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국외
2018.05.05 12:16

옛날 옛적 힙합 동화

조회 수 19939 추천 수 14 댓글 38

thumbnail.jpg


봄과는 조금 어울리지 않는 칼바람, 하늘을 수놓은 미세먼지를 뒤로하고 가정의 달 5월이 시작되었다. 그리고 오늘은 바로 어린이날이다. 아이들은 기대하던 선물을 받을 테고, 하필 5월 5일이 생일인 아이는 선물을 한 개로 퉁 쳐 버린 현실에 울음을 터뜨리기도 할 것이다. 그 순진무구한 아이들을 보다 보면, 누군가는 이렇게 생각하게 될 수도 있다. '나의 동심은 지금 어디에 있는 걸까?' 더군다나 여느 장르 음악보다 진실하다 못해 노골적이고, 때론 폭력적이기도 한 힙합을 좋아하는 힙합 팬이라면 이제 더는 동심이란 단어와 함께할 수 없는 건지 싶을 수도 있다. 그렇지 않다. 아무리 허구로 지어냈다지만, 동화 또한 결국엔 사람 사는 세상 이야기일 뿐. 우리네 인생에도 분명 비슷한 상황들이 있을 것이다. 아니나 다를까, 마치 동화 속 이야기들과 꼭 닮은 이야기의 힙합 아티스트들을 손쉽게 찾을 수 있었다. 이에 감명받아 각자의 이야기를 우리가 모두 아는 그 동화들의 상황에 얼추 맞게 대입해 보았다. 모두 함께 다시 찾아보자, 마음 안에 꼭꼭 숨어 있던 동심!




KakaoTalk_Moim_77Vn768k5jL0XAnlkbolnIy82NSJVf.jpg


1️⃣ 미녀 Kim과 야수 Ye


아주 멀지는 않은 옛날, 미국이라는 나라에 이기적이고 버릇없으며 광기에 가득 찬 천재 음악가가 있었다. 어느 추운 겨울, 머릿속에 악상이 찾아와서는 진실한 아름다움은 마음속에 있다고 했지만 그는 듣지 않았다. 그러자 악상은 [Yeezus]로 나타나 음악가를 야수로 변하게 하고, "I am a God" 같은 노래를 부를 때는 무대 위에서 냅다 괴성을 지르게 하였다. 한편, 사진 찍히기를 좋아하는 아름다운 여인 킴(Kim)은 여느 날과 다를 바 없이 길거리를 지나고 있었다. 마을 사람들은 킴의 아름다움은 인정하지만, 그녀가 야수로 변한 괴짜 음악가와 만나고 다닌다며 이상하다고 이야기한다. 하지만 킴은 그런 마을 사람들의 반응에 별로 상관하지 않는다. 마을의 왕자 레이 제이(Ray J)는 그런 킴을 보고 상사병에 빠져 음악가를 도발한다. 심지어 레이 제이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노래까지 내놓으며 킴의 주의를 끌지만, 킴은 이내 무시하고 야수가 된 음악가 사이에서 딸 '북서'를 낳은 후 결혼하기까지 한다. 음악가는 킴을 기쁘게 해주기 위해 장갑차를 구매하고 8억짜리 황금 화장실을 짓는 등 즐거운 나날을 보낸다. 그러던 중, 야수 음악가의 노래 속 한 문장에 발끈한 테일러 스위프트(Taylor Swift, 이하 테일러)와 그 추종자들이 그의 성으로 향한다. 싸움으로 혼란스러운 틈을 타 테일러는 야수 음악가를 찾아가 마구 공격을 퍼붓는다. 그 순간, 킴이 돌아와 둘 간의 통화 내용을 공개해 반격을 가하고, 크게 상처 입은 남편을 구한다. 쓰러진 그에게 킴이 사랑한다는 말을 전하며 모든 것이 끝나버린 듯한 그 순간이었다. 하늘에서 갑자기 이지 부스트(Yeezy Boost)들이 우수수 떨어지더니 야수였던 음악가가 떠올라 다시 천재 음악가 예(Ye)로 변한다. 킴은 매우 놀라지만, 예를 받아들이고 키스를 나눈다.






KakaoTalk_Moim_77Vn768k5jL0XAnlkbolnIy82NVdo5.jpg


2️⃣ SZA 공주와 일곱 TDE 난쟁이


같은 나라인 미국, 뉴저지(New Jersey) 주에는 시저(SZA) 공주가 살고 있었다. 공주의 아버지는 이슬람교도였고, 때문에 그녀는 태어나자마자 이슬람교의 엄격한 규율 속에서 재즈 음악만 들으며 살아가게 된다. 그러다 우연히 힙합 음악이 담긴 아이팟을 마주치고, 첫눈에 반하여 자신만의 음악을 만들기 시작한다. 하루는 그녀가 거울을 보고 물었다. '나는 어떤 음악을 해야 하지?' 거울은 '진심이 담긴 음악이 아름답습니다'라고 대답한다. 문제는 스스로에 대한 확신이 없었다. 때문에 이때까지만 해도 공주의 음악 속 목소리에는 갖가지 효과가 잔뜩 걸려 있었다. 시간이 흘러 복잡한 음악 씬을 헤매던 시저 공주는 TDE(Tongnamoo Dawg Entertainment)라는 간판이 새겨진 오두막집을 발견한다. 오두막집에 들어간 공주는 녹음실에서 시원하게 한 소절을 부른 뒤 잠들고 만다. 노래를 듣던 켄드릭 라마(Kendrick Lamar)를 비롯한 일곱 난쟁이는 놀라운 재능을 가진 그녀가 어디에도 소속되어 있지 않음을 알고 안식처를 제공한다. 그리하여 시저 공주는 일곱 명의 난쟁이가 지내던 TDE 오두막집에 홍일점으로 합류한다. 이후 공주는 또 하나의 앨범 [Z]를 발표했지만, 여전히 확신이 없었다. 그때도 거울은 '여전히 진심이 담긴 음악이 더 아름답습니다'라고 대답했고, 그녀는 실의에 빠진다. 결국, 독사과 같은 주변의 시선과 부담감, 갈등을 이기지 못해 음악을 관두기 직전에 이르고 깊은 잠에 빠지게 된다. 그런 시저 공주가 안타까웠던 난쟁이들은 그녀를 위해 아낌없는 지원과 응원을 보냈고, 이내 기적이 일어난다. 공주의 내면에 있던 정체성과 자신감이 조금씩 움트는 것 아닌가! 마침내 시저 공주는 자기 본연의 모습을 담은 앨범 [Ctrl]과 함께 다시 잠에서 깨어난다.






KakaoTalk_Moim_77Vn768k5jL0XAnlkbolnIy82NXXTr.jpg


3️⃣ 미운 Lil Pump 새끼


'빼애애액!' 평화로운 미국의 한 연못, 또 하나의 새끼 오리가 태어났다. 아이의 이름은 개지 가르시아(Gazzy Garcia, 이하 가르시아). 아이는 다른 친구들과는 조금 달랐다. 얼굴도 빠르게 늙고 체구도 유난히 작았으며, 무엇보다도 아이의 마음속에 음악을 향한 열정이 가득 차 있었다. 다른 것은 곧 틀린 것이라 여기던 다른 아이들에게 가르시아는 눈엣가시일 수밖에 없었다. 아이는 연못에서 적응할 수 없었다, 아니, 적응하기 싫었다. 결국, 가르시아는 연못에서 쫓겨나게 되고, 이를 불쌍히 여긴 가르시아의 친척이 그를 스모크퍼프(Smokepurpp)라는 이름의 백조에게 데려다준다. 가르시아는 스모크퍼프와 함께 멋진 삶을 살기로 약속하고 다시 연못으로 돌아간다. 하지만 가르시아를 향한 강요와 억압은 계속됐다. 잦은 싸움과 폭동을 일으킨 죄로 아이는 또다시 연못에서 쫓겨난다. 모든 것을 내려놓은 아이의 눈앞에서는 다른 새끼 오리들이 야속하게 물을 펌프질하고 있었다. 문득 멋진 랩 네임이 떠올랐다. 'Lil Pump!' 그는 이게 자신의 운명이라고 생각했다. 그리하여 마침내 릴 펌(Lil Pump)이 된 가르시아는 새로운 이름을 걸고 내는 첫 번째 노래로 “Lil Pump”을 발표한다. 아이의 첫 날갯짓이었다. 음악을 구름에 띄워 모든 조류에게 들려주는 요즘 연못가 트렌드에서 릴 펌의 노래는 조류독감처럼 빠르게 퍼져나갔다. 열심히 날개를 퍼덕이던 릴 펌은 결국 어릴 적 살던 강인 ‘구찌 강’의 이름을 딴 “Gucci Gang”으로 마침내 날게 된다. 가르시아는 못생긴 Lil 새끼 오리가 아닌 분명한 백조였던 것이다. 훨훨 나는 릴 펌은 발아래 있는 오리들을 보고 통쾌한 듯 외쳤다. '에, 들어봐. 내 발목 보여?'






KakaoTalk_Moim_77Vn768k5jL0XAnlkbolnIy82NZCcV.jpg


4️⃣ 황금알을 낳는 Rocky


시끌벅적한 힙합 마을. 이 마을에선 매일 새로운 수확물이 나오고, 좋은 수확물에는 좋은 상품 가치를 매겨 다른 농부들에게 널리 알리곤 한다. 어느 날, 메뚜기 더듬이를 머리에 단, 걸음걸이를 유독 뒤뚱거리는 거위가 마을에 등장한다. 난데없이 입에서 연기를 뿜어내고 변조된 듯한 낮은 울음소리를 내는 거위였다. 농부들은 주목하기 시작했고, 얼마 지나지 않아 거위는 [LIVE.LOVE.A$AP]을 낳는다. '황금이네!', '황금이여?' 눈 풀린 거위가 낳은 첫 알은 누가 봐도 인정할 황금알이었다. 유행에 민감한 농부들은 이 거위를 가능한 한 빨리 주목해야 한다며 ‘ASAP(As Soon As Possible) 거위’라는 별명을 붙인다. 시간이 지난 후, 물이 오를 대로 오른 거위가 이번에는 [LONG.LIVE.A$AP]를 낳는다. 또 하나의 황금알이었다. '이 녀석은 뭔가 다르다'고 느낀 농부들은 'ASAP'의 S를 $로 바꾸며 거위에게 돈을 바치기 시작한다. 이후, 새로 낳은 [AT.LONG.LAST.A$AP]마저도 황금알이었고, 농부들은 A$AP 거위를 포함한 거위 가족 전체에 열광하기 시작한다. 그때부터 지금까지 농부들은 거위의 뒤꽁무니를 열심히 쳐다보며 알이 나오기를 기다렸다. 잊을 만하마녀 번쩍이는 황금알을 꼭 하나씩 낳아주던 거위였지만, 간간이 다른 가축들의 축산을 도와줄 뿐 정작 자신의 알에 대해선 감감무소식이었다. 농부들은 항상 쉬지 않고 황금알을 낳아줄 것 같던 거위에게 불안감을 느꼈고, 관심도가 떨어진 농부들 또한 적지 않았다. 거위의 배를 갈라 내용물을 직접 확인해야 한다는 말까지 나온 그 순간, 거위가 자그마한 알 두 개를 낳으며 생존 여부를 알린다. 이에 다시 농부들의 관심이 A$AP 거위에게 쏟아졌고, 얼마 지나지 않아 거위의 배가 요동치기 시작하는데…! (곧 나올 다음 황금알 이후 계속됩니다.)






KakaoTalk_Moim_77Vn768k5jL0XAnlkbolnIy82O1OCd.jpg


5️⃣ BROCKHAMPTON 음악대


한 농장에 케빈 앱스트랙트(Kevin Abstract)라는 이름의 당나귀가 있었다. 방앗간에서 일하며 지내던 케빈은 성실히 일해 왔지만, 그는 그가 특별한 존재라는 걸 진작 알아채고 있었다. 케빈은 음악대를 구성해 전 세계를 돌아다니며 노래하고 싶었다. 하지만 온통 논과 밭뿐인 농장에서 뜻을 같이할 동물을 찾는 것은 '하늘의 별 따기’였다. 케빈은 번뜩이는 아이디어를 생각해 낸다. 어느 날 주인이 잠자리에 든 밤, 케빈은 주인의 노트북을 몰래 이용해 인터넷에 자신과 함께할 동물을 찾는 글을 올린다. 수많은 동물이 케빈의 글에 답했고, 얼마 후 케빈을 포함한 네 마리의 동물 친구들이 밴드 얼라이브신스포에버(AliveSinceForever)를 결성한다. 꿈을 이룬듯한 케빈이었지만, 안타깝게도 인간들의 음악 시장에서 살아남는 데는 어려움을 겪는다. 인간들이 운영하는 음반사들에게는 당나귀, 고양이 같은 동물들과의 계약을 검토할 이유가 없었다. 그 때문에 모든 일을 스스로 해야 했던 그들에겐 더욱 제대로 된 팀이 필요했다. 그리하여 케빈은 다시 인터넷에 글을 올린 후, 프로듀서, 디자이너, 매니저 등의 역할을 맡을 동물들을 포섭하여 브록햄튼(BROCKHAMPTON)이라는 이름으로 밴드를 재결성한다. 그들에게 절호의 기회는 얼마 지나지 않고 찾아온다. 브록햄튼은 그들의 뮤직비디오를 인간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음악 채널인 MTV에서 처음으로 공개할 기회를 따낸다. 이 순간을 위해 발굽과 날개 끝을 갈아온 그들에게 인간들의 주목과 호평이 따라왔다. 심지어 이후 세상에 내놓은 세 장의 앨범으로는 인간 음악계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갖게 된다. 마침내 그들은 대형 음반사 RCA 레코드(RCA Records)와의 계약을 성사시키고, 모든 인간과 동물들이 사랑하는 밴드로 거듭난다.



글, 그림 | snobbi



Comment '38'


  1. 힙합엘이가 선정한 2010년대 해외 힙합 앨범 50선

    벅스(Bugs)와 힙합엘이(HiphopLE)가 선정하는 해외 앨범 시리즈. 이번 편에서는 2010년대의 해외 힙합 앨범 50장을 꼽아봤다. 2000년대 말, 전자음악의 득세로 밀려나는 듯했던 힙합은 그 어느 때와 비교할 수 없는 호황을 맞이했다. 다양한 스타일로 확장했...
    조회수1214 댓글6 작성일2018.05.21 카테고리국외
    Read More
  2. 힙합엘이가 선정한 2000년대 해외 힙합 앨범 100선 Part Ⅱ

    벅스(Bugs)와 힙합엘이(HiphopLE)가 선정하는 해외 앨범 시리즈. 이번 편에서는 2000년대의 해외 힙합 앨범 100장을 꼽아봤다. 힙합 음악은 2000년대 들어 중요한 변화를 맞았다. 동부와 서부로 대표되던 기존의 로컬 힙합 씬이 서서히 힘을 잃었다. 그 틈을 ...
    조회수2142 댓글2 작성일2018.05.18 카테고리국외
    Read More
  3. 힙합엘이가 선정한 2000년대 해외 힙합 앨범 100선 Part Ⅰ

    벅스(Bugs)와 힙합엘이(HiphopLE)가 선정하는 해외 앨범 시리즈. 이번 편에서는 2000년대의 해외 힙합 앨범 100장을 꼽아봤다. 힙합 음악은 2000년대 들어 중요한 변화를 맞았다. 동부와 서부로 대표되던 기존의 로컬 힙합 씬이 서서히 힘을 잃었다. 그 틈을 ...
    조회수1135 댓글1 작성일2018.05.18 카테고리국외
    Read More
  4. Do You Know you.will.knovv?

    '두 유 노우 김치?', '두 유 노우 불고기?', '두 유 노우 싸이?', '두 유 노우 연아킴?' 하루가 멀다 하고 외국의 유명인만 만나면 한국 기자들이 뱉어대는 창피해서 웃긴 질문들이다. 요즘은 '국뽕'이 차오르는 순간을 맞이할 때, 희화화되어 쓰인다. 가장 ...
    조회수8604 댓글0 작성일2018.05.16 카테고리국내
    Read More
  5. 내맘대로 골라본 블랙뮤직 커머셜스 6

    광고란 참으로 흥미롭다. 브랜드에 힘을 불어놓고, 매출에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치기도 하고, 더 나아가 기업의 이미지를 생성 혹은 변화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광고를 위한 수단으로는 여러 가지가 있지만, 그중에서도 TV와 여러 플랫폼을 통해 전파되는 ...
    조회수1122 댓글1 작성일2018.05.11 카테고리국외
    Read More
  6. 하나의 또 다른 대안, 떠오르는 여성 알앤비 듀오 5

    ‘하나보다 나은 둘’ 듀오 형태의 팀을 표현하는 데 쓰는 수식어 중 하나다. 듀오는 음악사를 되짚어 보면 클래식 시대 때부터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전통적인 팀 구성이다. 대중음악의 시대가 도래한 20세기 들어서는 성별을 막론한 다양한 듀오들이 음악 시...
    조회수2282 댓글4 작성일2018.05.07 카테고리국외
    Read More
  7. 옛날 옛적 힙합 동화

    봄과는 조금 어울리지 않는 칼바람, 하늘을 수놓은 미세먼지를 뒤로하고 가정의 달 5월이 시작되었다. 그리고 오늘은 바로 어린이날이다. 아이들은 기대하던 선물을 받을 테고, 하필 5월 5일이 생일인 아이는 선물을 한 개로 퉁 쳐 버린 현실에 울음을 터뜨리...
    조회수19939 댓글38 작성일2018.05.05 카테고리국외
    Read More
  8. Na-Ul's Style Doctrine

    한국 가요계에는 오랫동안 구전으로 내려왔던 ‘김나박이’라는 말이 있다. 모두가 한 번쯤은 들어봤을 말이지만, 굳이 설명을 덧붙이자면 가창력이 출중한 보컬리스트 네 명을 일컫는 별명이다. 그중 '나'는 나얼을 가리킨다. 나얼은 2000년대 초반, 브라운 아...
    조회수7983 댓글3 작성일2018.05.03 카테고리국외
    Read More
  9. 2018 영떡학개론

    I don’t want to explain. I hate explaining. But I can definitely show you. 난 설명하고 싶지 않아. 설명하는 건 질색이야. 근데 분명히 보여줄 순 있지. by Young Thug 천재는 영 떡이다 우리는 보통 사람에 비해 선천적으로 뛰어난 능력을 갖춘 사람을 ...
    조회수12681 댓글5 작성일2018.04.29 카테고리국외
    Read More
  10. Never Reveal What AWGE Means

    최근 가장 주목받는 크리에이티브 팀을 꼽으라면, 많은 이가 주저 없이 AWGE를 꼽을 것이다. 뮤직비디오 “RAF”, “Magnolia”, “Plain Jane”을 비롯해 다양한 작업물에서 그들이 보여준 세련된 표현, 그 속의 키치함과 러프함은 실제로 다른 아티스트들에게도 ...
    조회수3550 댓글3 작성일2018.04.22 카테고리국외
    Read More
  11. 위켄드의 이별 기호

    기네스북에 오른 세상에서 가장 짧은 편지를 알고 있는가? <?>와 <!>라고 한다. 때는 프랑스의 낭만파 시인이자 소설가 겸 극작가인 빅토르 위고(Victor Hugo)가 <레 미제라블>을 썼을 때다. 당시 그는 <레 미제라블>의 판매량을 묻기 위해 출판사에 <?>를 보...
    조회수14606 댓글9 작성일2018.04.20 카테고리국외
    Read More
  12. 힙합 & 농구, 요즘은 어때?

    힙합과 농구는 긴밀하게 연관되어 있다. 두 분야 모두 미국에서 시작됐으며, 흑인 문화를 대표하기도 한다. 시작부터 그랬던 건 아니다. 힙합이 흑인들에 의해 빈민가에서 태동했다면, 농구는 백인에 의해 태동해 초창기 유대인들이 발전시켰다. 하지만 1900...
    조회수5671 댓글1 작성일2018.04.17 카테고리국외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50 Next ›
/ 50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HIPHOPLE 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