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11134 추천 수 10 댓글 14

main.jpg


이센스(E SENS)가 드디어 [The Anecdote] 전국 투어를 시작한다. 이센스의 라이브를 보고 싶었던 이들에게는 더없이 좋은 기회이기에 표는 빠르게 매진되었고, 여전히 많은 이들이 그의 랩을 듣고, 직접 보고 싶어한다. 그는 현재 한국힙합 시장에서 유일무이한 존재다. 미디어나 자본의 뒷받침 없이도 독자적으로 브랜드를 확보하였고, 현재 이센스만큼 음악가 자체가 힘과 목소리를 가진 경우는 비단 힙합뿐만이 아니라 한국 음악 시장에서도 찾기 힘들다. 그렇기에 사람들은 투어 말고도 한 가지를 더 기다리고 있는데, 바로 [이방인]이다. [The Anecdote] 그랬듯, 아마 [이방인] 발표되면 한동안은 한국힙합 전체가 앨범과 그의 행보를 주목할 것이라 생각한다. 그렇다면 그토록 기다려지고 궁금함을 낳는 작품에 관한 정보를 미리 알아볼 수는 없는 걸까? 그래서 이센스가 곳곳에 조금씩 남긴 흔적을 열심히 찾아보았다. 단서를 바탕으로 추측에 불과하지만, 아마 지금부터 하는 다섯 가지 이야기는 나름대로 설득력을 지니고 있다고 생각한다.





하나,  샌더스는?


샌더스(D. Sanders) 비스츠 네이티브스 얼라이크(Beasts and Natives Alike, 이하 BANA) 합류한 이후, 이센스와 샌더스의 호흡을 기대하는 이들이 적지 않았다. 실제로 그는 올해 1, 샌더스와 함께 작업한손님 공개하기도 했다. 외에도 그는 샌더스와 종종 함께 다니는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공개하기도 했다(링크 1), (링크 2)실제로 그의 SNS에는 샌더스와 작업하였나요? 같은 질문이 수시로 쏟아졌으며, 사람이 [이방인]에서 다수의 트랙을 작업하지 않았을까 하는 기대를 하 된다.






39859cead07a8bbe811d66ad2848c73c.jpg

둘, 다른 프로듀서는?


이센스의 인스타그램에서 만날 있는 프로듀서는 샌더스 사람뿐이 아니다. 그는 드루버드(Drewbyrd)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드루버드는 미국의 DJ/프로듀서로, 켄드릭 라마(Kendrick Lamar), 제이콜(J. Cole) 여러 음악가의 무대를 함께해 왔으며,  밀러(Mac Miller), 로스(Rick Ross), 도모 제네시스(Domo Genesis) 등의 앨범에 참여하기도 했다. 그런 드루버드와 함께 작업했을 거라고 생각하니 어떤 음악일지 쉽게 상상조차 안 된다. 참고로 지난 16일 공개된 <I’m Good> 다큐멘터리의 7편 'Everywhere' 10분경에는 드루버드가 이센스에게 자신의 비트를 들려주는 부분이 나온다. 혹여나 영상에 나왔던 비트가 실릴지도 모르니 그 느낌을 잘 간직하고 있는 것도 조급한 마음을 달래는 데에 좋을 듯하다.


또한, 이센스는 커셔스 클레이(Cautious Clay) 계정도 팔로우하고 있다. 커셔스 클레이는 MNEK “In Your Clouds” 비롯해 아벨(Zak Abel), 홀리 차일드(Holychild) 등과 함께 작업하거나 교류해왔다. DJ/프로듀서인 동시에 멀티 인스트루멘탈리스트인 그는 다양한 악기를 다룰 줄 알며, 소울, 재즈부터 전자음악까지 폭넓은 음악을 소화할 아는 사람이다. 그런데 실은 그런 커셔스 클레이가 먼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이센스를 태그하여 사진을 업로드했었다. 과연 [이방인]에는  만남의 결과가 있을까? 이외에도 미공개 곡임에도 많은 이들이 찾는쉬게 이번 앨범에는 실릴지, 그렇다면 오비(Obi Klein) 앨범 크레딧에 이름을 올릴 있을지도 궁금하다(링크).






640deb40cff00fb77f322389ed094b2e.jpg

. 피처링은?


이센스가 얼마  도끼(Dok2)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자, 많은 팬들은 크게 열광하지 않을 없었다. 이밖에도 지금까지 <I’m Good> 다큐멘터리를 통해 얼굴을 보였던 이들이 [이방인] 관련 있을지, 팬들은 기대 호기심 반으로 추측만 뿐이다. 지난 [The Anecdote]에서는 유일하게 김심야(Kim Ximya)만이 참여했는데, 이번에도 김심야만이 참여할지, 아니면 이전과는 조금은 다른 양상을 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e45f812ea4a9f236fdf028a7e59c3d12.jpg

. 발매는 9월?


이센스는 지금까지 [이방인]의 발표 시기를 꾸준히 얘기해왔다. 이는 힙합엘이 기사로도 공개된 있다(링크). 클럽 헨즈(Club Henz)에서 열었던 레이블 파티 전후로도, 힙합플레이야(Hiphopplaya) 페스티벌에서도 이에 관해 언급했던 그는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서도 앨범 발매 시기를 직접 말한 있다그렇다면 이제 정말 얼마 남지 않았다. 팬들은 시기가 다가올수록 오히려 더욱 애가 타며 현기증이 나며 마음이 부푸는 듯하다.






d8a206a198e7b8d24364dc670fffe40c.jpg

다섯. 투어에서 신곡은?


그런 그가 생애 단독 콘서트인 <The Anecdote Tour> 연다. 대구, 광주, 서울, 대전, 부산 다섯 도시에서 차례의 공연을 열며, 이번에는 밴드 셋과 DJ 셋을 나눠 공연 구성을 달리하였다. DJ 셋은 DJ 소울스케이프(DJ Soulscape), 밴드 셋은 구남과여라이딩스텔라가 함께 서로 다른 분위기, 완전히 다른 구성을 선보이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하 한다. 혹시라도 신곡, [이방인]의 수록곡을 선보일 수도 있으니 이센스의 새 앨범 소식에 목이 마른 이들은 <The Anecdote Tour> 예매에 힘써보고, 만약 공연을 없는 상황이라면<I’m Good> 다큐멘터리를 1편부터 지난 16 공개된 7편까지 꼼꼼하게 다시 살펴보자. 안에 숨겨놓은 단서가 있을지 모르는 일이다.



글 | bluc



Comment '14'
  • ?
    지린다지려 2017.07.28 18:00
    깔끔한정리 감사해요
  • ?
    Heroic 2017.07.28 18:03
    너무너무 기대가 됩니다 9월이 기다려지네요
  • ?
    PESSIM 2017.07.28 18:28
    좋은 글 감사합니다~
  • ?
    슈퍼지노비 2017.07.28 19:13
    "미디어나 자본의 큰 뒷받침 없이도 독자적으로 브랜드를 확보하였고"<- 이 부분은 너무 현실왜곡이네요. 이센스가 슈프림팀 시절을 싫어하는것과는 별개로 지금 이센스가 이정도 위치까지 올라올수 있는건 슈프림팀덕이 꽤 크죠.
  • ?
    슈퍼지노비 2017.07.28 19:14
    "미디어나 자본의 큰 뒷받침 없이도 독자적으로 브랜드를 확보하였고"<- 이 부분은 너무 현실왜곡이네요. 이센스가 슈프림팀 시절을 싫어하는것과는 별개로 지금 이센스가 이정도 위치까지 올라올수 있는건 슈프림팀덕이 꽤 크죠.
  • profile
    title: 2Pac - All Eyez on MeBadMTone 2017.07.28 19:40
    아마도 힙합팬들에게 통용되는것으로서 이해가 되는 부분일것같네요. 슈프림팀에서 이센스는 대중들과 힙합팬들에게 어느정도 아우르는 음악을 주로했던 반면에 현재 이센스의 행보는 저말이 맞습니다. 슈프림팀도 벌써4년전이고 이센스는 범법을 저지르는 등 오히려 실망적인 모습을 보이다가 음반이라곤 애넥 한장뿐인데 그거하나만으로 이정도위치까지 올라온것은 루키시절부터 이미 인정받았던 이센스 본인의 힘이 비로소야 제대로 발휘되며 크게 작용했다고 생각합니다.
  • ?
    슈퍼지노비 2017.07.28 20:38
    실력+슈프림팀 커리어 아닌가요? 슈프림팀이 없었으면 커리어가 대마를 걸릴때까지 지속됬을지 의문이죠. 미디어나 자본의 큰뒷받침 없이 성공한 랩퍼는 사실상 빈지노나 도끼 더큐(도끼,더큐도 쇼미전에 외제차 뽑고 돈 잘벌었죠), 헉피 말고는 없는거 같네요.
  • profile
    title: [로고] Wu-Tang ClanCheerful 2017.07.28 23:18
    님만 그렇게 생각하는 듯.. 이센스 슈프림팀 으로 티비 나오기 전에도 언더에서 날아다녔어요. 슈프림팀 으로 오히려 힙합팬들 에게 욕먹었지..
  • profile
    title: Thomas Bangalterver.07 2017.07.29 00:01
    키야 꽐라 개병신행 ㄷㄷ
    뉴블러드 쓰래기행 ㄷㄷ
  • profile
    title: Thomas Bangalterver.07 2017.07.29 00:13
    그렇게 따지면 도끼도 다듀랑 엠넷이 올블랙 키웠다고 말해도 반박못햐야됨

    그건 아닌것처럼 슈푸림팀도 쌈디가 예능나가주고 딘딘 포지션 맡아서 웃겨주고 해서 인기생긴거지 이센스는 방송 자주 안나감
  • ?
    슈퍼지노비 2017.07.31 09:56
    쌈디가 예능나가주고 웃겨주고 해서 이센스도 덕 많이 봤어요;; 자꾸 원래 언더에서 날라다녔다 하는데 지금 언더도 별거 없지만 그 당시 언더는 규모라던지 그런게 진짜 아무것도 아니였어요. 백날 언더에서 날아봤자 돈 못벌고 인기도 아는 사람만 아는 수준. 그러니까 이센스나 쌈디 같은 실력파들도 자존심 굽히고 언더탈피한거죠.
  • profile
    title: 2Pac - All Eyez on MeBadMTone 2017.07.31 10:59
    또 핀트 벗어나시네요. 제가 한말은 이센스가 힙합씬에서 자리잡은거에 대한거였어요. 님이야말로 한국언더힙합을 별거없다, 아무것도 아니라 하시는데 과거 언더에서 열심히 활동했던, 지금도 열심히 활동하는 분들에게 실례되는 말씀이에요. 땅덩어리가 좁고 규모가 작아서 지금 언더가 잘자리잡았다고는 못하겠지만 그렇게 가볍게 얘기할것은 아니라고 봐요. 그리고 자꾸 이센스의 현재 위치에 대해 대중적인거에 초점 두시는데 님말대로면 이센스가 대중들에게 알려진것은 당연히 슈프림팀때문이 맞습니다. 근데 이센스가 애넥도트로 평론가나 힙합팬들 힙합을 하는 아티스트들에게 빨리지 뭐 일반 대중들이 알아주기나 합니까? 슈프림팀때도 거의 쌈디쪽으로 인기가 많이 쏠렸었어요. 얼굴잘생겼지 발성이 좋아 랩할때 더 화려해보이지, 예능에서 자주봐서 친숙하지, 이센스는 오히려 쌈디와 슈프림팀의 대중성때문에 가려졌다고 봐도될 실력자였다고 생각합니다. 예전에 초딩때 배치기 이런거들을때, 주석 힙합뮤직 이런거 들으며 힙합좀 듣는다 할때,버벌진트 누명 들으면서 비기 레디투다이들으면서 감흥 안와서 듣다가 껐던 기억이나네요. 이 예를 들어서 제가 지금 저때의 수준에 머물러있고 산이 아는사람 이런거 들으면서 바운스 타다가 갑자기 산이가 피쳐링같은데서 와다다다다 이럴때 우와 이러지 이센스 에넥은 한번듣고 또 듣지는 않을거같네요. 정말 결론은 님 말대로 이센스도 아는사람만 아는수준이에요. 슈프림팀의 이센스가 아니라 힙합씬에서의 이센스에 대해서요.
  • profile
    title: Thomas Bangalterver.07 2017.07.31 21:47
    이센스가 이방인 발매하고 그래미 상 따도 대중들 반응
    '저 뽕쟁이새기 아직도 활동함?'
  • profile
    title: Nucksal부적절한 닉네임 2017.08.01 10:22
    뭐가 됐든 쉬게를 포함해, sh all day, 비행, sleep tight 트랙들도 언젠가 한 앨범의 트랙으로 들어갔으면 좋겠다..


  1. update

    [기획] 〈하트시그널〉 속 블랙 뮤직 7

    *프로그램이 종영했지만, 스포일러를 원하지 않는다면 소개하는 노래만 체크하길 권장합니다! 러브라인 추리게임이라는 명목하에 많은 이들의 가슴에 불을 지폈던 <하트시그널>이 지난 9월 1일, 총 12회로 막을 내렸다. 여덟 명의 출연자는 시그...
    조회수8978 댓글4 작성일2017.09.18 카테고리국외
    Read More
  2. [공연] 런 더 스트리트 쇼케이스

    의류 브랜드를 포함해 스포츠 브랜드들은 음악 산업과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브랜드 이미지를 변화시켰다. 브랜드들은 아티스트와 함께 신상품을 제작해 판매하기도, 함께 영상을 제작하기도, 특정한 목적을 가진 캠페인을 진행해 소비자들의 참여를 유도...
    조회수2072 댓글1 작성일2017.09.14 카테고리국내
    Read More
  3. [공연] 바비 [LOVE AND FALL] 음감회

    아이콘(iKON)의 바비(BOBBY)가 솔로 앨범으로 돌아왔다. 그것도 정규 앨범으로. 그는 엠넷(M.Net)의 <WIN : Who Is Next?>, <MIX&MATCH>, <SHOW ME THE MONEY>와 같은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YG 엔터테인먼트(YG Entertainment)의 여타 래퍼들과 다른 본...
    조회수3474 댓글3 작성일2017.09.13 카테고리국내
    Read More
  4. [기획] 머큐리 프라이즈 2017, 영국을 빛낸 12장의 음반

    현지 시각으로 오는 9월 14일 목요일 있을 머큐리 프라이즈(Mercury Prize)는 1992년, 영국 음반 산업 협회(British Phonographic Industry)와 영국 음반 유통 협회(British Association of Record Dealers)가 함께 만든 시상식이다. 한 해 동안 발매된 '영국...
    조회수4422 댓글6 작성일2017.09.12 카테고리국외
    Read More
  5. [기획] 덴젤 커리, "Ultimate" 그 이상의 래퍼

    덴젤 커리(Denzel Curry)의 내한 공연이 다가오는 9월 22일에 열린다. 소식이 국내 여러 힙합 커뮤니티에 전해지자, 공연을 향한 많은 기대와 동시에 약간의 우려도 나타났다. 이러한 우려에는 그가 "Ultimate" 이외로는 아직 국내에 알려지지 않았다는 이...
    조회수3686 댓글3 작성일2017.09.06 카테고리국외
    Read More
  6. [기획] 세 명의 인디고 차일드

    바야흐로 산하 레이블의 시대다. 한국에 설립된 여러 산하 레이블들은 모회사와는 다른 색깔을 선보임은 물론, 타 레이블과도 차별점을 두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이미 앰비션 뮤직(AMBITION MUSIK), 하이어 뮤직(H1GHR MUSIC), 블랙 레이블(THE BLACK ...
    조회수15373 댓글8 작성일2017.08.14 카테고리국내
    Read More
  7. [기획] WETHEBEST10 Awards

    요즘은 DJ 칼리드(DJ Khaled, 이하 칼리드)를 인맥 힙합의 왕, 걸어 다니는 밈 혹은 ‘Another One’, ‘We The Best Music’을 외치는 살집 있는 아저씨로 아는 이들이 많을 것이다. 그러나 사실 그의 커리어는 꽤나 오래되었고, 나름의 음악성 또한 지니고 있...
    조회수3808 댓글7 작성일2017.07.31 카테고리국외
    Read More
  8. [기획] [4:44]의 재구성

    얼척없다는 표현이 가장 적절할 거 같다. 한국 나이로 곧 환갑을 앞둔, 윤종신과 동갑인 제이지(JAY-Z)는 2017년에도 열세 번째 스튜디오 앨범 [4:44]로 뛰어나다 못해 대단하고 위대한 폼을 보여줬다. 그것도 트렌드라곤 조금도 반영하지 않은 듯한 건조...
    조회수4475 댓글1 작성일2017.07.29 카테고리국외
    Read More
  9. [기획] [이방인]에 관한 다섯 가지 추측

    이센스(E SENS)가 드디어 [The Anecdote] 전국 투어를 시작한다. 이센스의 라이브를 보고 싶었던 이들에게는 더없이 좋은 기회이기에 표는 빠르게 매진되었고, 여전히 많은 이들이 그의 랩을 듣고, 또 직접 보고 싶어한다. 그는 현재 한국힙합 시장에서 ...
    조회수11134 댓글14 작성일2017.07.28 카테고리국내
    Read More
  10. [기획] 브루너 패밀리가 떴다!

    오는 7월 29, 30일, 양일간 펼쳐지는 <홀리데이 랜드 페스티벌>이 어느새 며칠 앞으로 다가왔다. 이 페스티벌에는 헤드라이너인 이어스 앤 이어스(Years & Years), 더 엑스엑스(The xx)부터 네이요(Nao), 라이(Rhye), 샘파(Sampha) 등 국내, 외의 개성 ...
    조회수1227 댓글0 작성일2017.07.26 카테고리국외
    Read More
  11. [기획] 미리 꼽아본 2017년의 앨범 20

    [기획] 미리 꼽아본 2017년의 앨범 20 2017년도 벌써 절반이 넘게 지났다. 올해 역시 좋은 음악가들이 발매한 다양한 앨범으로 계속해서 빽빽이 채워지는 중이다. 그중에는 오랫동안 활동해온 베테랑의 앨범도, 미래의 스타가 될 수 있을 듯한 새로운 음악가...
    조회수9097 댓글1 작성일2017.07.25 카테고리국외
    Read More
  12. [기획] 내맘대로 골라보는 2017 상반기 M/V 7

    [기획] 내맘대로 골라보는 2017 상반기 M/V 7 2017년, 올해 상반기에도 수많은 뮤직비디오가 쏟아져 나왔다. 영상이 텍스트만큼, 어쩌면 그 이상으로 중요해진 시대가 도래함에 따라 자연스럽게 제작되는 뮤직비디오의 수도 많아졌다. 전체적인 영상의 질 역...
    조회수8340 댓글2 작성일2017.07.25 카테고리국외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6 Next ›
/ 46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HIPHOPLE NEWSLE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