와 많은 이들에게 주목받는 곳이다. 그 때문에 그들의 음악을 통해 앞으로 어떤 사운드가 유행할지 예측해볼 수도 있었다. 올해 ...
    조회수38941 댓글13 작성일2016.11.25 카테고리국외
    Read More
  7. [기획] 두 갈래의 신인들

    [기획] 두 갈래의 신인들 가상의 뮤지션을 한 명 떠올려보자. 그가 등장한 지 얼마 안 된 신인이라고 한다면, 당신은 그에게 무엇을 기대하는가? 각자 다른 대답이 나오겠지만, 가장 많은 답은 아마도 '신선함'일 듯하다. 물론 신선함에도 여러 갈래가 있다. ...
    조회수36463 댓글22 작성일2016.11.18 카테고리국외
    Read More
  8. [기획] MILKCOAST, 새로운 라디오의 시작

    [기획] MILKCOAST, 새로운 라디오의 시작 그야말로 힙합 콘텐츠의 전성시대다. 확실히 요즘 각종 미디어는 힙합을 주시하고 있다. 잡지, 온라인 영상 채널, 그리고 이제는 TV 방송에까지, 힙합을 주제로 한 프로그램이 기획되고 있으며, 화제성과 조회...
    조회수11073 댓글0 작성일2016.11.04 카테고리국내
    Read More
  9. [기획] [A Seat at the Table]을 함께 만든 사람들

     [기획] [A Seat at the Table]을 함께 만든 사람들 최근 솔란지(Solange)의 세 번째 스튜디오 앨범 [A Seat at the Table]이 발매됐다. 앨범은 기본적으로 지극히 개인적이지만, 동시에 알앤비 계의 [To Pimp A Butterfly]로 불릴 만큼 사회적인 앨범이기도...
    조회수7893 댓글1 작성일2016.11.01 카테고리국외
    Read More
  10. [기획] 힙합엘이가 선정한 한국 알앤비 앨범 25선 (2010 ~ 2014)

     [기획] 힙합엘이가 선정한 한국 알앤비 앨범 25선 (2010 ~ 2014) 어느새 벅스(Bugs)와 함께하는 힙합엘이(HiphopLE)가 선정한 한국 힙합/알앤비 앨범 시리즈 국내 편이 마지막에 왔다. 이번에는 2010년부터 2014년까지 인상적이었던 한국 알앤비 ...
    조회수43922 댓글6 작성일2016.10.12 카테고리국내
    Read More
  11. [기획] STILL VV:D

    [기획] STILL VV:D 지난 8월 29일, AOMG의 엘로(Elo)가 자신의 첫 EP [8 Femmes] 발매를 맞아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를 통해 쇼케이스를 가졌었다. 공연 후 들렸던 후문으로는 비비드(VV:D) 크루가 완전체로 깜짝 등장, “깜빡”을 불러 많은 이의 환호를 받...
    조회수53979 댓글5 작성일2016.10.09 카테고리국내
    Read More
  12. [기획] Kashif, I've Been Missin' You

    [기획] Kashif, I've Been Missin' You 음악을 사랑하는 모든 이에게 2016년은 큰 상실의 해로 남을 것만 같다. 데이빗 보위(David Bowie), 모리스 화이트(Maurice White), 프린스(Prince) 등 너무나도 멋진 아티스트들을 하나둘씩 하늘나라로 돌려보내고, 슬...
    조회수6279 댓글4 작성일2016.09.29 카테고리국외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3 Next ›
/ 43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HIPHOPLE 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