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4122 추천 수 1 댓글 3
KakaoTalk_20170912_214028603.jpg

아이콘(iKON)의 바비(BOBBY)가 솔로 앨범으로 돌아왔다. 그것도 정규 앨범으로. 그는 엠넷(M.Net)의 <WIN : Who Is Next?>, <MIX&MATCH>, <SHOW ME THE MONEY>와 같은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YG 엔터테인먼트(YG Entertainment)의 여타 래퍼들과 다른 본인만의 오리지널리티가 있는 랩을 선보이며 많은 대중들과 힙합 팬들의 기대를 받아왔다. 그러나 ‘아이콘의 멤버 바비’는 많은 힙합 팬들이 가지는 기대치를 채워주기에는 다소 아쉬운 모습이었다. 바비는 자신을 향한 시선들을 결과물로 극복하고자 노력을 기울였다. 위너(WINNER)의 송민호와 함께 호흡을 맞춘 맙(MOBB) 프로젝트로는 충분히 자신만의 매력이 있는 래퍼임을 증명함과 동시에 좀 더 음악적으로 유연한 래퍼임을 드러냈다. 이후 그는 오랜 작업과 장고 끝에 드디어 신곡으로만 가득 채운 정규 앨범으로 많은 이들에게 자신만의 매력을 보여주려고 한다. 자신이 즐기고 싶은 음악을 한다는 바비. 그런 그의 첫 정규 앨범 [LOVE AND FALL]을 9월 11일 열린 프라이빗 음감회를 통해 미리 확인할 수 있었다.


KakaoTalk_20170912_214134232.jpg


한남동 백룸(BACKROOM)에서 열린 이번 음감회는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진행되었다. 백룸 내부에는 바비의 앨범 컨셉 사진들이 걸려 있었고, 사진 밑에는 컨셉 사진에 해당하는 트랙들의 주요 가사가 적혀 있었다. 벽 한편에는 바비의 티저 영상이 상영되고 있었으며, 부근 책상에는 YG의 푸드 브랜드인 PBA에서 제공한 피자와 함께 간단한 음료들이 준비되어 있었다. 피자와 음료를 들고 백룸 내부에 준비된 작업물들을 감상하는 시간을 잠시 가졌으며, 안내에 따라 내부에 준비된 좌석에 앉아 음감회의 시작을 기다렸다.

이날 음감회는 힙합엘이의 에디터 블럭(bluc)이 진행을 맡았다. 프라이빗 음감회였던 만큼 행사장에는 여러 음악 관계자들이 모여있었다. 블럭은 간단한 인사와 함께 주의 사항을 전달해 주었고, 이후 음감회의 주인공인 바비를 불렀다. 바비는 전날 일본에서 투어 공연을 하고 당일 공항에서 바로 본 장소로 이동하였기에 미처 피로가 채 풀리지 않은 듯해 보였다. 그럼에도 반갑게 참석한 이들에게 인사를 건넸으며, 덕분에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본 행사가 시작되었다.


KakaoTalk_20170912_214139353.jpg


바비는 우선 앨범의 컨셉에 관해 설명하였다. 원래 앨범은 ‘가을’과 ‘떨어지다’라는 사전적 의미를 가진 ‘FALL’이라는 키워드를 가지고 작업이 진행되었다고 한다. 그러던 중, 단어에 부정적인 의미가 있어 앞에 ‘LOVE’를 붙여 이를 완화하고자 노력했다고 한다. 작년 가을부터 준비하기 시작했으며, 약 1년이 넘는 기간 동안 작업한 결과물이 앨범으로 발매될 수 있어 감회가 남다르다는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또한,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대중적인 요구와 음악 팬들의 요구에 대해 잠시 고민했지만, 결국 즐기는 마음으로 이번 앨범을 작업하였음을 전했다. 그런 바비의 솔직한 모습이 굉장히 귀엽고 매력적으로 느껴졌다. 앨범에 관한 전체적인 소개가 끝나고, 본격적으로 앨범을 감상하는 시간을 가졌다.

[LOVE AND FALL]은 총 10트랙으로 구성되어 있다. 하여 1번부터 10번까지 트랙을 순차적으로 듣는 일반적인 음감회와 달리 두 트랙씩 듣는 식으로 총 다섯 번에 감상이 진행됐다. 일단 믹싱 및 마스터링과 같은 후반 작업이 미처 완료되지 못했지만, 미리 음원을 들을 수 있다는 이점이 있었다. 중간중간에는 블럭이 바비에게 질문하고, 바비가 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각 트랙을 작업한 소감과 에피소드에 관해서 이야기하는 식으로 진행되었다.


KakaoTalk_20170912_214135566.jpg


처음으로 감상한 트랙은 “내게 기대”와 “UP”이었다. 곡을 듣고서는 이 두 트랙을 프로듀싱한 초이스37(CHOICE37)에 관련된 에피소드를 들을 수 있었다. 바비는 초이스37에게 존경심을 표하였고, 그와의 작업이 어떠했는지를 이야기했다. “UP”은 송민호와 함께한 만큼 맙의 연장선에 있는 트랙이었다. 실제로도 맙의 앨범에 수록될 예정이었다고. 바비는 “UP”이 앨범에 수록된 유일한 힙합 곡이라 설명하기도 했다. 공격적인 트랙 위에 맛깔나게 랩을 하는 바비와 박자감이 더욱 좋아진 송민호의 랩을 감상할 수 있는 곡이었다. 어쩌면 힙합 팬들이 바비에게 기대했던 모습을 직접 증명해낸 순간이었다.

두 번째로 감상한 트랙들은 “IN LOVE”와 “다른 세상 사람”이었다. “IN LOVE”는 YG 엔터테인먼트 소속 솔로 가수들의 앨범에서 자주 들을 수 있던 발라드 트랙이었는데, 그 주인공이 바비인 것이 인상 깊은 지점으로 다가왔다. 바비가 보컬로서 지닌 매력을 엿볼 수 있는 트랙이었는데, 이를 통해 그가 좀 더 넓은 음악적인 스펙트럼을 보여줄 수 있음을 알 수 있는 트랙이기도 했다. “다른 세상 사람”은 퓨처바운스(Future Bounce) 스타일의 트렌디한 사운드가 반영된 트랙이었다. 바비는 이런 사운드의 음악을 즐겨 듣는지에 관한 질문에 요즘 유행의 음악들을 즐겨 듣고 있으며, 특히 타이 달라 사인(Ty Dolla Sign)의 팬임을 밝히기도 해서 많은 이들의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KakaoTalk_20170912_214138080.jpg


이어 세 번째로 감상한 트랙들은 “수영해”와 “텐데”였다. 두 곡 모두 생각보다 트렌디한 사운드를 충실히 반영하고 있었고, 포인트 있는 훅이 매우 좋았다. 바비가 완급 조절을 훌륭하게 해냄은 물론, 음악을 잘 만들 줄 아는 음악가로 점점 발전하고 있음을 알 수 있기도 했다. 특히, 이 두 트랙은 아이콘의 앨범에 참여한 YG 엔터테인먼트의 신예 프로듀서 밀레니엄(MILLENNIUM)과 함께 합을 맞춘 트랙들이었고, 매우 매끈하게 잘 빠진 사운드를 자랑했다. 바비는 프로듀서 밀레니엄에 대해 ‘정말 잘하는 친구’라고 설명하며, 나이가 어린 프로듀서랑 작업해 편하게 작업에 임할 수 있었음을 밝히기도 하였다.

네 번째로 감상한 트랙들은 “FIREWORK”와 “SECRET”이었다. “FIREWORK”는 아이콘의 결과물에 연장선으로 보이는 트랙이었고, “SECRET”은 몽환적인 분위기의 프로덕션에 케이티(KATIE)의 보컬과 바비의 랩이 조화를 이루고 있는 트랙이었다. 아이콘의 멤버인 DK가 피처링으로 참여하였는데, 예상보다 훨씬 자연스러운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마지막으로 감상한 트랙들은 더블 타이틀 곡인 “사랑해”와 “RUNAWAY”였다. “사랑해”에서는 대중의 니즈를 정확히 파악하는 YG 특유의 영민함을 엿볼 수 있었다. “RUNAWAY”를 두고서, 바비는 “슬럼프 아닌 슬럼프가 찾아왔을 때 쓴 곡”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가사에 꽤 많은 신경을 쓴 듯한 이 곡은 복잡한 감정을 토해내는데도 결코 과하게 들리지 않아서 바비가 그간 성숙해졌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모든 트랙을 감상하고 간단한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블럭은 바비에게 간단한 질문들을 던졌으며, 그는 성실하게 질문들에 답을 했다. 끝난 위에는 짧게 소감을 들을 수 있었다. 프라이빗 음감회를 흔히 외국 뮤지션들이 친한 지인들을 모아 작업실에서 하는 파티처럼 생각했다가 낯선 분들과 함께 자신의 음악을 듣게 되는 진지한 자리를 가지게 되어 색다른 경험이었다는 감상평을 남겼다. 또, 마지막까지도 “즐겁게 음악한다”고 밝힌 그의 시원시원하고 멋진 태도를 느낄 수 있었다.


KakaoTalk_20170912_214138707.jpg


[LOVE AND FALL]의 감상과 이에 대한 바비의 설명을 직접 들을 수 있던 이번 음감회는 흥미로운 구석들이 많았고, 결과적으로 성공적으로 마무리되었다. 많은 이들이 바비를 떠올렸을 때 각자 다른 이미지를 생각하듯, 앨범은 그러한 다양한 이미지를 모두 흡수한 듯 자연스러우면서도 매끈하다. 한국의 유일무이한 레이블 YG 엔터테인먼트에서 솔로 음악가가 정규 앨범 규모의 앨범을 발표한 것 자체가 오랜만인 듯한데, 그는 앨범 발표가 지닌 무게는 별로 신경 쓰지 않는 듯했다. 다만, 부담이나 진지함보다는 늘 재미있게 하겠다는 그의 태도는 결코 가볍지 않다는 걸 확인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 발표가 얼마 남지 않은 바비의 앨범, 발매되면 일단 들어보라고 권하고 싶다.


글 | Geda
사진 제공 | YG 엔터테인먼트


Comment '3'
  • ?
    김해솔 2017.09.13 19:46
    죄송한데 글 수준이 무슨 중고등학생 체험학습 감상문 같아요... 그리고 이런 말은 정말 죄송하지만 회사 쪽에서 돈 받고 쓰신 글인지 아니면 쓰신 분이 바비의 굉장한 열성팬이신지. 그런 것치고는 표현들이 많이 상투적이고 엉성하고, 쓰기 싫은 글을 억지로 늘여 쓴 듯한 인상을 받았습니다.
  • ?
    title: [일반] Trap조이배대애스 2017.09.14 13:57
    저도입니다
    읽다가 타이달라사인의 팬임을 밝혀 웃음 자아냈다..부터 그런부분이 튀어보이더라고요
  • ?
    김밥주노 2017.09.16 18:50
    노래 좋더군요~ 기대 이상.


  1. [기획] Red Bull Music Festival Tokyo에서 체크해야 할 음악가 5

    가까운 나라 일본에서 또 한 번 세계적인 이벤트가 레드불(Red Bull)의 이름으로 열린다. 레드불 뮤직 아카데미(Red Bull Music Academy)를 포함해 여러 대형 이벤트가 열렸던 도쿄에서 이번에는 레드불 뮤직 페스티벌(Red Bull Music Festival)이 개최된다(...
    조회수1584 댓글1 작성일2017.10.31 카테고리국외
    Read More
  2. [공연] 2017년의 한국 국가 대표 DJ는 누구?

    지난 10월 14일, 쓰리스타일(Thre3style) 한국 대회가 있었다. 우선, 쓰리스타일은 각국을 대표하는 DJ들이 모여 15분 동안 다른 장르의 음악을 최소 세 개 믹싱해 디제잉 실력을 겨루는 글로벌 DJ 대회다. 자세한 건 아래 많은 기사를 통해 하나씩 알아가 보...
    조회수3804 댓글1 작성일2017.10.19 카테고리국내
    Read More
  3. [기획] JMSN, 대안으로의 알앤비

    제임슨(JMSN)의 내한 소식을 들었을 때, 문득 그의 음악을 한창 많이 듣던 2012년 즈음이 생각났다. 당시 친구와 ‘유명한 음악가와 안 유명한 음악가 구분하는 방법은 자기 이름 검색해서 ‘좋아요’를 누르냐 안 누르냐의 차이다’라는 농담을 했었다. 하지만 ...
    조회수3821 댓글0 작성일2017.10.18 카테고리국외
    Read More
  4. [기획] 힙합엘이가 선정한 2010년대 해외 알앤비 앨범 50선

    장장 9개월에 걸쳐 연재되었던 벅스(Bugs)와 함께하는 힙합엘이(HiphopLE)가 선정한 해외 알앤비 앨범 시리즈의 마지막 기사다. 이번 기사에서는 2010년부터 2015년까지 발매되었던 해외 알앤비 앨범 50장을 꼽아봤다. 2010년대 알앤비의 주요 특징은 피비알...
    조회수8326 댓글12 작성일2017.10.14 카테고리국외
    Read More
  5. [기획] [WALKIN' Vol.2] 베스트 트랙 5 X PEEJAY

    어느덧 10년이 넘는 시간이 지났다. 프로듀서 피제이(PEEJAY)는 그간 팝과 흑인음악의 경계를 넘어 다니며 꾸준히 자신의 커리어를 쌓아왔다. 지금까지 빅뱅(Big Bang), 투애니원(2NE1), 에픽하이(Epik High), 태양과 같은 YG 엔터테인먼트(YG Entertainment)...
    조회수4590 댓글2 작성일2017.10.12 카테고리국내
    Read More
  6. [기획] 힙합 속 락스타, 포스트 말론

    포스트 말론(Post Malone)의 데뷔 음반 [Stoney]는 플래티넘을 달성했다. 싱글 "Congratulations”은 미국 차트 8위에 올랐고, "White Iverson"은 루시드 트랩, 팝, 록, 포크 등을 결합한 독특한 음악으로 4백만 번 이상 스트리밍되기도 했다. 하지만 그와 [St...
    조회수15361 댓글4 작성일2017.10.10 카테고리국외
    Read More
  7. [기획] 서로 다른 환경의 두 전설, 김창완과 이집션 러버

    지난 9월 말, 레드불 뮤직 아카데미 베이스캠프 서울(RBMA Bass Camp Seoul, 이하 RBMA 베이스캠프 서울)이 열렸다. 베이스캠프가 열리는 동안 많은 행사가 있었고, 열여섯 명의 국내 참가자들이 서로 음악적인 교류를 가지기도 했다. 무엇보다 이집션 러버(E...
    조회수1865 댓글1 작성일2017.10.09 카테고리국내
    Read More
  8. [기획] White Light Panorama와 열한 명의 콜라보레이터

    리코(Rico)의 두 번째 정규 앨범 [White Light Panorama]가 발매됐다. 그는 이번 앨범에서 전작 [The Slow Tape]과 완전히 달라진 모습을 보여준다. 더 뛰어난 기량이나 보다 세련된 무드 등 다양한 장점도 있지만, 첫 앨범이 슬로우 잼이라는 한 가지 문법에...
    조회수1736 댓글2 작성일2017.10.08 카테고리국내
    Read More
  9. [공연] BE THE NIGHT: Denzel Curry

    <2016 XXL Freshmen Class> 선정에 빛나고, 국내에서도 “Ultimate”로 유명한 덴젤 커리(Denzel Curry)가 내한을 했다. 그의 최초 내한 공연은 지난 22일, 예스24 라이브홀(Yes24 Live Hall)에서 열렸고, 힙합엘이도 이날 덴젤 커리의 에너지 넘치는 무대를 직...
    조회수1714 댓글2 작성일2017.09.26 카테고리국외
    Read More
  10. [기획] 〈하트시그널〉 속 블랙 뮤직 7

    *프로그램이 종영했지만, 스포일러를 원하지 않는다면 소개하는 노래만 체크하길 권장합니다! 러브라인 추리게임이라는 명목하에 많은 이들의 가슴에 불을 지폈던 <하트시그널>이 지난 9월 1일, 총 12회로 막을 내렸다. 여덟 명의 출연자는 시그널 하우스라는...
    조회수10712 댓글5 작성일2017.09.18 카테고리국외
    Read More
  11. [공연] 런 더 스트리트 쇼케이스

    의류 브랜드를 포함해 스포츠 브랜드들은 음악 산업과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브랜드 이미지를 변화시켰다. 브랜드들은 아티스트와 함께 신상품을 제작해 판매하기도, 함께 영상을 제작하기도, 특정한 목적을 가진 캠페인을 진행해 소비자들의 참여를 유도하...
    조회수2582 댓글1 작성일2017.09.14 카테고리국내
    Read More
  12. [공연] 바비 [LOVE AND FALL] 음감회

    아이콘(iKON)의 바비(BOBBY)가 솔로 앨범으로 돌아왔다. 그것도 정규 앨범으로. 그는 엠넷(M.Net)의 <WIN : Who Is Next?>, <MIX&MATCH>, <SHOW ME THE MONEY>와 같은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YG 엔터테인먼트(YG Entertainment)의 여타 래퍼들과 다른 본...
    조회수4122 댓글3 작성일2017.09.13 카테고리국내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8 Next ›
/ 48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HIPHOPLE 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