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국내
2017.07.19 23:10

[기획] 헤이즈의 진심

조회 수 7460 추천 수 5 댓글 9
thumbnail.jpg

[기획] 헤이즈의 진심

딱 하루 전까지만 하더라도 멜론(Melon) 음원 차트 부동의 1위는 헤이즈(Heize)였다. 엑소(EXO)의 컴백으로 잠시 밀려나긴 했지만, 어쨌든 그는 지난 보름여 간 지코(Zico)와 레드 벨벳(Red Velvet) 같은 대어의 귀환에도 자리를 잠깐잠깐 내줄 뿐이었다. 바이브(Vibe)의 피를 이어받다 못해 홀로 우뚝 선 신용재와의 듀엣곡 “비도 오고 그래서”는 적어도 차트에서는 그들을 압도할 만큼 폭넓은 층위를 공략할 수 있는 감성적인 발라드 넘버였다. 이로써 헤이즈는 어쩌면 ‘여름 하면 헤이즈, 헤이즈 하면 여름’이라는 공식을 더욱 완벽하게 성립한 걸지도 모른다. 찌는 더위를 날려버리고 싶을 때는 정확히 지난해 이맘때쯤 발표한 미니 앨범 [And July]가, 추적추적 비 오는 날에 감성에 젖고 싶을 때는 [/// (너 먹구름 비)]가 담당(?)한다. 수많은 봄 노래처럼 단순히 일회성으로 계절감을 활용한 게 아니라 여름이라는 계절 전체를 두 가지 갈래로 나눠 장악했다고 하면 적절할까. 이젠 매년 여름마다 그의 노래가 좀비처럼 차트에 올라와도 어색할 게 없다. 단언컨대, <언프리티 랩스타 2>의 진정한 최대 수혜자는 우승자 트루디(Truedy)도, 지옥에서 살아 돌아와 판을 뒤엎은 예지(Yezi)조차도 아닌 헤이즈였다.




사실 애초에 <언프리티 랩스타 2>는 헤이즈를 위한 판이 아니었다. 이전부터 감성적인 음악을 해왔던 그에게 힙합을 센 것으로만 바라보는 미디어의 틀, 그 속에서 조장되는 캣파이트(Catfight)는 맞지 않았다. 많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밝혔듯 실제로 헤이즈는 촬영을 진행하는 동안 “억지로 센 척해야 하고, 돈이 없는데도 많은 척을 해야 하고, 욕을 해야 해서 힘들었”다고 한다. 결국, 엠넷(M.Net)이 만든 프레임 안에 구겨 넣어져야 했지만, 기어코 적응하고 소기의 성과를 거뒀다. 그다음, 본래의 모습으로 이뤄낸 상업적 성공들은 거진 본인의 몫이었다. 여기까지의 과정에는 자신이 평범하다고 인지하고, 스스로 잘 소화할 수 있을 만큼의 노래를 만드는 현실적인 태도가 외려 긍정적으로 작용한다. 딱 듣기에 귀에 거슬리지 않을 만큼의 랩과 보컬을 겸하며 힙합에서나 팝에서나 최고의 결과는 아니더라도 최선의 결과를 만들어냈다. 누군가는 불도저처럼 자신이 구현하고자 하는 이상적인 스타일을 그대로 밀어붙여 성과를 보인다면, 그는 손해 보지 않는 선에서의 타협점을 찾음으로써 세상과 악수하며 성과를 끌어냈다. 마치 1년 휴학을 허락받아 상경하기 위해 끝내 학기 올 A+를 받아내며 아버지와의 거래를 성사시킨 장다혜처럼.



♬ 헤이즈 (Feat. Dean, DJ Friz) - And July


처음의 기회는 우연적이었지만, 이후에 내세운 진심에 기반을 둔 헤이즈의 전략 아닌 전략은 필연적이었다. 앞서 언급한 두 작품 [And July]와 [/// (너 먹구름 비)]는 누가 봐도 시기를 노린 게 티가 난다. 다만, 그 내부를 채우는 내용물은 이 앨범들이 음악 외적인 마케팅만을 앞세우지 않음을 증명한다. 두 결과물의 쌍두마차 같은 트랙들인 “And July”, “Shut Up & Groove”와 “널 너무 모르고”, “비도 오고 그래서”가 대표적이다. “And July”와 “Shut Up & Groove”은 퍼지는 드럼톤과 밝은 톤의 악기 구성, 속도감 있는 전개로 승부를 본다. 이 두 곡에서 지난해 절정의 인기를 자랑했던 딘(Dean)의 기여도가 만만치 않은 반면, “널 너무 모르고”에서는 오로지 헤이즈 혼자 래퍼와 싱어 두 역할을 매끄럽게 소화한다. 흔히 말하는 싱랩이 아니다. 명확히 구분되는 노래 파트, 랩 파트 각각의 흐름을 따로 또 같이 모난 부분 없이 가져간다.

이는 마치 그가 처음 랩에 관심을 갖게 해준, 친구의 미니홈피 속 BGM으로 접했던 프리스타일(Free Style)의 “그리고 그후” 혹은 시대를 풍미한 노래 “Y (Please Tell Me Why)”에서 남자 래퍼, 여자 보컬로 분절된 구성을 합치해놓은 듯한 인상을 준다. 또한, 이런 과거의 랩발라드 넘버 특유의 딱딱한 랩 플로우, 신파적인 후렴구를 덜어내고, 좀 더 자연스러운 퍼포먼스로 그 자리를 채운다. 그리고는 이별한 상대에게 지금 남자친구의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내 남자친구가 고맙대”), 클럽이라도 좀 가라고 하던(“클럽이라도 좀 가”) 예전처럼 상투적이지 않은 가사를 그 위에 올린다. “옷을 고를 시간에 30분 더 안아줄” 걸 그랬다며 후회하고, “옷 사이즈는 알았어도 마음의 크기는 몰랐”다며 한탄한다. 이 노랫말들은 다른 평범한 사랑 노래와는 차별화되면서도 충분히 보편성을 획득하며 헤이즈가 내보이는 이별의 정서를 부각한다. 이렇듯 헤이즈는 대중을 매료시키는 명쾌하고도 다양한 포인트를 분명하게 갖고 있다.


♬ 헤이즈 - 널 너무 모르고


그래서 헤이즈가 지금까지 얻어낸 인기는 결코 운에 의한 거품이 아니다. 그 출발점이었던 “돌아오지마”의 역주행 현상만 봐도 전 애인으로 알려진 크루셜 스타(Crucial Star)와의 관계가 큰 맥락으로 작용했다고 하기에는 비약이 너무 크다. 용준형이 참여하며 현 하이라이트(Highlight) 구 비스트(BEAST)의 팬덤이 힘을 보태준 결과라고 하기에도 힘들다. 대신 태도가 이율배반적이라 더욱 현실적인 가사와 적정한 파트너를 찾는 등 기존의 랩발라드보다 좀 더 유려하게 꾸린 구성이라는 내재적인 이유가 보다 크게 작동한다. 그리고 이것은 특이하고 생활 밀착적인 가사로 인기를 누리는 몇몇 인디 아티스트도, 화려하고 다양한 사운드와 구성을 갖춘 아이돌 그룹들도, 탄탄한 랩스킬로 중무장한 래퍼들도 하지 못하는 것이다. 그보다는 이지 리스닝 계열의 발라드, 알앤비로 수많은 매장을 늘 점령하고 있는 어반 자카파(Urban Zakapa)의 것에 위의 세 집단의 특징을 조금씩 더한 새로운 무언가에 가깝다. 따지고 보면, 시스템에 의한 강제성을 어느 정도 참은 끝에 비로소 자기 것을 할 수 있게 된 과정도, 음악을 BGM으로 소비하는 경향이 큰 현재의 일반 대중들에게 크게 어긋나지 않는 결과도 모두 지극히 한국적이었던 셈이다. 순위보다는 그저 노래에 담긴 진심이 듣는 이에게 전해지길 바란다는 헤이즈는 그렇게 케이팝의 새로운 단면이 되었다.


글 | Melo
이미지 | ATO


?Who's Melo

profile

힙합엘이 매거진팀 치프 에디터. 도를 도라고 불러봤자 더이상 도가 아닙니다. 그래도 매일 같이 쓰고 씁니다.

Comment '9'
  • profile
    title: [일반] 별 (1)enter to game 2017.07.20 00:22
    좀 놀랐습니다 헤이즈가...? 했네요 언프리티 이후에
  • profile
    title: Big L야호신난다 2017.07.20 01:58

    그냥 언프리티에 홍보하러 나온 래퍼인줄 알았는데 사실 노래를 훨씬 잘해서 EP로 빵 떠버렸고, 근데 이거보다 더 히트칠 수 있을까 싶었는데 싱글 저 별부터 심상치 않더니 작년을 넘는 히트를 보여주네요. 딘 크러쉬랑 묶여도 될만큼 뛰어난듯

  • profile
    title: 2Pac - All Eyez on MeBadMTone 2017.07.20 03:02
    좋은 글입니다!!
    단순히 쌘척하고 랩잘하는척 하는 많은 여자랩퍼들보다 자기한테 어울리는 음악 하는게 좋아서 응원했었던 아티스트였어요.
    순위안에 있어도 차트 신경안쓰는 저는 크게 생각안해본 부분이였는데 글 읽어보고 좀더 깨닫게 되네요!
  • ?
    chino22 2017.07.20 03:15
    매력있지 헤이즈
  • profile
    title: The Notorious B.I.G.찬양경배 2017.07.20 04:05
    편견때매 안들었는데 자기 영역이 있는 아티스트였네여 좋은 곡 듣고 갑니다
  • ?
    title: [회원구입불가]DanceD 2017.07.20 07:42
    적성에 맞는 진로 상담이 이렇게 중요합니다
  • ?
    Chixandme 2017.07.20 16:46
    디스전 영상에서 헤이즈 왤케 괴로워보임 ㅋㅋ 지금이야 뭐 잘나가지만..
    헤이즈는 진짜 요새는 단순히 랩잘하는거보단 전체적으로 음악을 잘해야 뜬다는걸 잘보여주는듯
  • ?
    수평선연구소 2017.07.20 23:13
    언프리티..ㅋㅋ
  • profile
    사도 2017.07.21 08:04
    제일 놀라운건 헤이즈의 성공은 자연스럽게 이뤄졌다는거죠. 언론플레이나 기획사에서 만든 천재기믹으로 대중에게 인정해달라 억지를 부린것도 아니고 정말 음악으로 인정받고 대중까지 사로잡음.


  1. [기획] 헤이즈의 진심

    [기획] 헤이즈의 진심 딱 하루 전까지만 하더라도 멜론(Melon) 음원 차트 부동의 1위는 헤이즈(Heize)였다. 엑소(EXO)의 컴백으로 잠시 밀려나긴 했지만, 어쨌든 그는 지난 보름여 간 지코(Zico)와 레드 벨벳(Red Velvet) 같은 대어의 귀환에도 자리를 잠깐잠...
    조회수7460 댓글9 작성일2017.07.19 카테고리국내
    Read More
  2. [기획] 제이지 미러전

    [기획] 제이지 미러전 제이지(Jay-Z)는 현재 최고의 래퍼 중 한 명이며, 80년대부터 활동해 온 살아있는 전설이다. 1980년대에 활동한 래퍼가 여전히 현역으로, 가장 핫한 이슈가 되며 음악적으로도 세련된 감각을 유지하는 것은 오직 제이지 한 사람만이 가...
    조회수8162 댓글2 작성일2017.07.17 카테고리국외
    Read More
  3. [기획] 당신이 주목해야 할 캐나다의 알앤비 아티스트 13

    [기획] 당신이 주목해야 할 캐나다 알앤비 아티스트 13 최근 들어 캐나다의 알앤비/소울 음악 씬에서는 멋진 아티스트들의 결과물들이 속속들이 등장하고 있어 그 어느 때보다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이들 중에는 한창 SNS에서 유명세...
    조회수9007 댓글7 작성일2017.07.15 카테고리국외
    Read More
  4. [기획] 힙합엘이에서 소개해도 되나 싶은 싱어송라이터 13

     [기획] 힙합엘이에서 소개해도 되나 싶은 싱어송라이터 13 올해 상반기 음악 시장의 동향을 놓고 보자면, 싱어송라이터 음악가들이 각자의 색이 담긴 앨범들을 들고나와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이들 중에는 맥 드 마르코(Mac DeMarco) 같이 이미 ...
    조회수7945 댓글6 작성일2017.07.14 카테고리국외
    Read More
  5. [기획] 나플라, 아~ 무심한 그 사람~

    [기획] 나플라, 아~ 무심한 그 사람~ 지난 6월 23일과 26일, 메킷레인 레코즈(MKITRAIN Records)의 나플라(nafla)가 피처링한 트랙들이 연달아 발표됐다. 하나는 해맑은 모습과 개념 발언으로 주목받았던 헨리(Henry)의 “끌리는 대로 (I’m good...
    조회수9923 댓글3 작성일2017.07.09 카테고리국내
    Read More
  6. [기획] Vince Staples와 열두 명의 콜라보레이터

     [기획] Vince Staples와 열두 명의 콜라보레이터 믹스테입을 거쳐 첫 정규 앨범 [Summertime ’06]을 지나 EP [Prima Donna]에 이르기까지, 빈스 스테이플스(Vince Staples)가 내놓는 결과물은 하나같이 랩의 퀄리티와 메세지의 힘, 전반적인 완성도까지 고...
    조회수5793 댓글6 작성일2017.07.05 카테고리국외
    Read More
  7. [기획] 힙합엘이가 선정한 2000년대 해외 알앤비 앨범 100선 Part Ⅱ

     [기획] 힙합엘이가 선정한 2000년대 해외 알앤비 앨범 100선 Part Ⅱ 5, 4, 3, 2, 1. HAPPY NEW CENTURY! 힙합엘이가 선정하는 알앤비 앨범 100선이 8, 90년대를 거쳐 드디어 2000년대로 들어섰다. Y2K가 일어나지 않은 덕에 2000년대에도 아름답...
    조회수1853 댓글2 작성일2017.07.02 카테고리국외
    Read More
  8. [기획] 힙합엘이가 선정한 2000년대 해외 알앤비 앨범 100선 Part Ⅰ

     [기획] 힙합엘이가 선정한 2000년대 해외 알앤비 앨범 100선 Part Ⅰ  5, 4, 3, 2, 1. HAPPY NEW CENTURY! 힙합엘이가 선정하는 알앤비 앨범 100선이 8, 90년대를 거쳐 드디어 2000년대로 들어섰다. Y2K가 일어나지 않은 덕에 2000년대에도 아름...
    조회수5417 댓글4 작성일2017.07.02 카테고리국외
    Read More
  9. [기획] 단축키로 해보자, [Ctrl] 완전 정복!

     [기획] 단축키로 해보자, [Ctrl] 완전 정복! 현재 알앤비/소울 음악의 세계적인 트렌드 중 하나는 여성 아티스트들의 약진이다. 2010년대에 들어 자넬 모네(Janelle Monae), 비욘세(Beyonce), 솔란지(Solange) 등과 같은 아티스트들은 아...
    조회수8207 댓글4 작성일2017.06.30 카테고리국외
    Read More
  10. [기획] 세 가지 시선: [Everybody]

    [기획] 세 가지 시선: [Everybody] 로직(Logic)의 세 번째 스튜디오 앨범 [Everybody]는 발매 첫 주에 빌보드 200 차트 1위를 차지했다. 한 주 판매량만 따진다면 올해를 기준으로 켄드릭 라마(Kendrick Lamar)의 [DAMN.], 드레이크(Drake)의 [More Li...
    조회수2284 댓글4 작성일2017.06.13 카테고리국외
    Read More
  11. [기획] 세 가지 시선: [DAMN.]

    [기획] 세 가지 시선: [DAMN.] 켄드릭 라마(Kendrick Lamar)의 네 번째 정규 앨범 [DAMN.]은 발매된 지 채 한 달도 되지 않은 시점에서 백만 장을 판매하며 플래티넘을 달성했다. 또한, 그의 앨범 대부분 그랬듯 세간의 평 또한 만점에 가까웠으며,...
    조회수10324 댓글1 작성일2017.06.02 카테고리국외
    Read More
  12. [공연] 오왼 오바도즈 [Problematic] 음감회

     [공연] 오왼 오바도즈 [Problematic] 음감회 ‘스스로 뜨거워지는 감자’. 래퍼 오왼 오바도즈(Owen Ovadoz, 이하 오왼)는 스스로를 이처럼 소개한다. <쇼미더머니> 출연과 이후 여러 믹스테입을 통해 보여준 무서울 정도의 작업량, 바로 이어...
    조회수5944 댓글2 작성일2017.05.29 카테고리국내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6 Next ›
/ 46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HIPHOPLE NEWSLETTER